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보한집 상세페이지

책 소개

<보한집> 인류의 유산으로 남을 만한 작품만을 선정한 「지식을만드는지식 수필비평선집」 시리즈 『보한집(완역본)』. 이인로의 <파한집>을 보충하여 이규보의 문학관을 수용한 비평서이다. 이 책에는 이인로와 이규보의 논쟁을 의식하면서 이규보의 노선을 고유하게 발전시킨 최자의 문학관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저자 소개

저자 - 최자
최자(崔滋)는 고려 명종(明宗) 18년(1188)에 태어나서 원종 1년(1260)에 세상을 떠난 학자이자 관료요 시인이다. 최자의 첫 이름은 종유(宗裕) 또는 안(安)이고, 자는 수덕(樹德), 호는 동산수(東山叟)다. 본관은 해주(海州)로서 문헌공(文憲公) 최충(崔冲)의 후손이며, 시호(諡號)는 문청(文淸)이다.
그의 가문은 시조 온(溫)이 주리(州吏)를 지냈으며, 6대조 충(冲)은 문하시중(門下侍中)을 지냈으며 문종 때에 12도(徒)의 하나인 문헌공도(文憲公徒)를 세워 사학(私學)을 융성하게 발전시키는 계기를 만든 고려 전기의 문벌 귀족이다. 5대조 유선(愉善)은 중서문하시중(中書門下侍中)이었고, 고조 사제(思齊)는 중서문하평장사(中書門下平章事)였으며, 증조 약(瀹)은 예부상서(禮部尙書) 한림학사였고, 조부 윤인(允仁)은 감찰어사(監察御使)였다. 부친 민(敏)은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를 지냈다.
그가 출세할 수 있었던 것은 물론 이렇게 좋은 가문에다 그의 타고난 능력을 인정하고 권력 실세에 추천해 준 이규보의 덕택이다. 그리고 아버지 최충헌의 권좌를 이어받은 최이에 의해 기용됨으로써 최자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최이는 장장 30년 동안 최고 권력의 자리를 지켰다. 여러 가지 요인이 있었겠지만 그 특유의 문신 포섭의 전략이 결정적이었다고 본다.
최자는 대내적으로는 고려 왕조가 혼미를 거듭하고 무신 정권이 전횡을 부리던 시기, 대외적으로는 몽골의 7차 침입(1231∼1258)이 있었던 격동의 시기에 활동했던 대표적인 문인이다. 고종 때 정언(正言)을 거쳐 상주 목사(尙州牧使)가 되어 선정을 베풀었고, 그 뒤 전중소감(殿中少監)·보문각대제(寶文閣待制), 충청도·전라도 안찰사(按察使), 국자감대사성(國子監大司成)·지어사대사(知御史臺事)·상서우복야(尙書右僕射)·한림학사(翰林學士)·추밀부사(樞密副使) 등을 역임했다. 1256년 정2품에 해당하는 중서평장사(中書平章事)가 되었고, 다시 수태사(守太師)·문하시랑동중서문하평장사(門下侍郞同中書門下平章事)·판이부사(判吏部事)가 더해졌다.
무신 정권 아래에서도 무난한 시기를 보낸 최자에게는 다음과 같은 일화들이 있다. 고종 46년 정월에는 몽골 병사가 많이 왔으므로 3품 이상에게 각자의 의견을 내놓으라고 했을 때, 평장사(平章事) 최자는 추밀원사(樞密院使) 김보정(金寶鼎)과 함께 “강도(강화도)는 땅은 넓고 사람은 드물어서 굳게 지키기 어려우니 나가서 항복하는 것이 옳습니다”라고 하며 몽골에 투항할 것을 권하기도 했다. 또 같은 해 그는 최씨 정권의 마지막 집권자인 최의(崔誼)를 죽이고 정권을 잡은 최충헌의 하인 김준(金俊, ?∼1268)의 여러 아들을 초청해 집에서 잔치를 베풀었다가 사람들의 조소를 받기도 했다. 이 일을 계기로 12월에는 세 번이나 전(箋)을 올려 퇴직하기를 간청해, 마침내 관직에서 물러난 뒤 스스로 ‘동산수’라 하고 재야에서 소요하다가 7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이러한 일례에서 최자는 남들과 다른 의견을 내세우는 데 주저하지 않고, 자신의 소신을 밀고 나가는 우직한 인물이었음을 알 수 있다.
무엇보다 당대 제일의 문인인 이규보가 최자의 시를 보자 “언어의 의미가 절묘해 이백이나 두보가 짓는다 해도 그 이상은 짓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던 점은 간과할 수 없다. 그리고 최자가 자신이 써 놓은 원고를 보여 주었을 때 이규보는 늦게 알게 된 것이 부끄럽다고 하면서 재능을 감추고 있는 사람이라고 격찬했다. 이규보에게 인정을 받았다는 것은 그만큼 그의 시적 재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뚜렷한 근거가 되는 것이다.
이상에서 보았듯이 최자는 명문 집안 출신으로 이규보의 도움을 받아 본격적인 출세의 길에 접어들었으며, 이런 인연으로 최자의 문학은 이규보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되었다. 특히 최자는 이규보의 ‘창출신의(創出新意)’의 창조적 문학론에 뜻을 같이했던바, ≪보한집≫에서 자주 이규보를 극찬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하겠다. 이렇듯 이규보의 문학관을 잇고 있는 최자는 한국 문학사상 이인로와 함께 문학비평의 시작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별히 그는 시인이자 평론가로서 무엇보다 한시 비평에 해당하는 시화류 ≪보한집≫을 남긴 인물로 오늘날까지 잘 알려져 있다. 당시 저명한 대학자인 최충의 후손으로서 관직과 문장으로 이름이 높아 ≪고려사≫에 입전(立傳)이 되기도 했다. 최자의 가문은 최충 이후로 세 명의 장원(壯元)과 세 명의 상국(相國), 네 명의 공신을 배출한 명문 귀족으로, 최자 또한 ≪보한집≫에 증조부 최약(崔瀹)이 유배를 가면서 남겨 놓은 시 <출수춘주화인증별(出守春州和人贈別)>을 실은 것으로 보아 가문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던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고려 시대에 배출된 수많은 문인·학자들의 문집을 두루 섭렵하지 않고서는 ≪보한집≫에 나타나고 있는 그 시대의 사회 상황과 문학적 성격을 바르게 진단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최자는 독서량이 상당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 풍부한 독서량과 깊이 있는 시문학적 소양을 가지고 최자는 ≪보한집≫을 통해 문학의 본질이 무엇이고, 문인들의 자질이 얼마나 중요하며, 창조의 과정이 얼마나 험난한가 등을 합리적으로 설명, 분석했다.

