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판다의 엄지 상세페이지

과학 자연과학

판다의 엄지

자연의 역사 속에 감춰진 진화의 비밀

구매종이책 정가22,000
전자책 정가18%18,000
판매가18,000

이 책의 시리즈


작품 소개

<판다의 엄지> 자연도, 과학도 완벽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사상을, 바람을, 욕망을 자연과 과학에 투사해 왔다. 과학사의 길목에서 우리는 과학의 오용, 지식의 과욕을 만나게 된다. 다윈 이후 최고의 진화 생물학자, 과학 글쓰기의 계관시인, 평생 다윈주의에 대한 오해와 싸운 위대한 진화론의 투사라고 불린 스티븐 제이 굴드는 이 책에서 31편의 주옥 같은 에세이들을 통해 자연의 역사를 살피며 오용된 과학, 오해된 진실을 드러낸다. 목적도 방향도 없는 자연의 역사는 우리의 지식과 바람을 단호하게 배반하며 사실의 힘을 가르친다. 시간의 시험을 견딘 과학의 고전이 여기에 있다.


저자 소개

스티븐 제이 굴드 글
“찰스 다윈 이후 가장 잘 알려진 생물학자”. 1941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나 안티오키 대학을 졸업하고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1967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2002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하버드 대학교에서 지질학과 동물학 교수로 재직했다.

그는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였고, 그밖에도 지질학과 과학사를 가르치기도 했다. 또한 ‘과학의 대중화 운동’을 적극적으로 벌이며 과학에 대한 많은 저서를 발간한 대중적인 저술가였다.

굴드는 전형적인 68세대로, 그의 사상에는 사회주의적 색채가 짙게 깔려있다. 70년대 중반 케임브리지 보스턴을 중심으로 급진적인 성향의 과학자들이 모여 결성한 전국조직 ‘민중을 위한 과학(Science for the people)’에 참여했으며, 작고할 때까지 진보적인 생물학자들의 비영리단체인 ‘책임 있는 유전학을 위한 회의(Council for Responsible Genetics)’의 자문위원직을 유지했다.

그는 과학 자체를 사회로부터 분리된 객관적이고 균일한 것으로 보지 않았고, 사회적.역사적 맥락 속에서 과학을 가장 풍부하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모색했다.

발생반복(recapitulation) 이론에 대한 학문적인 연구인 ‘개체발생과 계통발생(Ontogeny and Phylogency)’, 대중적인 에세이 모음집으로 대단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다윈 이후(Since Darwin:Reflections in Natural History, Penguin, 1980)>, 전미도서상을 수상한 <판다의 엄지(The Panda’s Thumb: More Reflections in Natural History, Penguin, 1983)>, <플라밍고의 미소(The Flamingo’s Smile, Penguin, 1987)>, <시간의 화살, 시간의 순환(Time’s Aroow, Time’s Cycle, Penguin, 1988)>, 과학도서상을 받은 <원더풀 라이프(Wonderful Life, Penguin, 1991)>, 그리고 <불리 브론토사우루스(Bully for Brontosaurus, Penguin, 1991)> 등이 있다. <인간에 대한 오해>는 1982년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을 받았다.

김동광 옮김
고려 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 과학 기술학 협동 과정에서 과학 기술 사회학을 공부했다. 과학 기술과 사회, 대중과 과학 기술, 과학 커뮤니케이션 등을 주제로 연구하고 글을 쓰고 번역을 하고 있다. 현재 고려대학교 과학기술학연구소 연구원이며, 고려대를 비롯해서 여러 대학에서 강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사회 생물학 대논쟁』(공저), 『과학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학혁명의 구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스티븐 제이 굴드의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 『인간에 대한 오해』, 『레오나르도가 조개화석을 주운 날』, 『힘내라 브론토사우루스』가 있고, 그 외에도 『원소의 왕국』,『기계, 인간의 척도가 되다』, 『이런, 이게 바로 나야』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자연의 역사 속에서 진화론을 재고찰한다

1부 완전과 불완전: 판다의 엄지에 관한 3부작
1장 판다의 엄지
2장 역사를 이야기해 주는 의미 없는 징후들
3장 이중의 어려움

2부 다윈적 세계
4장 자연 선택과 인간의 뇌: 다윈 대 월리스
5장 중용을 취한 다윈
6장 태어나기도 전에 죽는 진드기
7장 라마르크의 미묘한 색조
8장 이타적인 집단과 이기적인 유전자

3부 인간의 진화
9장 미키 마우스에게 보내는 생물학적 경의
10장 필트다운을 다시 생각한다
11장 인류 진화의 가장 큰 한 걸음
12장 생명계의 한가운데

4부 과학을 정치적으로 해석한다
13장 넓은 모자와 좁은 마음
14장 여성의 뇌
15장 다운 증후군
16장 빅토리아 시대의 숨은 결함

5부 변화의 속도
17장 진화적 변화의 단속적 본질
18장 돌아온 ‘유망한 괴물’
19장 대용암 지대 논쟁
20장 쿼호그는 쿼호그

6부 최초의 생물
21장 첫 출발
22장 늙은 미치광이, 랜돌프 커크패트릭
23장 바티비우스와 에오조온
24장 해면 세포의 안쪽

7부 무시되고 과소 평가된 동물들
25장 과연 공룡은 우둔했는가
26장 비밀을 밝혀 주는 차골
27장 자연계의 기묘한 결합
28장 유대류를 옹호하며

8부 크기와 시간
29장 우리에게 할당된 수명
30장 자연의 인력: 세균, 새, 그리고 꿀벌
31장 시간의 장구함

1998년판 옮긴이 후기
2016년판 옮긴이 후기
참고 문헌
찾아보기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