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소크라테스의 변명 상세페이지

책 소개

<소크라테스의 변명> 플라톤의 스승 소크라테스는 왜 아테네 민주정치에 의해 희생되어야 했던가?
소크라테스의 제자 플라톤은 어째서 아테네 민주정치를 반대하고 철인정치를 주장하게 되었던가?

이 책은 소크라테스의 법정 변론 과정을 생생하게 보여줌으로써 이에 대한 답을 제공하고 있고, 정의를 추구하기보다는 불의와 적당히 타협하고 국가의 장래를 진심으로 걱정하기보다는 사리사욕에 눈먼 사람들이 난무하는 오늘 이 시대를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해 주고 있다.

서양 철학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플라톤의 철학은 그의 스승 소크라테스에서 비롯되었다. 스무 살 때 소크라테스의 제자가 된 플라톤은 문답법에 의한 진리 탐구와 스승의 인격에 매료되어 약 10년간 스승 밑에서 정치가의 꿈을 품은 채 철학 연구에 몰두했다. 하지만 그리스에서 가장 지혜롭다고 여겼던 스승 소크라테스가 아테네 민주정치에 의해 희생당하자 충격에 빠진 그는 정치가의 꿈을 버리고 아테네를 떠나 방랑길에 오른다. 그리고 10년 후 다시 고국으로 돌아왔을 때 플라톤은 스승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아테네 민주정치를 반대하고 철학자가 다스리는 철인정치를 주장하게 된다.
소크라테스의 재판과정과 그의 법정 변론을 상세히 다루고 있는 이 책을 보면 소크라테스가 아테네 민주정치에 의해 어떻게 희생되었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고, 훗날 플라톤이 왜 아테네 민주정치를 반대하고 철인정치를 주장하게 되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BC 399년 소크라테스는 국가의 신(神)들을 믿지 않고 청년들에게 나쁜 영향을 끼쳤다는 혐의로 멜레토스, 아니토스, 리콘 등 세 사람에 의해 아테네 법정에 고발되었지만, 그는 이에 대하여 당당하게 변론을 시도했다. 그의 법정 변론은 최초의 변론, 유죄선고 후의 변론, 사형선고 후의 변론 등 세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법정 변론을 통해서 소크라테스는 신성모독과 청년들을 현혹했다는 자신의 죄목들이 왜 타당하지 않는지 조목조목 반박한다. 그리고 사람은 자기 자신이 무지하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하며 이 세상 재물을 추구하기에 앞서 시민으로서의 덕을 먼저 추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플라톤의 초기 대화편 가운데 백미(白眉)에 속하는 이 책은 짧은 분량 속에 소크라테스 자신의 치열하고도 경건한 철학 정신을 잘 묘사해 놓고 있고, 객관적인 삶의 태도와 정신의 일치가 철학의 진정한 본질임을 잘 일깨워주고 있다.

<책 속 한 구절>

아테네 시민 여러분, 이제 나는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처럼 나 자신을 위해 변론하지 않을 것입니다. 신이 여러분에게 선물로 보낸 나에게 유죄 판결을 내림으로써 여러분이 신에게 죄를 짓지 않도록 오히려 여러분을 위해 변론할 것입니다. 나를 사형에 처하면 앞으로 나와 같은 사람을 쉽게 찾지 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스꽝스러운 비유법을 써서 말하자면, 나는 신이 이 나라에 보낸 일종의 ‘등에’입니다. 그리고 크고 혈통이 좋은 말과 같은 이 나라는 몸집이 커서 행동이 굼뜨기 때문에 깨어 있으려면 따끔한 자극이 있어야 합니다. 나는 신이 이 나라에 붙여 놓은 ‘등에’입니다. 그래서 온종일 어느 곳에서나 여러분 곁에 달라붙어서 여러분을 일깨우고 설득하고 나무라기를 멈추지 않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나와 같은 사람을 쉽게 찾지 못할 것입니다. 따라서 나는 여러분에게 나를 아끼라고 조언하고 싶습니다. 여러분은 (잠자다가 갑자기 깨어난 사람처럼) 화를 내며 아니토스의 말대로 나를 쉽게 사형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그렇게 되면 신이 여러분을 위해서 또 다른 ‘등에’를 보내주지 않는 한 여러분은 남은 생애를 계속 잠을 자면서 보낼 것입니다.


저자 프로필

플라톤 Platōn

  • 국적 그리스
  • 경력 아카데메이아 설립자 및 교사

2014.11.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플라톤 (Platon BC427–BC347)
기원전 427년경 그리스 아테네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났다. 스무 살 무렵에 소크라테스의 제자가 된 그는 스승의 사상에 크게 매료되어 철학 연구에 몰두했다. 한때 정치가를 꿈꾸기도 했으나 가장 지혜롭다고 믿고 있던 스승이 아테네 민주정치의 희생양이 되자 큰 충격을 받아 정치가의 꿈을 버리고 아테네를 떠나 약 10년 동안 방랑길에 올랐다. 메가라, 이탈리아, 시칠리아, 이집트 등지를 여행하며 다양한 사상을 접했는데 이때의 경험이 나중에 그의 철학사상과 저서에 반영되었다.
마흔 살이 지나 아테네로 돌아온 그는 세계 최초의 고등교육기관인 아카데메이아(Academia)를 세웠고, 여든 살에 생을 마감할 때까지 이곳에서 아리스토텔레스와 같은 뛰어난 제자들을 양성하며 학문을 연구했다. 그가 죽은 뒤 529년까지 지속된 이 학교의 이름에서 오늘날 대학교의 초기 형태인 아카데미(Academy)라는 말이 생겼다.
플라톤은 생전에 〈소크라테스의 변명〉, 〈크리톤〉, 〈라케스〉, 〈고르기아스〉, 〈대(大)히피아스〉, 〈소(小)히피아스〉, 〈향연〉, 〈파이돈〉, 〈국가〉, 〈파이드로스〉 등 ‘대화편’이라 불리는 30여 편이 넘는 저서를 남겼는데, 이러한 저서를 통해 그가 서양 철학에 미친 영향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 영국의 철학자 화이트헤드는 "서양의 2000년 철학은 모두 플라톤의 각주에 불과하다"라고 했고, 시인 에머슨은 "철학은 플라톤이고 플라톤은 철학이다"라고 평했다.

역자 - 김경배
서강대학교(전공-역사학, 부전공-정치외교학)와 서울대학교 대학원(서양사학)과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한 뒤 목회현장에서 다양한 사역에 헌신해 왔다. ‘바른번역 글밥아카데미’에서 출판영어번역과정을 이수하고, 현재 바르고 유려한 번역을 통해 독자들에게 귀한 정보와 진한 감동을 전하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