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노자를 읽다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인문

노자를 읽다

전쟁의 시대에서 끌어낸 생존의 지혜

구매종이책 정가9,000
전자책 정가6,300(30%)
판매가6,300


책 소개

<노자를 읽다> 『노자』를 그 자체로 읽고 이해하는 방법

끝없는 전쟁과 살육에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던 전국 시대에는 어지러운 세상을 안정시키기 위해 여러 가지 학설과 이론이 나왔다. 『노자』의 내용 역시 그런 학설 가운데 하나이며, 『노자』에는 개인주의 색채가 강한 은자 문화에서 나온 고뇌의 산물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양자오는 『맹자』나 『장자』처럼 논박을 허용하지 않는 『노자』의 간결하고 권위적인 문장은 군주를 가르치는 태도를 보이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었으며, 설령 반反지혜, 반反문화의 성격을 띠더라도 당장의 난세를 안정시키기 위한 노자의 선택이었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이 반지혜, 반문화 성격이 강한 『노자』를 읽을 때 현대의 독자는 이 책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 책이 나온 역사의 맥락을 이해하고 그 말들이 가리키는 바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노자』를 둘러싼 신비로 인해 지금까지 그 신비를 해석하고 설명하는 책은 많이 있었다. 그러나 『노자』의 겹겹 베일을 거두고, 책이 나온 역사 배경을 살피며 문장을 설명함으로써 있는 그대로의 『노자』에 접근하는 책은 흔치 않다. 양자오는 그가 지금까지 낸 책에서 그렇듯 이번에도 책의 시대 배경에 책 자체를 놓고 그 시대의 그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탐색했다. 그리고 이번에도 그의 시도는 노자와 『노자』에 관심 있는 모든 이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출판사 서평

관련분류

국내도서 > 인문 > 인문일반 > 인문/교양 일반
국내도서 > 인문 > 동양철학 > 노장사상/도교철학
이 상품과 관련 있는 이벤트 3

선착순 사은품 온고지신, 고전을 읽는 이유 새창
시대를 초월해 삶의 지혜를 전하는 인문 교양 고전! 대상도서 포함 인문,사회,역사,예술,과학 도서 2만원 이상 구매시 봄의 따스함을 담은 고전 리뷰 노트를 드립니다.(포인트 차감)
이벤트 기간 : 2017년 02월 23일 ~ 2017년 03월 23일
MD브리핑 27회_밥 먹여 주는 철학 새창
인문 교양 MD는 책으로 말합니다!
- MD 추천 도서 & 출판사 도서 포함 인문/사회 도서 2만원 이상 구매시 철학 연대표 책자 증정!
이벤트 기간 : 2017년 02월 24일 ~ 2017년 03월 17일
선착순 사은품 라인프렌즈 필기구 세트 증정 이벤트 새창
국내도서/외국도서/eBook/중고샵 직배송 도서 5만원 이상 구매 시 라인프렌즈 필기구 세트 증정 (YES포인트 2,000원 차감)
이벤트 기간 : 2017년 03월 01일 ~ 2017년 03월 15일
책소개

『노자』를 그 자체로 읽고 이해하는 방법

끝없는 전쟁과 살육에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던 전국 시대에는 어지러운 세상을 안정시키기 위해 여러 가지 학설과 이론이 나왔다. 『노자』의 내용 역시 그런 학설 가운데 하나이며, 『노자』에는 개인주의 색채가 강한 은자 문화에서 나온 고뇌의 산물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양자오는 『맹자』나 『장자』처럼 논박을 허용하지 않는 『노자』의 간결하고 권위적인 문장은 군주를 가르치는 태도를 보이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었으며, 설령 반反지혜, 반反문화의 성격을 띠더라도 당장의 난세를 안정시키기 위한 노자의 선택이었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이 반지혜, 반문화 성격이 강한 『노자』를 읽을 때 현대의 독자는 이 책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 책이 나온 역사의 맥락을 이해하고 그 말들이 가리키는 바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노자』를 둘러싼 신비로 인해 지금까지 그 신비를 해석하고 설명하는 책은 많이 있었다. 그러나 『노자』의 겹겹 베일을 거두고, 책이 나온 역사 배경을 살피며 문장을 설명함으로써 있는 그대로의 『노자』에 접근하는 책은 흔치 않다. 양자오는 그가 지금까지 낸 책에서 그렇듯 이번에도 책의 시대 배경에 책 자체를 놓고 그 시대의 그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탐색했다. 그리고 이번에도 그의 시도는 노자와 『노자』에 관심 있는 모든 이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저자 소개

작가파일보기 저 : 양자오

楊照
중화권의 대표적인 인문학자. 타이완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역사학을 공부했다. 『명일보』明日報 주간, 『신신문주간』新新聞週刊 편집장, 위안류遠流출판사 편집장, 타이베이예술대학교 주임교수를 역임하는 등 언론, 출판, 교육 분야에서 다채롭게 활약했다. 현재는 『신신문주간』 부사장 겸 뉴스 전문 라디오방송국 ‘News98’의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이며, 청핀誠品서점에서 일반 대중을 상대로 10년 가까이 서양고전강좌를 진행해 온 참여형 인문학자이기도 하다. 보기 드문 통섭적 지식인인 그는 『색소폰을 부는 혁명가』, 『위대한 사랑』 등의 문제적 소설을 쓴 작가이자 『나의 21세기』, 『지식인의 눈부신 황혼』, 『노마드의 관점』, 『문학, 사회, 역사적 상상』, 『독서의 밀림에서』, 『문제적 시대』, 『이성적 인간』『꿈의 해석을 읽다』 등의 탁월한 평론집을 낸 비평가이다.
역자 : 정병윤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를 졸업하고, 중국 인문학의 산실 난징대학교에서 [돈황 강창문학 중 불교고사류 작품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중국 고전시와 중국어를 가르친다. 저서로 [돈황의 전설] 등이 있고, 역서로 [삼국지를 읽다], [한 권으로 읽는 중국 고전 삼국지] 등이 있다.
목차

