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는 어쩌다 명왕성을 죽였나 상세페이지

과학 자연과학

나는 어쩌다 명왕성을 죽였나

명왕성 킬러 마이크 브라운의 태양계 초유의 행성 퇴출기

구매종이책 정가20,000
전자책 정가33%13,500
판매가13,500

작품 소개

<나는 어쩌다 명왕성을 죽였나> 대체, 행성이란 무엇인가
천문학자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명왕성은 2006년 국제천문연맹IAU 회의에서 행성 지위를 박탈당하고 왜소행성으로 강등되었다. 전 세계인들, 특히 우주를 꿈꾸는 많은 어린이들이 이 결정을 이해하지 못했고, 명왕성을 돌려놓으라고 항의와 협박을 하는 이들도 있었으며, 반대집회도 열렸다. 그 비난이 한 사람에게 집중되었으니, 그가 바로 천문학자 마이크 브라운이다. 마이크 브라운은 ‘열 번째 행성의 발견자’ ‘행성을 발견한 살아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는 영예를 얻을 수도 있었지만, 스스로 명왕성과 에리스를 행성으로 분류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면서, 그리고 에리스를 발견하여 이 결정의 근본적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인해 ‘명왕성킬러Killer’라 불리게 됐다. 이 책은 그가 명왕성 행성 지위 박탈의 원인 제공자로서, 새로운 천체를 찾고 행성의 의미를 고민하는 과정을 통해 이 사건의 전말을 기록한 회고록이다. 오늘날까지 남아 있는 유일한 ‘새로운 별’ 사냥꾼, ‘중세 천문학자들의 후계자’ 마이크 브라운의 외로운 일대기를 통해 지금까지 몰랐던 흥미로운 우주와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서평

‘한때 잠깐’ 열 번째 행성의 발견자,
행성을 발견한 살아 있는 유일한 사람이었던 천문학자 마이크 브라운,
그는 왜 스스로 영예를 내려놓고 ‘명왕성 킬러Pluto Killer’의 길을 갈 수밖에 없었을까?

명왕성이 죽었습니다Pluto is dead

2006년 8월, 체코 프라하에서는 현대 천문학 사상 가장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다. 일반적으로 명왕성의 거취에 관한 문제를 결정한 국제천문연맹(IAU) 회의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또한 행성의 정의와, 태양계 행성이 새로 추가되느냐 아니냐를 결정한 회의이기도 했다. 1930년에 발견된 이후, 76년간 태양계 아홉 번째 행성의 지위를 누려오던 명왕성은 이 회의에서 명왕성 지위를 박탈당하고 왜소행성으로 그 지위가 강등되었다. 2005년에 발견된 천체 ‘에리스’는 ‘한때 잠깐’ 열 번째 행성으로 불리기도 했으나, 이 회의를 통해 공식적인 지위가 ‘왜소행성’으로 결정되었다.
유일하게 미국인이 발견한 행성인 명왕성을 지키려는 미국 천문학자들을 중심으로 에리스와 명왕성을 포함해 행성을 12개로 늘려야 한다는 의견에 제안되었으나, IAU 회의 참석자들은 투표를 통해 명왕성과 에리스를 ‘왜소행성’으로 따로 분류하고, 8개의 천체만 행성으로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명왕성 킬러의 회고록

IAU의 결정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왔다. 천문학자들 중에도 다른 목소리를 내는 이들이 있는 것은 물론, 명왕성을 제자리로 돌려놓으라고 항의하는 사람들도 있었으며, 협박전화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우주를 꿈꾸는 어린이들의 편지도 잇따랐고, 명왕성 발견자 클라이드 톰보가 교수 생활을 했던 뉴멕시코에서는 명왕성 강등 반대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이 항의와 비난이 특히 한 사람에게 집중되었으니, 그가 바로 에리스를 발견한 천문학자 마이크 브라운이다.
마이크 브라운은 ‘열 번째 행성의 발견자’ ‘행성을 발견한 살아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는 영예를 얻을 수도 있었지만, 스스로 명왕성과 에리스를 행성으로 분류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면서, 그리고 에리스를 발견하여 이 결정의 근본적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인해 ‘명왕성킬러Killer’라 불리게 됐다. 이 책은 그가 명왕성 행성 지위 박탈의 원인 제공자로서, 새로운 천체를 찾고 행성의 의미를 고민하는 과정을 통해 이 사건의 전말을 기록한 회고록이다.

