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체험판] 겨리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체험판] 겨리

한 여자에게 지배당하길 소망했던 한 남자의 처절한 절규

판매가 무료

리디 info

* 이 책은 본권의 일부를 무료로 제공하는 체험판입니다.
* 본권 구입을 원하실 경우, [이 책의 시리즈]→[책 선택] 후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



책 소개

<[체험판] 겨리> 청춘의 덫이었던 그들의 첫사랑, 그 고뇌의 멍에를 나눠 멘 또 다른 아픔...
<장편소설 겨리> 본서의 대한 다음의 평을 들어본다.
사람은 살면서 사랑을 합니다. 누구나 첫사랑이 있습니다. 청춘을 암흑의 시절에 보내야 했던 이들도 그랬습니다. 비록 그들의 사랑이 매캐한 최루탄 냄새와 총탄의 공포로 얼룩져 있지만 그들에게도 첫사랑이 있었습니다. 6~70년대 암울한 군사정권 시절의 폭력과 불의 속에 살았던 청년, 그에게는 소중한 첫사랑조차 힘겨운 몸부림이었습니다.
- '이 책을 말한다' 중에서

잃어버린 줄 알았던 인생의 한 귀퉁이를 어렵사리 찾아낸 것 같다. 작가는 흡사 우리의 삶을 녹여
이 소설을 쓴 것 같다. 안락의자에서 최첨단 영상과 음향으로 무장된 영화를 보는 세대에게 광목포장이 둘러쳐진 가설극장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진다. 찬 이슬 내린 자갈 바닥에 앉아 걸핏하면 끊어지던 낡은 필름이 다시 이어지길 기다렸던 그때를 이 소설처럼 말해 주고 싶다. 왜냐하면 내가 바로 575세대니까. 신세대들이 알 수 없는 낭만의 코드를 내가 알고 있으니까.
- 명락노인종합복지관장, 세명대학교 겸임교수 장세우

사실상 아웃사이더로 외면받아온 '베이비붐' 세대. 이 시대에 사는 사람들이 놓치고 있는 순결과 정숙
그리고 양심의 가치가 부정되고 있음을 안타까워하는 것이 작가와 우리 세대의 외침이기도 하다.
작가는 '첫사랑'에 대한 미적 회상을 통해 첫사랑의 소중한 가치인 양심 회복을 주장한다. 지금 같은 컬러 시대에도 흑백 화보의 가치는 나름의 빛을 발하는 것처럼 작가의 주장 또한 더없이 소중하게 느껴진다.
- 대전일보사 제작국장 남재건

성대가 아닌 가슴으로 열창했던 소년 같던 청년 '유예일', 그가 가슴 쥐어뜯으며 쓴 것 같은 소설
<겨리>! 내가 그에게 작곡해 줬던 곡 '잊을 수 없는 경아' 악보 위로 작가의 뜨거운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 조용필의 '사랑의 그림자' 작곡가 김성유

번영과 풍요의 상징이 된 청계천의 곤궁했던 과거를 알고 있다. 그곳의 천막교회로 발길이 닿았던
주인공의 꾀나 깊었을 상처를 짐작해 본다. 이렇게나마 내 어버이들이 살아온 탄식의 세월들과 어렵사리 만난 것 같다. 청소년기에 읽었던 또 다른 제목의 '소나기'를 다시 읽은 것 같다. 부모 자녀 세대와의 소통에 도움이 될 것 같다. 부모님께 선물해야겠다. 구멍 숭숭 뚫린 당신들 가슴 위로 긍휼과 아름다운 노을이 깃들었으면 좋겠다.
- 대구 동신교회 목사 류환석

가슴 시린 계절에 아려오는 사랑 이야기, 그 속에서 부모님 세대의 아픔들이 묻어나오는 것을 느껴봅니다. 시대를 넘어 전해지는 시리도록 아픈 이 첫사랑에는 너무도 아파서 눈물 나는 그들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시대적 아픔과 상실을 사랑으로 극복하려 했던 부모님 세대의 감정을 깊게, 깊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 가톨릭대 대학원독서교육학과 지윤정

한참 동안 철철 울었습니다. 남편은 그것도 모르고 잠만 잡니다. 떨렸던 첫사랑과의 첫날밤처럼 떨리는 가슴으로 읽고 난 뒤 한동안 넋을 놓았던 것 같습니다. 진수렁에 빠져 절규하며 통곡하는 여자의 멍에를 기꺼이 대신 메고자 하는 남자의 절절한 사랑 때문에 가슴이 녹아내렸습니다. 소설 속 신지연이 정녕 부러웠습니다. '나도 이런 사랑 한번 받아봤으면….'
- 인천 만수동 주부 독자 김○○

아빠, 엄마의 흔적을 몰래 엿본 것 같다. 아니 그 시대를 속속들이 훔쳐본 것 같다. 풍요를 누리며 순간
의 감정에만 매몰되어 온 나에게 이 소설이 낯설 줄 알았지만 결코 그렇지 않았다. 부모님의 가슴이 이
렇게나 휑하다는 걸 몰랐다. 죄송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마음이 시리다. 물론 엄마, 아빠만큼일 순 없지만….
- 주식회사 R&P 대리 양미경


출판사 서평

누구에게나 소중했던 그래서 너무 아름다웠던 첫사랑,
한 여자에게 지배당하길 소망했던 한 남자의 처절한 절규가 읽는이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처음부터 나는 그녀를 짝사랑했다. 누구나 눈을 뜨면 첫 아침을 그렇게 맞듯이 나는 첫사랑을 외사랑으
로 시작했을망정 그것은 분명 내게 첫 새벽 같은 것이었다. 지연일 만나야 한다.
지연일 이대로 보내선 안 된다. 절대로 보내선 안 된다.
누구에게도 내 여자라고 소개 한번 못한 채 그냥 보낼 수 없다.
청춘의 덫이었던 그들의 첫사랑, 그 고뇌의 멍에를 나눠 멘 또 다른 아픔 … 겨리


저자 프로필

유경한

  • 국적 대한민국
  • 경력 그룹사운드 ‘해일과 SUBWAY’ 리드 보컬
  • 수상 계간 「세기문학」 단편소설 부문 신인상 수상

2015.05.2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유경한

경북 안동 출생
· 오아시스 레코드에서 ‘잊을 수 없는 경아’ 외 다수 취입
· (사)한국연예협회 가수, 연기분과위원회 前 회원
· 그룹사운드 ‘해일과 SUBWAY’ 리드 보컬
· 계간 「세기문학」 단편소설 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등단
· 월간 「모터스포츠」 ‘일본을 달린다’ 연재
· 월간 「액트」 ‘사람과 자동차’ 연재
· 월간 「모터 인터내셔」 ‘일본 종단 대기행’ 연재
· 장편소설 『사랑은 그들을 노예라 불렀다』
· 소설 『일어서는 날』
· 소설 『허주』
· 장편소설 『달덫』 1, 2부
· ‘열애’, ‘님은 먼 곳에’ 외 다수 리메이크 싱글 앨범 출반
· 소설 『해바라기와 술래』
· 소설 『여섯 번째 푯말』
· 장편소설 『교사는 아프다』
· 장편소설 『남자가 아프다』

목차

궁핍한 열정
그림자 없는 사랑
춤추는 작은 소년
그해 그 겨울
스무 살, 스무고개
흔들리는 오후
가을연가
아버지의 초상
애증의 덫
물같이 깊은 사랑
사랑의 그림자

글을 마치며
이 책을 말한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