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구니키다 돗포 단편집 상세페이지

책 소개

<구니키다 돗포 단편집> 구니키다 돗포는 가라타니 고진이 꼽은 일본 근대문학의 기원이다. 고진은 ≪일본 근대문학의 기원≫에서 근대문학의 기원을 ‘풍경과 내면의 발견’에서 찾는데, 내면의 존재를 전제로 이루어지는 ‘풍경’의 발견은 돗포의 작품에서 처음으로 확인할 수 있으므로 이를 일본 근대문학의 기원으로 본다. 돗포 문학은 일본의 근대문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문예평론가 나카지마 겐조는 존재의 자각을 일깨워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삶에 영향을 준다고 했다. 히라노 겐은 작품을 읽으면 잊고 있었던 원초적인 무엇인가가 다시 살아나는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육욕 소설의 선조’, ‘메이지 시대의 진정한 작가’라는 평도 있다.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는 돗포를 스트린드베리, 니체, 톨스토이 등과 견주었다. 돗포를 흔히 자연주의 문학의 선구자로 부르는 경우가 많지만, 돗포 스스로는 자신을 자연주의에 묶으려 하지 않았으며 돗포는 돗포라고 주장함으로써, 시류에 영합하지 않고 자신의 독자적인 문학관에 근거해 작품을 쓰고 있었다.

