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새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57 저장

구매종이책 정가6,000
전자책 정가5,000(17%)
판매가5,000

리디 info

* 본 도서는 본문이 일부 외국어(영어)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도서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책 소개

<새> 한국 현대 소설의 대표 단편작을 뽑아 한국어.영어로 동시 수록한 '바이링궐 에디션 : 한국 현대 소설' 시리즈. 기획부터 출간까지 5년이 넘는 시간을 들인 이 시리즈는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소 연구원이자 비교문학 박사인 전승희,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의 민영빈 한국문학 교수 브루스 풀턴 등 전문 번역인들이 참여해 원작의 품격과 매력을 살렸다.

시리즈 57권 전성태의 <새>는 빚에 쪼들려 야반도주를 꿈꾸는 한 농촌 사내의 곤경을 그 지리멸렬함 속에서 우스꽝스럽게 그려낸다. 서사의 리듬에까지 스며들어 있는 남도 방언의 풍성함은 삶의 고단함을 받아내는 해학의 힘을 잘 보여준다.


출판사 서평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 작품을 한글과 영어로 동시에 읽을 수 있는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의 네 번째 세트(46~60번)가 출간되었다. 아시아 출판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첨예한 문제의식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별하여 총 105권의 시리즈를 기획하였다.
이 작품에서 작가는 빚에 쪼들려 야반도주를 꿈꾸는 한 농촌 사내의 곤경을 그 지리멸렬함 속에서 우스꽝스럽게 그려낸다. 서사의 리듬에까지 스며들어 있는 남도 방언의 풍성함은 삶의 고단함을 받아내는 해학의 힘을 잘 보여준다. 그 해학과 웃음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벌어지고 있는 사태에 대한 일종의 거리감(距離感)이나 에두르는 시선이라 할 수 있을 텐데, 남도 방언의 의뭉스러움이 그 거리를 훌륭하게 감당해내고 있다. 전성태의 「새」는 한때 ‘민중’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바로 그들의 언어로 그 작은 새의 고단한 숨결을 감싼다. ‘새’를 매개로 한 작은 소극에 웃음 짓는 가운데 이 지리멸렬한 가족이 어떻게든 지지고 볶으며 살아갈 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품게 된다.

세계인들에게 한국 단편 소설의 깊이와 품격을 전하는 이 시대의 걸작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 작품을 한글과 영어로 동시에 읽을 수 있는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의 네 번째 세트(46~60번)가 출간되었다. 아시아 출판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첨예한 문제의식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별하여 총 105권의 시리즈를 기획하였다.
이번에 출간된 네 번째 세트는 ‘디아스포라(Diaspora)’, ‘가족(Family)’, ‘유머(Humor)’라는 카테고리로 나누어 김남일, 공선옥, 김연수, 김재영, 이경 (디아스포라) / 천승세, 전상국, 이동하, 이혜경, 권여선 (가족) / 한창훈, 전성태, 이기호, 김중혁, 김종광 (유머) 등 한국 대표 작가들의 중요 단편 소설들을 기획, 분류하여 수록하였다.
이번에 출간된 네 번째 세트에는 가족이라는 관계의 전형적인 의미가 점점 다양한 형태로 분화되어 가는 한국 사회의 모습을 다루고 있다. 단일민족으로서 민족 공동체를 중시하던 과거의 모습과 달리 이제 새롭게 가족, 공동체, 타인의 의미를 만들어가고 있는 한국 사회의 모습을 집중 조명했다. 또한 유머(Humor)라는 카테고리를 통해 식민지, 전쟁, 분단, 독재 등 불완전한 대내외적 정치 상황이 점차 안정되어감에 따라 달라진 한국문학의 색다른 면모를 보여주었다.
“바이링궐 에디션 시리즈는 한국문학의 개성과 세계문학의 보편성 사이에서 접점을 찾으려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한 이혜경 작가의 평과 같이,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전집에는 세계의 독자들도 깊이 공감하며 호흡할 수 있는 한국문학의 정수를 담고 있다.
바이링궐 에디션에 수록된 단편 소설들을 읽는 것만으로도 한국 역사의 흐름을 바꾼 주요한 사건들과 그에 응전하여 변화한 한국인의 삶의 양태를 살필 수 있다. 이 시리즈는 세계인들에게 문학 한류의 지속적인 힘과 가능성을 입증하는 전집이 될 것이다.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원 등 전문 번역진의 노하우 속에서 태어난 빼어난 번역문
이 시리즈는 하버드 한국학 연구원 및 세계 각국의 우수한 번역진들이 참여하여 외국인들이 읽어도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 손색없는 작품으로 재탄생하여 원작의 품격과 매력을 살렸다. 영어 번역의 질을 최우선으로 삼고 브루스 풀턴(브리티시 컬럼비아대), 테오도르 휴즈(컬럼비아 대학교), 안선재(서강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 전승희(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소 연구원) 등 한국 문학 번역 권위자들은 물론 현지 내러티브 번역자들이 대거 참여하였다. 그리하여 그간 한국 문학을 영어로 번역했을 때 느껴지는 번역투의 어색함과 딱딱함을 벗어던진, 영어 독자들도 자연스럽게 읽을 수 있는 텍스트로 갈고 닦았다.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첨예한 문제의식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한국문학 교수인 테오도어 휴즈와 하버드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한국문학 교수인 데이비드 매캔이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의 출간을 반기며 추천사를 썼다. 테오도어 휴즈는 이 시리즈가 세계의 독자들에게 “한국 문학의 풍부함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창”이 될 것으로 추천했다. 데이비드 매캔은 “최상의 번역자와 편집자들이 작업한 시리즈”로 칭찬하며 국경과 언어의 벽을 넘어 사랑받는 한국 문학에 대한 기대를 표현했다.

