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 새움 클래식 001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서양 고전문학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 새움 클래식 001

Dr. Jekyll & Mr. Hyde

구매종이책 정가10,800
전자책 정가6,000(44%)
판매가6,000

책 소개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 새움 클래식 001> "거울 속의 나는 지킬인가, 하이드인가!"
분열된 자아라는 개념을 세상에 최초로 내놓은 명작!

선과 악의 이중성을 탁월하게 성찰한 작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대표적인 중편소설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비롯하여 세 편의 단편을 수록한 스티븐슨 소설집이 새움클래식 첫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백년이란 세월이 훌쩍 지났지만, 지금까지도 영화와 뮤지컬 등으로 각색되며 변치 않는 고전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이 작품은 분열된 자아라는 개념을 세계 최초로 내놓은 명작이자, 1886년도에 쓰였다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흥미롭고 완벽한 소설이다.

주인공인 지킬 박사는 훌륭한 성품과 높은 학식으로 사람들로부터 명망과 존경을 받는 인물. 하지만 그의 마음속 또 다른 자아는 쾌락의 유혹에 이끌린다. 높은 도덕적 기준만큼 자신의 이중성에 괴로워하던 지킬 박사는 수차례의 실험 끝에 선과 악을 화학적으로 분리하는 데 성공한다. 낮에는 선을 행하는 지킬 박사의 모습으로, 밤에는 악행을 일삼으면서도 전혀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추악한 하이드로 변신한 지킬 박사. 그의 심각한 이중생활은 계속되고, 결국 살인까지 저지르게 돼 경찰의 추적을 받게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지킬 박사는 하이드를 통제할 수 없게 되는데…….

스티븐슨은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통해 선과 악, 의무와 유혹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인간의 은밀한 욕망을 세밀하게 파헤치고 있다. 그와 함께 사회적 지배계층의 위선적인 이중성을 고발하며, 당대 문학과는 다른 새로운 문학의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자아분열이 일종의 지배적인 현상처럼 되어버린 오늘날, 분열된 자아를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우리에게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는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스토리텔러의 시대를 화려하게 연 문학사 최고의 이야기꾼
스티븐슨이 들려주는 인간 본성에 관한 네 가지 이야기!

새움클래식의 첫 번째 작품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는 표제작 외에 스티븐슨의 작품 세계를 폭넓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단편 「악마의 호리병」, 「시체 도둑」, 「마크 하임」을 함께 수록했다. 세 단편 모두 인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선과 악의 투쟁’이라는 영원한 철학적 문제를 그로테스크한 분위기 속에 녹여 면면히 보여주고 있다.

「악마의 호리병」은 주인의 소원을 들어주는 신비한 힘을 가진 호리병에 대한 이야기로, 인간의 욕심에서 비롯된 악의 유혹을 다루고 있다. 악마는 모든 소원을 들어주지만, 대신 그것을 지닌 채 죽게 되면 그자의 영혼은 영원히 지옥의 불구덩이에 빠지게 된다. 타인에게 넘길 때는 자신이 구입한 가격보다 싼 가격으로 팔아야만, 진정으로 주인이 바뀌게 되는 신비한 힘을 가진 호리병. 사랑을 위해 악마의 호리병을 싼 값에 살 수밖에 없었던 케이웨이와 로파카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시체 도둑」은 에든버러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을 모티프로 쓰인 공포소설로, 시체도굴꾼에 의해 해부용 시체를 공급받았다는 것을 깨달은 의학도 페츠가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점점 죄에 무감각해지는 이야기를 다룬 소설이다. 그는 결국 자신이 시체도굴에 직접 나서게 되는데, 그 과정이 흥미롭게 그려지고 있다.

「마크하임」은 크리스마스날 골동품점 주인을 살해한 한 남자의 이야기이다. 살인자 혹은 사이코패스의 심리가 디테일하게 묘사되어 있으며, 음습하고 음산한 런던의 풍경은 살인 후에 벌어지는 심리적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출판사 서평

"거울 속의 나는 지킬인가, 하이드인가!"
분열된 자아라는 개념을 세상에 최초로 내놓은 명작!

선과 악의 이중성을 탁월하게 성찰한 작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대표적인 중편소설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비롯하여 세 편의 단편을 수록한 스티븐슨 소설집이 새움클래식 첫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백년이란 세월이 훌쩍 지났지만, 지금까지도 영화와 뮤지컬 등으로 각색되며 변치 않는 고전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이 작품은 분열된 자아라는 개념을 세계 최초로 내놓은 명작이자, 1886년도에 쓰였다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흥미롭고 완벽한 소설이다.

