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갑신정변과 조선총잡이, 죽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갑신정변과 조선총잡이, 죽다> “책 내려주세요”
“저작권법 위반했습니다”
“성명권 위반, 초상권 위반, 제2차 저작물권 위반입니다”
“직접 다운로드해서 책을 확인해 봤는데 허락을 맡고 쓰셨나요?”
kbs 출판팀의 전화내용이다. 책을 허락맡고 썼느냐는 그 질문이 가장 황당했다. 시청자 후기를 묶어서 책을 냈는데, 그렇다면 내가 드라마를 볼 때마다 드라마 제작팀한테 후기를 써도 되냐고 묻고서 써야된다는 말인가? 참 쇄국정책 질기다. 해병대 군생활이 생각난다.
“화장실 갔다와도 됩니까?”
군대는 화장실도 묻고 가야한다. 우리나라 저작권법이 강자에게는 강하고, 약자에게는 약하다. 약자는 저작권을 뺏겨도 못찾고, 강자는 저작권을 약자들이 공유해서 이용하길 거부한다. 군대를 갓 제대한 대학 복학생들이 저지르기 쉬운 가장 큰 실수.
“화장실 다녀와도 되나요?”
이런 내용은 쇼생크 탈출 마지막 장면에도 나온다. 앤디(팀 로빈스)의 절친, 레드(모건 프리만)이 노년에 출소했다. 슈퍼에서 일자리를 얻고서 넓은 사회에서 혼자만의 고독한 감방생활을 하는데.... 레드에게는 친구가 없는 사회가 더 감옥이다. 마음의 감옥. 슈퍼에서 한참 일아하다가 오줌이 마렵자, 직원에게 묻는다.
“화장실 다녀와도 되나요?”
화장실을 가는데 허락을 맡아야만 하는가? 그렇다면, ‘화장실 가지마’라고 하면 가지 말아야하는가? 맞다. 가지 말라고 하면 가지 말아야하는 그런 시대가 있었으니, 조선시대 쇄국정책의 시대였고, 군부독재의 시대였다. 그때는 인간성이 멸종된 시대였다. 저작권법도 그렇다. 창작성을 멸종시키는 그런 저작권법은 군부독재처럼 싸늘하다.
조선총잡이 드라마 참 잘 봤다. 공영방송, 국민방송 KBS가 야심차게 꺼내놓은 드라마. 결혼의 여신에서 열연했던 남상미가 펼친 드라마여서 나는 더더욱 좋아했다. 결혼의 여신에서 그녀가 보여준 슬픔과 고독과 갈등의 연기력은 나의 뇌리에 깊에 남아았다. 조선여인으로서 새로운 연기력을 펼치는데.... 압권.... 그래서 나는 시청자 후기를 꼬박꼬박 썼다. 물론 빼먹은 것도 있지만....
근데, 그것을 책으로 출판해서 등록했더니 웬걸?? 저작권법 위반이라고 판결하듯 총을 쏘는데, KBS가 무섭기까지 했다. 국민의 방송이 맞나요?라고 내가 묻기까지 했으니... KBS는 KBS 법무팀에 넘겼다고 하니.... 나는 아는 법무사도 없고, KBS는 법무팀까지 있고, 내가 불리한 싸움. 그래서 내렸다. ‘조선총잡이와 갑신정변’은 그렇게 책으로서 죽었다.
그 책 별로 팔리지도 않았다. 팔릴 이유가 없지 않는가? 시청자 후기인데 누가 살까? 단지, 내가 쓴 시청자 후기들이 아까우니까 나의 남는 시간들을 열심히 손품해서 책으로 쓴 것인데, 너무 야박하다. KBS가 만약 그렇게 저작권법으로 제단하듯 한다면 앞으로 KBS는 고만고만한 방송밖에 더 되겠는가? 쇄국정책은 결국 고립되고 만다.
지금이라도 KBS가 저작권법 정책을 과감히 ‘창작성을 위한 공유방향’으로 급선회하길 진심으로 바란다. 인용의 범위를 조금만 넓혀준다면 ‘시청자 후기’를 저작권법 위반의 시퍼런 칼날로 겨누지는 않았을 것이다. 국민의 방송이 국민을 위협하는 저작권법 총칼이 아니고 무엇인가? 특히나, ‘조선총잡이와 갑신정변’의 책을 향해서 “내려달라”고 요청했으니....
나는 시청자로서 또한 KBS의 요청을 받아드리고, 더불어 조선총잡이에서 말하듯 칼의 유약함으로 책을 내렸으나, 앞으로 KBS가 더욱 발전하고 더 좋은 드라마를 제작하길 원한다면 시청자들의 목소리를 진심으로 듣고서, 시청자들이 공감하는 드라마를 제작하고, 시청자들의 창작성을 억압하는 그런 저작권법 정책을 과감히 제거하길 기대한다.

2014년 9월 18일
서울교육방송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서울교육방송은 교육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넷독립 언론사이다. 홈페이지는 www.ebsnews.net이다. 서울교육방송은 현재 국회, 교육청, 서울교육청을 출입하며 기사를 보도하고 있다. 또한 교육관련 도서를 출판하고 있다.
서울교육방송 방송 프로그램 담당 교수진으로 ▲ 진태하 한문학 교수(인제대 석좌교수) ▲ 김무현 한문학 교수(경민대 교수) ▲ 김기완 경제학 교수 ▲ 김평일 효행학 교수(가나안 농군학교 교장) ▲ 이병성 한자학 교수 ▲ 김성훈 부동산학 교수(스마트폰 뉴스 대표) ▲ 전규열 교양교수(인터넷기자협회 비서실장) ▲ 김외숙 문학교수(소설가) ▲ 김철관 미디어학 교수 ▲ 민찬기 운동건강학 교수 ▲ 문기채 실내건축학 교수 ▲ 조기태 도시부동산학 교수(도시정비사업조합 중앙회 회장).
위 교수진은 모두 서울교육방송의 교육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으며, 관련 프로그램 제작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직에서 대학교수로 활동하는 분도 있고, 서울교육방송 프로그램 제작 교수로 활동한다.

서울교육방송 출판목록
- 장평중학교 2학년 영어 8과 관계대명사
- 싸가지 수학 : 약수와 배수
- 중2 영어문법 천재교육 7과
- 초등수학 개념원리
- 확률 꼼짝마
- 나는 지하철 노선도에서 한자를 배웠다
- 렛미인 위험한 진실
- 영화 군도와 한자여행
- 영화 명량과 한자여행
- 깨진 어항 석촌호수(롯데월드타워 싱크홀 위험)
- 아이리스 표절시비
- 기황후 TV로 부활하다

목차

시작하며
작가소개
1. KBS 조선총잡이 출판팀 아쉽다
2. KBS가 국민의 방송이라고???
3. 조선총잡이과 갑신정변의 어설픈 사건구도
4. 박윤강과 한조를 구분못하는 최원신?? 설득력 부족
5. 조선총잡이와 갑신정변 그 책의 머리말(재수정)
6. 임오군란과 조선총잡이
7. 혁명(革命)은 짐승 가죽 벗기기
8. 임오군란 흥선 대원군 명성황후 고종
9.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꿈많은 십대들의 반란
10. 자축인묘 진사오미 신유술해(子丑寅卯 辰巳午未 申酉戌亥)
11. 갑오년 2014년 청말띠,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
12. 제2차 저작물과 창작물의 경계선
13. 표절과 청출어람
14. 표절의 한자적 정의는? | 아이리스 표절 시비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