돗포의 대표적 작품으로, 예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는 무사시노의 자연미를 시정이 가득한 필치로 그려 낸 <무사시노>가 있다. 이와이 슌지 감독의 영화 <4월 이야기>의 배경이 된 지역이며, 영화에서 여주인공이 돗포의 ≪무사시노≫를 읽는 장면이 등장하기도 한다. <무사시노>가 일본 근대문학사에 그 이름을 남기게 된 이유는 이전과는 다른 관점과 방식으로 무사시노를 표현했기 때문이다. 돗포 스스로 ‘아름다움이 아니라 시적 정취’가 무사시노에 어울린다고 말했듯이, 추상적 개념의 아름다움에서 벗어나 무사시노를 직접 경험하고 받은 감동을 시적 언어로 표현하겠다는 돗포의 열망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이외에 스스로 동맥을 끊은 친구의 죽음 앞에서 죽음의 문제를 돌아보는 <죽음(死)>, 저회취미(低徊趣味)라는 관점에서 한 인간을 가장 잘 드러낸 완벽에 가까운 사생문이라고 나쓰메 소세키가 극찬을 아끼지 않은 <순사(巡査)>, 시대적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운명의 톱니바퀴에 끼여 세상과 불협화음을 내며 살아간 한 인간을 그린 <도미오카 선생님(富岡先生)>, 나약하기에 불행한 운명에서 벗어날 수 없었던 남자의 비극을 그린 <취중일기>, 교육의 본질이 삶의 지혜와 맞닿아 있음을 보여 주면서 돗포가 추구하는 교육자와 영웅은 어떠한 것인가를 보여 주는 소설 <해돋이> 등 열 편의 단편이 실려 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구니키다 돗포
구니키다 돗포는 70여 편의 단편 소설을 발표한 작가로, 일본 근대문학사에서는 ‘천부적인 단편 작가’로 불린다. 돗포는 소설뿐 아니라 시(詩), 고백론, 수필, 평론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썼다. ‘돗포(独歩)’는 필명으로, 늘 혼자서 걷기를 좋아했던 그의 고독한 성향과 함께, 어디에도 집착하지 않는 자유로움을 느끼게 한다. 어렸을 때의 이름은 가메키치(龜吉)로 19세가 되었을 때 데쓰오(哲夫)로 개명했다.
돗포는 1871년 치바(千葉) 현의 조시(銚子)에서 태어났다. 무사 계급이었던 아버지는 원래 부인이 있었지만 잠시 출장을 왔다가 여관에서 일하던 아와지 만(淡路まん)과 사랑에 빠졌고, 돗포가 태어난 후 본부인과 이혼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직 봉건적 신분제가 남아 있던 당시의 시대적 상황에도 불구하고, 돗포의 부모는 기존의 가족제도에서 오는 엄청난 중압감에 굴하지 않고 새로운 가정을 만들었다.
돗포는 야마구치(山口) 현의 이와쿠니(岩国)에서 자랐는데, 아버지의 직장 문제와 야마구치 중학교 학제 개혁으로 퇴학하고, 자유 민권 운동이 한창이던 메이지 계몽기 무렵에 도쿄로 상경해 간다(神田)에 있는 사립 법률학교에 입학한다. 민유샤(民友社)에서 주관하는 청년협회의 회원이 되면서 원고를 기고하기 시작한다. 도쿄전문학교(현재의 와세다 대학) 영어보통과에 입학한 후에도 잡지에 투고하거나 편집위원으로 활동했다. 당시의 꿈은 이상을 가지고 개혁을 일으키는 정치가가 되는 것이었으나, 점점 사랑이나 영원, 명리를 떠난 사상 등이 더욱 중요한 문제로 자리 잡았다. 돗포는 1891년 기독교인이 되었는데, 종교는 인생의 경이로움을 표현하는 문학적 토대가 되었다. 아버지가 있는 야마구치로 돌아온 돗포는 요시다 쇼인의 마쓰시타 촌숙(松下村塾)을 본떠 소학교의 분교장을 빌려 무보수로 영어, 수학 등을 가르친다. 1892년 다시 상경한 돗포는 민유샤에서 편집을 담당했고, 이때 워즈워스의 시집을 접하고 큰 감명을 받는다. 그 후 지유샤(自由社)에 입사했으나 정리해고에 휘말려 2개월 만에 그만두고, 오이타 현 사에키 정의 규한주(旧藩主)가 설립한 사립 쓰루야 학관의 교사로 부임해 아이들을 가르친다. 대표작 <봄 새>(1904)는 이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쓰여졌다.
1894년 청일전쟁이 시작되자 돗포는 고쿠민(国民) 신문사에 입사해 종군기자로서 활약했다. 개성적인 종군기로 이름을 날리게 되었는데, 돗포가 죽은 후에 ≪애제통신(愛弟通信)≫(1894∼1895)으로 출판된다. 25세 때 종군기자 초대만찬회에서 사사키 노부코(佐々木信子)를 만나 교제를 시작했고, 주위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한다. 그러나 가난한 생활을 견디지 못했던 노부코의 가출로, 이듬해 두 사람은 단 5개월의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다. 돗포는 이해를 자신의 ≪거짓 없는 기록≫에서 ‘몽상. 이혼. 절망. 태만. 빚.’이라고 표현하면서 연초에 자신과 한 약속을 하나도 지키지 못했음을 한탄하고 있다. 돗포는 같은 해 도쿄의 시부야 부근으로 이사해 동생과 함께 살게 되었는데 툇마루에서 멀리 내다보이는 무사시노의 잡목림에 이끌려 산책을 자주 다니면서 그 경험을 <무사시노>(1898)에 담았다. 그 후, <모닥불(たき火)>(1896), <겐오지(原おぢ)>(1897), <별(星)>(1898), <잊을 수 없는 사람들(忘れぬ人々)>(1898), <두 소녀(二少女)>(1898), <교외(郊外)>(1900), <쇠고기와 감자(牛肉と馬鈴薯)>(1901) 등을 발표했다. 1902년부터 돗포는 아내와 아이를 부인의 친정에 맡긴 채 소설만을 쓰기 위해 가마쿠라로 거처를 옮겨 칩거생활을 시작한다. 이 시기에 돗포는 생애에서 가장 많은 작품을 연이어 발표했는데, <도미오카 선생님>, <그림의 슬픔(画の悲しみ)>, <소년의 비애>, <가마쿠라 부인(鎌倉婦人)>, <운명론자(運命論者)>, <취중일기>, <소라치 강가> 등이 모두 이때의 작품이다. 그러나 야심작들이 문단의 혹평을 받으면서 불운의 시기를 보낸다. 도쿄로 돌아온 그는 당시 저널리스트로 활약하던 야노 류케이(矢野龍渓)의 배려로 긴지가보샤(近事画報社)에 편집장으로 입사한다. <봄 새>(1904)는 이 시기의 작품이다. 1906년 긴지가보샤의 뒤를 이어 돗포샤(独歩社)를 세웠으나 이듬해 4월에 파산하고 폐병 등의 병세가 악화된다. 발병 후에도 <궁사(窮死)>(1907)와 같은 사실적 묘사가 강한 작품을 썼으며 <대나무 쪽문>(1908), <두 노인>을 발표했다. 유일한 장편소설인 ≪폭풍(暴風)≫을 연재하다 완성을 보지 못하고, 1908년 6월, 되풀이된 각혈로 짧은 인생의 막을 내렸다.

역자 - 인현진
인현진은 연세대학교를 거쳐, 경희대학교 동양어문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오테마치에 있는 대한재보험 동경사무소에서 통번역비서로 근무한 바 있으며, 영진전문대학과 영남이공대학 등에서 일본어를 가르쳤다.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잔잔하면서도 인간의 심부를 해부하는 예리함과, 내면의 자신과 직면하게 만드는 강한 흡입력, 스토리의 전개에 따른 의외성과 진실의 보편성을 아우르는 문학적 균형 감각, 인생의 해답을 끊임없이 자문하게 만드는 구니키다 돗포의 소설에 매료되었다. 돗포의 문학적 위상에 비해 우리나라 독자들의 대중적 인식이 저조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돗포의 작품을 번역하게 되었다.
저서로는 ≪시나공 JLPT 일본어능력시험 N1 문자어휘≫, ≪비즈니스 일본어회화 & 이메일 핵심패턴 233≫이 있으며, 현재 번역 활동을 하면서 일본어를 가르치고 있다.

목차

무사시노
죽음
순사
소라치 강가
도미오카 선생님
취중일기
해돋이
제삼자
봄 새
두 노인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