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산 정조대왕 1 상세페이지


책 소개

<이산 정조대왕 1> <추천평>

<이산>은 정조의 일대기를 담은 작품이다. 500년 조선 왕조사에서 가장 파란만장하고 굴곡진 삶을 살았던 제22대 임금. 드라마를 해오는 동안 내가 늘 하고 싶었던 이야기이다. 이번에 그 꿈이 이루어진다. 드라마 <이산>에서 나는 정조대왕을 새롭게 조명해 보고자 한다. 끊임없는 당파 싸움 속에서 죽을 때까지 서바이벌 게임을 한 극적인 사람, 뛰어난 통치력과 포용력으로 수백 년 이어온 파당 정치를 해소한 사람, 실물 경제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18세기 조선 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룩한 천재 군주, 부국강병책을 뒷받침한 명재상과 실학파 인재들을 보듬은 성군, 글씨·그림·과학기술·무예 등에 뛰어난 만능인……. 그런가 하면 천민 출신 의빈 성씨와의 동화 같은 사랑 이야기를 남긴 한 인간으로서의 정조대왕! 이것만으로도 저절로 훌륭한 드라마 한 편이 탄생하게 돼 있다고 나는 자신해 왔고, 또한 지금도 그러하다. ‘동화처럼 아름답고 무협지처럼 흥미진진’하리라는 기대는, 이처럼 인간 이산의 삶에 근거하기에 가장 먼저 나를 매료시켰다.

- 이병훈(드라마 <이산>의 감독)

소설로 먼저 만나본 <이산>은 기대를 뛰어넘을 정도로 재미있었다. 그동안 내가 써온 드라마 <주몽> <허준> <상도>가 텔레비전에서 시청자를 만났듯 이번에는 역할을 바꾸어 내가 독자의 입장이 되어 소설로 먼저 <이산>을 읽었다. 드라마를 쓰고 보는 동안에는 몰랐던 재미를 소설 <이산> 속에서 발견한 체험은 신선했다. 소설가의 필력이 유감없이 발휘되어서도 그렇거니와 애초부터 기대를 모았던 이산의 드라마틱한 삶이 제대로 전달되었기 때문이다. 소설 <이산>이 특히 재미있는 까닭은, 드라마와는 다른 소설 고유의 영역에 있다. 구태여 그것을 말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다만, 드라마를 사랑하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소설 <이산>이 ‘드라마에서 미처 담지 못했던 풍부한 이야기들로 색다른 재미’를 줄 것이라는 확신만큼은 말해둘 수 있다.

- 최완규(드라마 <주몽> <상도>의 작가)




▶ 드라마 <이산>의 원작소설!
500년 조선 왕조사에서 가장 파란만장하고 굴곡진 삶을 살았던 제22대 임금 정조대왕의 일대기를 다룬 이 책은 MBC 창사 46주년 특별 기획 드라마 <이산>의 원작소설이다. 드라마의 재미를 살리되 소설적 흥미 또한 놓치지 않기 위해 대본에 충실한 작업과 아울러 소설적 상상력을 한껏 발휘했다.
열한 살 어린 나이의 산(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가 갇혀 있는 뒤주를 찾아가는 것으로 소설은 시작한다. 할아버지 영조가 금한 행동을 세손이 어기고 만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를 향한 지극한 효심이 남달랐던 이산에게 어명은 부당하고 부당할 뿐이다. 이 때문에 오히려 사도세자가 죽음을 맞게 되고, 그러한 아비의 죽음이 자식을 살리는 아이러니가 이산 앞에 놓인 운명을 암시한다.
파란만장한 정조대왕의 일생을 놓고 보자면, 아버지 사도세자의 죽음은 단지 서막에 불과하다. 아버지 사도세자와 마찬가지로 할아버지 영조로부터 끊임없이 성군의 자질을 시험받는가 하면, 외척의 모략과 암살 위협 속에서 우여곡절 끝에 임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그가 겪어야 할 고통은 끝이 없다. 그러한 가운데서도 왕조를 파국으로 몰아 간 파당정치를 해소하고, 경제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루어 냈는가 하면, 부국강병으로 앞날을 도모한 성군 중의 성군이 바로 이 소설의 주인공 정조대왕이다.
평생을 암살 위협 속에 살아야 했던 비운 속에서도 이처럼 많은 치적을 남긴 것은 어쩌면 성송연(의빈 성씨)이라는 운명의 여인에게서 기인한 것인지도 모른다. 아버지를 잃은 열한 살 나이에 찾아온 운명적 사랑, 삶의 주춧돌이 된 여인을 통해 이산은 성군이 되었을 것이라는 설정이 소설 <이산 정조대왕>과 드라마 <이산>를 관통하고 있다.
성군의 자질을 시험하고자 할아버지 영조가 ‘가난 없이 백성을 배불리 먹이기 위해 임금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을 묻자 이산의 대답은 궁색하기 이를 데 없다. 때마침 이산 곁에 다가온 여인 송연이 운명적일 수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산에게 다가온 운명적 사랑 성송연과 마찬가지로, 비천한 여인을 어머니로 둔 영조의 눈에 어린 이산의 대답이 만족스러울 리 없는 건 당연하다. 하지만 그 답은 운명적 사랑과 함께한다.
운명처럼 다가온 사랑의 힘으로 정조대왕은 오늘날까지도 살아 있는 것이다. 그는 이 소설에서도 독자들의 마음에 되살아나 “진정한 효를 물을 것이고, 진정한 성군을 물을 것이고, 진정한 화합의 정치를 물을 것이고, 그리고 진정한 사랑”을 물을 것이다. 그에 대한 답을 드라마가 어떻게 내릴지, 그리고 이 소설이 어떻게 내릴지 독자들이 직접 만나보는 재미는 이 땅에 먼저 살다 간 성군 정조대왕이 후대의 백성들에게 남긴 유산이요, 덤이 아닐까. 할아버지 영조가 내놓은 질문의 답은 ‘백성을 긍휼히 여기는 마음을 가는 것’이니까.


저자 프로필

최완규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4년 8월 18일
  • 학력 인천대학교 영문학
  • 경력 에이스토리 대표작가
    제주국제자유도시 명에홍보대사
  • 데뷔 1993년 MBC 베스트극장 극본 `재미없은 사랑, 재미있는 영화`
  • 수상 2010년 제1회 서울문화예술대상 드라마작가부문 대상
    2007년 제43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극본상
    2006년 MBC 연기대상 TV부문 공로상
    2003년 제30회 한국방송대상 작가상

2014.11.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류은경
소설가. 1971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났으며, 서울예술대학을 졸업했다. <작가세계 신인소설상>으로 데뷔했으며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었고 ‘2006 젊은 소설’에 선정된 바 있다. 주요 작품으로 <가위> <배꼽> <맨홀 안의 남자> <누군가 다녀갔다> <부활 소나타> <홈, 스위트 홈> 등이 있다.

목차

운명의 뒤주
깊은 밤의 만남
무덕이라는 아이
화각함
궁궐 밖으로
내 이름은 산이다
전하지 못한 그림
환궁
세자 아닌 세자
세손궁의 무기고
천보총
사라진 자객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