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동해 상세페이지

책 소개

<동해> * 이 책은 Public Domain Books 입니다. Public Domain Books란 저작자 사후 일정 기간이 경과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책을 의미합니다. 회원님께서는 인터넷 상의 기타 사이트를 통해서 이 책을 찾아보실 수도 있습니다.

사랑하지도 않는 여인과 묘하게도 결혼 비슷한 인연을 갖게 된 주인공. 그러나 이 여인은 주인공도 아는 어떤 남자가 이미 소유했던 여인이다. 도덕의 모순과 자기 모멸을 일부러 즐기는 태도, 그러면서도 끝내 어떤 순수함에 대한 최후의 기대를 버리지 못하는 주인공의 여린 심성을 읽을 수 있다. 이것은 사랑도 배신도 아니지만, 주인공은 자살을 생각한다. 여자의 전 소유자였던 윤(尹)이라는 사내는 이런 부도덕의 유희를 얼마든지 희롱할 수 있는, 인문을 떠난 방탄 조끼를 입은 자이다. 제목은 그냥 '철부지 어린아이'란 뜻의 동해(童孩)에 일부러 해골이란 의미를 집어넣은 것이다.


저자 프로필

이상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10년 8월 20일 - 1937년 4월 17일
  • 학력 1929년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학
  • 경력 구인회 회원
  • 데뷔 1931년 시 `이상한 가역반응`

2017.05.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이 상(李箱, 1910-1937) : 서울 출생. 본명 김해경(金海卿). 경성공고 건축과를 졸업하고 1931년 시 <이상한 가역반응(可逆反應)>, <파편의 경치> 등을 <조선과 건축>에 발표하는 한편 이 해 조선미술전람회에 양화 '자화상'을 출품, 입선했다. 1932년 역시 <조선과 건축>에 시 <건축 무한 6면각체>를 발표하면서 이상이라는 필명을 사용했다. <조선과 건축>에 발표된 그의 초기 시들은 주로 일본어로 씌어져 있는데, 내용이나 형식이 실험적이고 이색적이어서 당시의 문학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 이 난해한 문학은 우리나라 최초의 의식세계에 대한 추구였으며 지금도 일부 추종자 또는 유사한 시도를 낳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1934년 대표시 <오감도>를 <조선중앙일보> 학예란에 연재, 항의와 투서가 하루에도 수십 차례씩 신문사로 날아들었다. 다방과 카페를 차렸다가 실패한 그는 아우 운경의 청소부 봉급으로 생활을 지탱해 갔으며 방세를 못내 거리로 쫓겨나기도 했다. 1936년 친구인 화가의 여동생과 결혼했으나 생활은 비참했고 몸은 극도로 쇠약해졌다. 이해 도일, 이듬해 도쿄 거리를 굶주림과 병마에 시달리며 배회하다 사상불온 혐의로 일경에 체포되기도 했다. 일생의 결산과도 같은 장편 <종생기>를 남기고 그해 4월 17일 동경제대 부속병원에서 죽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