역자 - 이화형
이화형(李和炯)은 현재 경희대학교 한국어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중국 중앙민족대학 초빙교수를 지낸 바 있다. 고전문학 전공자로서 <이덕무의 문학 연구>로 경희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그 후 학문의 폭을 넓혀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가져 왔다. 요즈음은 한국의 역사와 문화, 특히 한국 여성 문화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는 편이다.
그동안 집필하거나 번역한 책은 다음과 같다. ≪국어국문학 연구의 새로운 모색≫(공저, 집문당, 1993), ≪이덕무의 문학 연구≫(집문당, 1994), ≪고전문학 연구의 새로움≫(태학사, 1996), ≪아정 이덕무 시집≫(민속원, 1997), ≪이제 다시 생각하고 좋은 글을 써야 할 때≫(박이정, 1998), ≪고전 작가 작품의 이해≫(공저, 박이정, 1998), ≪한국 문화의 이해≫(집문당, 1999), ≪국어국문학 연구의 오늘≫(공저, 아세아문화사, 1999), ≪여성 문화의 새로운 시각≫(공저, 월인, 2000), ≪글쓰기의 새로운 지평≫(박이정, 2001), ≪한국 문학사의 전개 과정과 문학 담당층≫(공저, 국학자료원, 2002), ≪청장, 키 큰 소나무에게 길을 묻다≫(번역, 국학자료원, 2003), ≪한국 문화의 힘, 휴머니즘≫(국학자료원, 2004), ≪한국 근대여성의 일상 문화≫(전 9권, 공저, 국학자료원, 2004), ≪고려조 한문학론≫(공저, 민속원, 2004), ≪창의적 사고와 효과적 표현≫(공저, 경희대학교 출판국, 2005), ≪한국 현대여성의 일상 문화≫(전 8권, 공저, 국학자료원, 2005), ≪나아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라≫(월인, 2006), ≪하늘에다 베틀 놓고 별을 잡아 무늬 놓고≫(월인, 2007), ≪베이징 일기≫(한울, 2008), ≪한국 여성 문화 탐구≫(새문사, 2008), ≪뜻은 하늘에 몸은 땅에―세상에 맞서 살았던 멋진 여성들≫(새문사, 2009), ≪보한집≫(지식을만드는지식, 2010), ≪한국문화를 꿈꾸다―인문과 예술≫(푸른사상, 2011), ≪한국문화를 논하다―사회와 과학≫(푸른사상, 2011) 등이 있다.

목차

서문
상권
중권
하권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지식을만드는지식 수필비평선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