‘여전히’ 새로운 별을 찾는 외로운 사냥꾼, 그리고 천문학자

천문학계에서는 이미 태양계 안에서 행성 같은 중요한 천체는 다 발견했고, 더 이상 새로 발견할 천체는 남아 있는 게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게 일반적이다. 자동화된 최첨단 컴퓨터와 거대 망원경이 빠른 속도로 하늘 전체를 촬영하며 방대한 지도를 이미 완성해놓았고, 그 안에는 거의 모든 별의 좌표와 밝기 등 다양한 물리량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이런 21세기에 마이크 브라운은 새로운 천체를 찾는 거의 유일한 천문학자다. 모두가 실패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마이크 브라운은 2002년부터 새로운 천체들을 발견해내기 시작했고, 2003년부터는 명왕성과 비슷한 크기의 소천체들이 태양계 최외곽에 많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입증해냈다. 그리고 2005년 명왕성과 비슷한 크기로 태양을 공전하는 천체 에리스를 발견했다!
《나는 어쩌다 명왕성을 죽였나》에는 마이크 브라운이 자신의 팀원들과 끈질기게 우주를 관측하고, 새로운 천체를 발견하며, 그것을 검증하여 발표하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져 있다. 매일 밤의 천체 사진을 집요하게 관측하다가 새로운 천체를 발견해냈을 때는 그 성취감과 희열이 그대로 전해져오며, 발견한 내용을 발표하기 전 검증하는 동안, 누군가 먼저 발표할 것을 걱정하는 모습에서는 과학자의 고민에 공감하며 함께 마음을 졸이게 된다(실제로 또 다른 왜소행성 하우메아를 발견하고 검토하는 동안, 스페인의 연구팀이 브라운팀의 관측기록에 접근하고, 먼저 발표를 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동료와 최적의 파트너십을 가지고 협력하는 모습이나, 우주보다 중요한 가족에 대한 ‘천문학적’ 애정이 과학자다운 ‘이과적’ 위트와 함께 책 속에서 뿜어져 나온다. 이 책은 마이크 브라운이 천문학자로서의 자신의 삶과 명왕성 행성 지위 박탈 논란의 전말을 기록한 책이기도 하지만, ‘새로운 별’을 찾기 위한 끈질긴 관측의 과정, 행성이 무엇인가를 둘러싼 천문학계의 치열한 논란, 우주를 향한 인간의 호기심과 탐구의 열정이 가득 담겨 있기도 하다.


저자 프로필

마이크 브라운 Mike Brown

  • 학력 프린스턴대학교 물리학 학사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 천문학 박사
  • 경력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 행성천문학 교수

2021.04.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미국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 행성천문학 분야 교수로 재임하며 이곳에서 태양계의 형성과 기초지질학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달에 가기 위한 새턴 로켓을 제작하던 마을인 미국 앨라배마주 헌츠빌에서 태어나 성장했다. 이후 프린스턴 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 캠퍼스에서 천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5년에는 명왕성과 비슷한 크기의 천체인 천체인 에리스를 발견하여, 세계 천문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는 동시에, 명왕성 행성 자격 박탈에 직접적 계기를 제공했으며, 2006년에는 <타임TIME>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브라운과 그의 연구팀은 함께 커피를 마시며 태양계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천체를 탐색하고 연구하는 일을 지속하고 있다.


저자 소개

저 : 마이크 브라운 (Mike Brown)
미국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 행성천문학 분야 교수로 재임하며 이곳에서 태양계의 형성과 기초지질학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달에 가기 위한 새턴 로켓을 제작하던 마을인 미국 앨라배마주 헌츠빌에서 태어나 성장했다. 이후 프린스턴 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 캠퍼스에서 천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5년에는 명왕성과 비슷한 크기의 천체인 천체인 에리스를 발견하여, 세계 천문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는 동시에, 명왕성 행성 자격 박탈에 직접적 계기를 제공했으며, 2006년에는 <타임TIME>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브라운과 그의 연구팀은 함께 커피를 마시며 태양계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천체를 탐색하고 연구하는 일을 지속하고 있다.

역 : 지웅배
어릴 적 우연히 텔레비전 만화에서 우주 공간을 달리는 기차의 모습을 본 순간 우주를 공부하는 일을 해야겠다고 다짐했고, 연세대학교 은하진화연구센터에서 은하 천문학을 연구하고 있다. 만화영화 [은하철도 999] 덕분에 천문학이라는 우주 기차를 타고 지구를 벗어나 살아가게 된 ‘우주 덕후’다. 만화 속 ‘기차 차장님’의 역할을 동경해, 더 많은 이들을 우주의 아름다움으로 안내하고자 세상과 우주의 랑데부를 꾀하고 있다. 또한 동료들과 함께 비영리 단체 ‘우주라이크WouldYouLike’를 설립하고 무가지 발행과 소셜 미디어 소통을 통해서 천문학 대중화를 활발하게 이끌어왔다. 2014년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열린 과학 커뮤니케이션 페스티벌 ‘페임랩 코리아FameLab Korea’에서 대상을 받았고, 영국에서 열리는
국제 ‘페임랩’ 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기도 했다. 현재 네이버 오디오클립과 유튜브 채널 [천문학의 레퍼런스]를 통해 천문학계 소식을 전해주고 있으며, 『썸 타는 천문대』, 『하루종일 우주생각』, 『별, 빛의 과학』, 『우리 집에 인공위성이 떨어진다면?』 등의 책을 통해서도 우주의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다. 그야말로 ‘우주 가이드’다.
대학에서 만난 동료들과 함께 일반인을 위한 천문학 잡지 [우주라이크WouldYouLike]를 제작해 천문학 관련 글을 쓰고 있으며, NASA의 오늘의 천체 사진 APOD 서비스의 공식 한국어 서비스를 맡아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에 [우주 디저트]를 연재 중이다. MBC TV [능력자들]에 우주 능력자로 출연했으며, 한국과학창의재단, 서대문자연사박물관, 국립과천과학관, TEDx, 빨간책방 등 우주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간다. 지은 책으로 『썸 타는 천문대』, 『하루종일 우주생각』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_ 명왕성이 죽었다

01 행성이란 무엇인가
02 1000년 행성의 역사
03 달은 나의 원수
04 두 번째로 좋은 일
05 얼음 못
06 태양계의 끝
07 비가 온다 = 퍼붓는다
08 릴라, 막간 휴식 시간
09 열 번째 행성
10 도둑맞은 무대
11 행성이거나 아니거나
12 아주 많이 사악한 사람
13 갈등과 불화

에필로그 _ 목성은 움직인다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