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그림 형제 동화집 상세페이지

책 소개

<그림 형제 동화집> “이 책이 잠 못 이루는 밤에,
아픈 날의 침대 맡에 동반해 줄 친구가 되기를”
-옮긴이의 말

뜨거운 심장의 시인 허수경,
신비롭고 담백한 문장으로 19세기 판타지 세계에 초대하다
[헨젤과 그레텔], [백설 공주], [라푼첼] 등 허수경이 엄선한 16편의 동화


“거울아, 벽에 걸린 거울아, 이 나라에서 누가 가장 아름다우냐?”
“라푼첼, 라푼첼 네 머리카락을 내려 주렴.”
독이 든 사과를 베어 물고 죽은 듯 쓰러지던 백설 공주, 물결치듯 구불구불 흐르는 금발 머리를 탑의 창밖으로 길에 늘어뜨린 라푼첼……. 누구의 어린 시절에나 한 번쯤은 스쳐 지나갔을 이 이름들이 모두 그림 형제가 모아 각색한 동화의 제목이라는 사실, 알고 있는지.
우리에게는 ‘그림 동화’로 익숙한 이 책의 원제는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옛이야기(Kinder und Hausmarchen)》. 그림 형제, 즉 야코프 그림과 빌헬름 그림이 독일에서 전해 내려오던 민간 설화를 수집하고 각색해 1812년 초판을 출간하고, 이후 증보를 거듭해 1857년에야 완성한 ‘대작’이다. 유럽과 동양 동화의 모든 전통을 체계적으로 편집하고 과학적으로 기록한 것은 이 책이 최초로, 모든 대륙에 걸쳐 160개 이상의 언어 및 방언으로 번역되었고, 초판본과 2판본은 200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는 등 문학적으로뿐만 아니라 학술적으로도 기여한 바가 큰 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록된 작품 수는 모두 200여 편. 거의 모든 이야기의 원형이 담겨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이미 언급한 [백설 공주], [라푼첼]을 비롯해 [헨젤과 그레텔], [빨간 모자] 등 많은 작품이 세월을 거듭하며 애니메이션, 영화, 드라마, 뮤지컬 등의 다양한 장르로 각색되고 있다. 한 예로 인기리에 방영 중인 미국 드라마 [그림(Grimm)]은 그림의 마지막 후손이 인간들을 공격하는 동화 속 인물들로부터 현실 세계를 지키기 위해 특별한 수사를 한다는 독특한 콘셉트로, 매회 오프닝마다 에피소드와 연관된 그림 동화 속 구절이 등장하는 등 ‘오리지널 잔혹 동화’로서의 그림 동화를 십분 활용하고 있다.

『허밍버드 클래식』 시리즈는 여섯 번째 작품으로 그로테스크한 매력의 《그림 형제 동화집》을 선택했다. 20년 넘게 독일에 거주 중인 허수경 시인의 번역으로 살아 숨 쉬는 그림 동화를 만날 수 있다. 처음 독일어를 공부하던 시절 독일인 친구에게 《그림 형제 동화집》을 선물받았다는 허수경은, 독일어를 배운 지 얼마 되지 않아 띄엄띄엄 읽을 수밖에 없었는데도 책을 손에서 놓지 못했을 만큼 이 책에 특별한 추억과 애정이 있다고. 200여 편의 동화 중 16편을 허수경이 직접 골라 우리말로 옮겼다. ‘그림 동화’의 대표 격인 [헨젤과 그레텔]에서 출발해, 디즈니 애니메이션 [신데렐라]를 기억하는 독자에게는 신선한 충격일 독일판 신데렐라 [아셴푸텔], 이름을 들키고 이성을 잃은 ‘분노 조절 장애’ 난쟁이 이야기 [룸펠슈틸츠헨], 세계의 냉혹한 이치를 풍자하는 [고양이와 쥐의 동거]까지, 허수경의 신비롭고 담백한 문장이 19세기 리얼 판타지 세계로 우리를 초대한다.

“어릴 때 많이 읽었던 그림 형제 동화였지만 원서로 읽는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물론 독일어를 배운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줄줄 읽어 나가지는 못했다. 한 줄 한 줄, 그저 띄엄띄엄 읽었다. 그런데도 이야기들은 정말 재미있었다. 마녀, 난쟁이에서부터 마법에 걸린 왕자와 공주에, 여우가 말을 하고 나무에서 황금 사과가 열리고 등불의 푸른 불빛은 꺼지는 법이 없고, 뱀 고기를 먹었더니 갑자기 동물들의 말이 들리고……. 마르부르크 역사를 ‘9와 4분의 3 승강장’으로 둔갑시키는, 그야말로 환상의 세계였다. 이런 판타지를 읽을 나이는 이미 지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게 아니었나 보다. 하긴, 따지고 보면 환상의 세계를 즐기는 데 나이가 무슨 상관인가.”
-옮긴이의 말 중에서

동시대를 호흡하는 문인들의 번역과
빈티지 감성 북 디자인의 이중주,
『허밍버드 클래식』으로 만나는 고전 읽기의 즐거움


어린 시절 다락방에 엎드려 읽던 이른바 명작 동화는 주인공의 이름 정도만 기억날 뿐 줄거리는 어렴풋하고 감흥 또한 가물가물하다. 그러나 짧게는 수십 년, 길게는 백 년 이상의 세월 동안 전 세계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어 사랑받아 온 작품에는 분명 그만한 이유가 있다. 어른의 눈으로 다시 읽었을 때 발견하는 수많은 비유와 상징은 현실 세계와 놀랍도록 닮은 ‘리얼 스토리’로 다가오기도 한다.

