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사형수와 그 재판장 상세페이지

소설 일본 소설 ,   에세이/시 에세이

사형수와 그 재판장

실화를 바탕으로 한 법정 드라마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6,000(50%)
판매가6,000

책 소개

<사형수와 그 재판장> 국내 미출간 소설 10권. 식민지 조선을 위해 힘썼던 두 일본인, 후세 다쓰지와 나카니시 이노스케가 힘을 모아 집필한 '새로운 인권선언서'다. 법정 실화를 바탕으로 흥미진진하게 재구성한 드라마로,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두 일본인이 파헤친 현대 형사재판의 민낯이다.


출판사 서평

광복 70주년을 맞아 각계각층에서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물론 광복 70주년을 특별히 의식할 필요는 없으나, 어두웠던 식민지 시절의 조선을 위해 힘쓴 일본인이 있다면 이러한 때에 그들을 기억하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다.
따라서 평소부터 관심을 갖고 있던 후세 다쓰지(布施辰治) 변호사와, 소설가이자 사회운동가인 나카니시 이노스케(中西伊之助)의 공저를 이번에 번역 · 출간하게 되었다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두 사람의 약력을 보면 알 수 있듯 이들은 식민지 시절의 조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사람들이다. 특히 후세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건국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나카니시는 아직 우리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았으나 그 역시도 조선을 사랑했으며 조선을 위해 많은 일을 했다(나카니시에 대해서는 2014년에 출간한 그의 소설 『붉은 흙에 싹트는 것』을 보면 더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물론 조선에 관한 내용은 아니지만, 동시대를 살았던 이 두 사람이 뜻을 합쳐 이런 책을 공동으로 출간했다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나카니시는 자신이 쓴 서문에서 이 책은 ‘후세 씨와 나의 새로운 인권선언서’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리고 후세도 역시 서문에서 형사재판에 비판을 가하기 위해 이 책을 출간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런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내용이 상당히 딱딱하고 무거울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오히려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범죄소설이나 형사소설 같다는 느낌을 준다. 책의 내용은 주로 후세가 변호를 맡았던 사건을 나카니시가 수필 형식으로 적어나간 것이다(나카니시는 이 작품을 ‘사회수필’이라고 했으나 책을 읽어나가는 과정에서 재구성의 흔적이 여럿 보였기에 저자의 뜻에 반해 소설로 보기로 했다). 사건에 대한 사견은 극력 자제하고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데 필요한 것들만 객관적으로 기술했기에 어떤 면에서는 추리소설을 읽는 것 같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그런데 그 사건의 내용들 대부분이 판검사의 비리나 형사들의 무리한 수사, 혹은 복잡한 인간사를 고려하지 않고 획일적으로 법률이라는 잣대를 들이대 내린 판결에 관한 것들이기에 흥미롭게 읽는 가운데서도 뭔가 석연치 않은 느낌을 독자들에게 준다. 바로 그 석연치 않음이 독자들로 하여금 두 사람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생각하게 한다.
이 흥미로운 내용으로 가득한 한 권의 책이 계기가 되어 식민지 조선을 위해 힘썼던 후세 다쓰지와 나카니시 이노스케가 우리에게도 널리 알려져 좀 더 많은 연구와 재조명이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것이 조선을 위해 힘썼던 이들에 대한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이 책을 나카니시 이노스케의 기일(9.1)에 맞춰 출판하게 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하며, 일본의 나카니시 이노스케 연구회 회원들께 감사의 말씀 전한다. ― 역자의 말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후세 다쓰지
일본의 인권변호사, 사회운동가. 일본인으로 유일하게 대한민국 건국훈장을 수여받았다. 처음에는 검사로 시작했으나 동반자살 미수로 자수한 어머니를 살인미수로 기소해야 하는 현실에 회의를 느껴 변호사가 되었다. 변호사 개업 후에는 일본 내의 농민, 노동자, 부락민 등의 권리보호를 위해 힘썼으며, 대외적으로는 조선과 대만 등 식민지에서의 민족 및 민중 권리보호를 위한 각종 사건에 몸 바쳤다.

1911년에는 「조선 독립운동에 경의를 표함」을 발표, 독립운동 혐의로 일본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이후 2·8독립선언의 주역인 조선청년독립단, 의열단원으로 일본 궁성에 폭탄을 던진 김지섭 의사, 일왕 암살을 꾀한 박렬 등의 변호를 맡았으며, 일본이 조선 농민들의 토지를 수탈했을 때는 나주 농민들을 위해 토지반환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광복 후에는 재일 한국인과 관련된 사건의 변론을 도맡아 했다.

나카니시 이노스케
일본 프롤레타리아 작가, 사회운동가로서 여러 피억압자의 해방을 위해 노력했다. 소년 시절부터 농업은 물론 육군 화약제조소, 철도기관차 청소부 등 여러 가지 노동에 종사하면서 고학했다. 조선으로 건너와 신문기자 생활을 하며 총독을 비판하고, 재벌에 의한 광산노동자들의 학대를 신문에 폭로하여 투옥되었다. 일본으로 돌아간 후에는 사회운동을 지도하는 한편으로, 조선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장편소설 『붉은 흙에 싹트는 것』을 발표하고 『씨앗 뿌리는 사람』의 동인이 되어 작가로서도 활약했다. 태평양전쟁 중에도 반전, 반파시즘 입장을 일관되게 고수하여 전쟁에 협력하는 ‘붓’은 절대 쥐지 않았다. 식민지 조선을 배경으로 한 소설로는 『붉은 흙에 싹트는 것』, 『너희들의 배후에서』, 『불령선인』 등이 있다.

목차

서(序) ― 후세 다쓰지
후세 씨와 나 ― 나카니시 이노스케

· 젊은 노동운동가와 검사의 대화
· 사형수 제조법
· 법정소화
· 소환장의 위협
· 한 사람에게 3번의 사형 선고
· 사실상의 간통 · 법률상의 간통
· 재판관의 일상적 업무와 피고의 운명
· ‘사회적 제재’에 대한 항의
· 경찰서장의 강도 · 살인
· (소설) 사형수와 그 재판장 ― 나카니시 이노스케

의옥사건의 해부와 배심재판 ― 후세 다쓰지
역자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