불운과 행운
소설의 핵심사건은 막바지에 가서야 벌어진다. 아무래도 운수가 꼬인 듯해 집으로 돌아가려고 결심한 용표는 앞길을 가로막는 버스를 불법 추월하다가 교통경찰에게 딱지를 끊길 처지가 된다. 뇌물 오천 원으로 상황은 마무리되는 듯했지만 만 원짜리를 받은 경찰이 거스름돈 오천 원을 돌려주지 않고 줄행랑을 치고 만다. 여기서 모종의 반전이 일어난다. 용표는 한편 코믹하면서도 한편 서글픈 이 무수한 불운들에 맞서기로 결심한 듯 경찰차를 뒤쫓는다. 계란트럭에 달린 확성기로 “빽차는 우측으로, 빽차는 우측으로” 하고 외치며 달리는 장면은 작품의 절정이다. 망신살이 뻗친 경찰이 차를 세우고 만 원짜리 지폐를 팽개치듯 돌려준 뒤 달아나자 용표는 마치 행운아가 된 것 같은 승리의 기쁨에 들뜬다. 용표의 불운들은 스스로 자초한 것이 아니지만 그의 마지막 행운은 스스로 쟁취한 것이란 점이 중요하다. 이 소설은 일상적 불운을 행운으로 전도시키는 하층민 특유의 자발성과 낙천성을 넓은 시야와 균형감 있는 서술로 유머러스하게 묘파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강경석 (문학평론가)


저자 프로필

전성태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9년
  • 학력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 학사
  • 데뷔 1994년 실천문학 단편소설 '닭몰이' 신인상
  • 수상 2011년 제57회 현대 문학상 소설부문
    2011년 제19회 오영수 문학상
    2010년 제10회 무영 문학상
    2010년 민족문학연구소 올해의 작가
    2009년 제6회 채만식 문학상
    1994년 실천문학 신인상
    2015년 제16회 이효석 문학상
    2015년 제48회 한국일보 문학상

2015.11.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69년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중앙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1994년 실천문학신인상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매향(埋香)』『국경을 넘는 일』『늑대』『두번의 자화상』, 장편소설『여자 이발사』가 있다. 신동엽문학상, 채만식문학상, 오영수문학상, 현대문학상을 수상했다.

목차

새 007
Bird
해설 083
Afterword
비평의 목소리 095
Critical Acclaim
작가 소개 106
About the Author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바이링궐 에디션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