주인공인 지킬 박사는 훌륭한 성품과 높은 학식으로 사람들로부터 명망과 존경을 받는 인물. 하지만 그의 마음속 또 다른 자아는 쾌락의 유혹에 이끌린다. 높은 도덕적 기준만큼 자신의 이중성에 괴로워하던 지킬 박사는 수차례의 실험 끝에 선과 악을 화학적으로 분리하는 데 성공한다. 낮에는 선을 행하는 지킬 박사의 모습으로, 밤에는 악행을 일삼으면서도 전혀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추악한 하이드로 변신한 지킬 박사. 그의 심각한 이중생활은 계속되고, 결국 살인까지 저지르게 돼 경찰의 추적을 받게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지킬 박사는 하이드를 통제할 수 없게 되는데…….

스티븐슨은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통해 선과 악, 의무와 유혹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인간의 은밀한 욕망을 세밀하게 파헤치고 있다. 그와 함께 사회적 지배계층의 위선적인 이중성을 고발하며, 당대 문학과는 다른 새로운 문학의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자아분열이 일종의 지배적인 현상처럼 되어버린 오늘날, 분열된 자아를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우리에게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는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스토리텔러의 시대를 화려하게 연 문학사 최고의 이야기꾼
스티븐슨이 들려주는 인간 본성에 관한 네 가지 이야기!

새움클래식의 첫 번째 작품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는 표제작 외에 스티븐슨의 작품 세계를 폭넓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단편 「악마의 호리병」, 「시체 도둑」, 「마크 하임」을 함께 수록했다. 세 단편 모두 인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선과 악의 투쟁’이라는 영원한 철학적 문제를 그로테스크한 분위기 속에 녹여 면면히 보여주고 있다.

「악마의 호리병」은 주인의 소원을 들어주는 신비한 힘을 가진 호리병에 대한 이야기로, 인간의 욕심에서 비롯된 악의 유혹을 다루고 있다. 악마는 모든 소원을 들어주지만, 대신 그것을 지닌 채 죽게 되면 그자의 영혼은 영원히 지옥의 불구덩이에 빠지게 된다. 타인에게 넘길 때는 자신이 구입한 가격보다 싼 가격으로 팔아야만, 진정으로 주인이 바뀌게 되는 신비한 힘을 가진 호리병. 사랑을 위해 악마의 호리병을 싼 값에 살 수밖에 없었던 케이웨이와 로파카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시체 도둑」은 에든버러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을 모티프로 쓰인 공포소설로, 시체도굴꾼에 의해 해부용 시체를 공급받았다는 것을 깨달은 의학도 페츠가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점점 죄에 무감각해지는 이야기를 다룬 소설이다. 그는 결국 자신이 시체도굴에 직접 나서게 되는데, 그 과정이 흥미롭게 그려지고 있다.

「마크하임」은 크리스마스날 골동품점 주인을 살해한 한 남자의 이야기이다. 살인자 혹은 사이코패스의 심리가 디테일하게 묘사되어 있으며, 음습하고 음산한 런던의 풍경은 살인 후에 벌어지는 심리적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저자 프로필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Robert Louis Stevenson

  • 국적 영국
  • 출생-사망 1850년 11월 13일 - 1894년 12월 3일
  • 학력 에든버러대학교
  • 데뷔 1877년 소설 A Lodging for the Nigh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Robert Louis Balfour Stevenson

1850년 11월 스코틀랜드의 수도 에든버러에서 등대 건축 기사였던 아버지 토머스 스티븐슨과 프랑스계 목사의 딸이었던 어머니 마가렛 이사벨라 발포어 사이에서 외아들로 태어났다. 에든버러 대학 건축공학과에 입학했으나 중도에 포기하고 아버지의 뜻에 따라 변호사 자격시험에 합격했지만, 그의 관심은 어디까지나 어릴 적 꿈이었던 문학에 있었다. 23세에 폐병이 발병해 요양 간 프랑스 남부에서 여러 프랑스 문인들과 잡지 편집자들과 교류하며, 그곳에서 평생의 반려자인 11세 연상의 미국 여인 패니 오스본을 만나게 된다. 건강이 좋지 않았던 스티븐슨은 미국과 유럽 각지로 계속 요양을 다녔는데, 이를 바탕으로 1878년에 그의 처녀 출판작인 『내륙 여행An Inland Voyage』을 발표하고 이듬해에 유명한 『당나귀와 떠난 여행Travels with a Donkey in the Cévennes』을 출판한다. 이후 다수의 비평적 에세이와 기행문들을 썼고, 「자살 클럽The Suicide Club」(1878), 『보물섬Treasure Island』(1883),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The Strange Case of Dr. Jekyll and Mr. Hyde」(1886), 『납치Kidnapped』(1886) 등을 비롯한 많은 소설 작품들을 잇달아 발표했다. 1894년 향년 44세를 일기로 사모아 섬에서 뇌출혈로 사망했다.

목차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악마의 호리병
시체 도둑
마크하임

R. L. 스티븐슨의 생애
스티븐슨 작품연보
옮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