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상사난(想思難) 상세페이지

로맨스 웹소설 역사/시대물

상사난(想思難)

상사난(想思難) 1화

구매하기

  • 0 0원

  • 상사난(想思難) 1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6.8천 자

    무료

  • 상사난(想思難) 2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4.1천 자

    무료

  • 상사난(想思難) 3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4천 자

    무료

  • 상사난(想思難) 4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5.1천 자

    100

  • 상사난(想思難) 5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5.6천 자

    100

  • 상사난(想思難) 6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4.3천 자

    100

  • 상사난(想思難) 7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4.9천 자

    100

  • 상사난(想思難) 8화

    • 등록일 2020.08.19.
    • 글자수 약 4천 자

    1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상사난(想思難)> 적화국의 7번째 황자, 강태언
작은 수이성의 주인인 그는 친화를 빌미로 볼모가 된 이안국의 공주 ‘하수선’을 맡게 된다.

계승권과는 너무 먼 태언은 그저 자신의 성과 작고 연약한 수선을 다정하게 살피는 것 외엔 관심이 없지만.

어느 날, 힘이 없으면 제 것을 지키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곤 점차 권력을 향해 손을 뻗기 시작한다.

그렇게 전쟁 영웅이 되어 돌아온 2년 후.

“저를 이안국으로, 고향으로 돌려보내 주십시오.”

태언이 가장 지키고 싶었던 수선이 떠날 것을 고하면서, 그녀를 보호하고자 했던 마음은 어느 순간 비틀린 집착으로 변모하는데……

* * *

“벌써부터 이렇게 눈물을 흘려서야 되겠느냐.”

그녀의 턱을 들어 올리고 있던 손가락은 어느새 물러가고 크고 단단한 손이 수선의 턱을 아프지 않게, 그러나 확실하게 움켜쥐었다. 옴짝달싹할 수 없도록.

“내게 물었지. 네게 어찌 이리 모질게 구냐고.”
“…….”
“그런데 말이다, 선아.”

태언은 솜털마저 느껴질 정도로 수선에게 바짝 다가서서 그녀의 귓가에 나지막이 속삭였다.

“나는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단다.”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8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