『허밍버드 클래식』 시리즈는 그러한 감동을 어린아이는 물론 특히 성인 독자들에게 다시 한 번 전하자는 의도로 기획되었다. 무엇보다 소설가, 시인 등 동시대를 호흡하는 문인(文人)들이 우리말로 번역하여 여느 고전 시리즈와 다른 읽는 맛과 여운을 선사한다.

더불어 『허밍버드 클래식』만의 감성적 디자인을 결합하는 데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오늘날 수많은 고전 동화책들이 밋밋한 편집 디자인에 원작 삽화만 수록해 새로움을 주지 못하거나, 반대로 원문과 전혀 무관한 삽화를 남용함으로써 오리지널의 작품성을 해치고 있다. 『허밍버드 클래식』은 고전 동화책 시장의 그러한 아쉬움들을 모두 극복했다. 기존 시리즈의 네 작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즈의 마법사》, 《어린 왕자》, 《빨강 머리 앤》이 레트로 풍의 일러스트로 손때 묻은 듯 빈티지하면서도 세련된 북 디자인을 구현해 냈다면, 새롭게 선보이는 《그림 형제 동화집》은 아서 래컴, 카이 닐센 등 1800년대 후반에서 1900년대 초반까지 그림책의 황금기를 이끌었던 삽화가 3인의 컬러 및 흑백 삽화를 『허밍버드 클래식』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수록하여, 그 시절로 시간 여행을 떠나 작가의 목소리로 이야기를 듣는 듯한 느낌까지 담아냈다.

이렇듯 텍스트와 디자인 두 가지 면에서 모두 기존 도서들과는 확연히 다른 존재감을 확보한 본 시리즈는, 이 시대에 고전 동화가 자리하면서 그 생명력을 발휘하는 한 가지 방식을 제시하는 동시에 독자들에게는 반드시 소장하고 싶은 책으로 다가갈 것이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즈의 마법사》, 《어린 왕자》, 《빨강 머리 앤》, 《안데르센 동화집》을 잇는 여섯 번째 책으로 《그림 형제 동화집》을 선보이는 『허밍버드 클래식』은 어른을 위한 감성 회복 프로젝트이자, 어린아이는 물론 세계관을 확립해 가는 청소년에게도 선물하기 좋은 도서로 꾸준히 출간될 예정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야코프 그림 Jacob Grimm, 빌헬름 그림 Wilhelm Grimm
독일의 문헌학자이자 언어학자. 형 야코프는 1785년, 동생 빌헬름은 1786년 헤센 주 하나우에서 태어났다. 형제 모두 괴팅겐 대학교 교수를 지냈으며 베를린 아카데미 회원으로 추천되었다. 독일어학, 전설, 신화 등의 연구에 일생을 바쳤다. 이들은 다양하고 이질적인 독일 민족을 정치적으로 통일시키는 방법의 일환으로 고대 독일의 민간 설화를 수집해 나갔다. 이것이 우리에게는 ‘그림 동화’로 알려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옛이야기(Kinder-und Hausmärchen)》로, 1812년 초판이 출간된 이래 증보를 거듭해 1857년 최종 판본으로 완성되었다.
이 외의 공동 저작으로 《독일 전설(Deutsche Sagen)》, 《독일어 사전(Deutsches Wörterbuch)》 등이 있다.
형제는 평생 서로에게 헌신하면서 각자 그리고 함께 끊임없이 학문에 정진하다가 동생 빌헬름이 1859년, 형 야코프가 1863년 세상을 떠났다.

역자 - 허수경
시집을 두 권 내고 고향과 서울을 떠나 독일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시집 《슬픔만 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 《혼자 가는 먼 집》, 《내 영혼은 오래되었으나》,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을 펴냈고, 산문집 《길모퉁이의 중국식당》, 《모래도시를 찾아서》, 《너 없이 걸었다》, 장편소설 《모래도시》, 《아틀란티스야, 잘 가》, 《박하》, 옮긴 책으로 《사랑하기 위한 일곱 번의 시도》, 《끝없는 이야기》가 있다.

목차

1. 헨젤과 그레텔
2. 빨간 모자
3. 황금 거위
4. 백설 공주
5. 흰 뱀
6. 룸펠슈틸츠헨
7. 황금 새
8. 농부의 현명한 딸
9. 라푼첼
10. 브레멘 음악대
11. 운 좋은 한스
12. 고양이와 쥐의 동거
13. 아셴푸텔
14. 푸른 등불
15. 물렛가락과 북과 바늘
16. 요술 식탁과 황금 당나귀와 자루 속의 몽둥이


리뷰

구매자 별점

2.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허밍버드 클래식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