서문 동양고전을 읽는 법

1. 노자와 장자는 다르다
도에 노닐다 … 도를 이용하다
만물은 한데 섞여 있다 … 텅 빔을 근본으로 하다
치세에는 황로, 난세에는 노장

2. 남방의 은자 문화
엉성한 기록
누가 함곡관을 나왔나
왕관학 이외의 지혜

3. 도를 아는 것과 도를 행하는 것
노자는 세 가지만을 말한다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궁극의 것
패러독스로 강한 인상을 남기다
백성의 마음을 고요하게 하라

4. 커다란 도에는 사사로움이 없다
천지와 성인은 편애가 없다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 ― 사사로움도 없고 다툼도 없지만 이득을 얻는다
소유하지 않고 뽐내지 않고 간섭하지 않는다
완전한 버림이나 완전한 없음이 아니라, 있음과 없음이 서로 조화되어 취함도 있고 버림도 있다

5. 고난과 난세 속에서 탄생한 철학
옛 도인은 느릿한 움직임으로 편안을 얻었다
백성을 내버려 두라
역사의 맥락에서 이해해야 하는 노자

역자 후기 은자의 고뇌로부터 나온 무위의 역설
출판사 리뷰

도가의 대표 인물 노자에 대한 오해

노자는 그의 저서라는 『노자』(또는 『도덕경』)와 함께 신비에 싸인 인물이다. 동양의 고전을 조금이라도 접해 보거나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무위’ 혹은 ‘무위자연’ 같은 말을 들어 보았을 것이다. 거기에 조금만 더 알아본 사람이라면 마치 용이라도 타고 날아다닐 것만 같은 노자의 이미지도 상상할 수 있을지 모른다.

실제로 역사에서도 노자의 신원은 확실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그가 어지러워진 중원을 떠나는 길에 만났다는 문지기 관윤과 관윤의 부탁으로 써 주었다는 5천 자짜리 『노자』의 이야기는 그에게 덮인 신비를 더할 뿐이다. 게다가 동아시아의 스승 공자에게 가르침을 베풀었다는 이야기까지 들으면 노자는 지혜의 화신이자 고대의 신령 같은 경외의 대상이 된다.

노자는 고고한 표표함 속에 잠언 같은 말이 담긴 『노자』 한 권만 남긴 채 스승도 모르고 제자도 없으나 동아시아 도가의 비조가 되었고 후대에는 그의 신비와 더하여 마침내 신격화하였다.

그렇다면 진실은 도대체 어디에 있을까? 정확한 진실은 아니더라도 우리는 어디까지 이 도가의 첫 스승과 그의 책을 믿고 이해하면 좋을까?

현묘하지도 심원하지도 않다

저자 양자오는 『노자를 읽다』에서 노자의 출신, 『노자』의 출간 시기, 『노자』의 주장을 다시 한 번 점검한다. 노자라는 인간을 말할 때 기본 자료로 언급되는 『사기』의 설명을 차근차근 읽으며 믿을 만한 것과 믿을 수 없는 것을 가려내고, 『노자』가 공자와 동시대 혹은 그 이전 시기의 인물일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한다. 그리하여 『노자』가 전국 시대 중후반에 책이 되었으리라는 결론을 내린다.

양자오가 내린 이 결론은 무척 중요하다. 양자오는 이 결론과 중국 고대의 초나라 문화에서 비롯된 은자 문화를 연결해, 『노자』가 지금까지 우리가 생각했던 것만큼 현묘하거나 심원하지 않다고 말한다. 전체적으로도 분량이 적고 각 문장도 간결한 『노자』는 오래도록 많은 이에게 심오한 내용을 수수께끼처럼 숨긴 ‘요약문’으로 오해받아 왔으며, 그 관점을 버리면 『노자』의 다른 모습 혹은 진면목일지도 모르는 모습이 나타난다고 주장한다.

그리하여 겹겹이 얹힌 환상을 걷어 내고 양자오는 『노자』가 권력을 쥔 자에게 어떻게 권력을 유지하고 확대할지 알려 주는 책이며, 한편으로 권력에 충성하는 듯 보이는 이 책의 권위적인 주장이 사실은 전쟁에 지친 백성들에 대한 관심에서 나온 전략이라고 지적한다.

『노자』를 그 자체로 읽고 이해하는 방법

끝없는 전쟁과 살육에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던 전국 시대에는 어지러운 세상을 안정시키기 위해 여러 가지 학설과 이론이 나왔다. 『노자』의 내용 역시 그런 학설 가운데 하나이며, 『노자』에는 개인주의 색채가 강한 은자 문화에서 나온 고뇌의 산물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양자오는 『맹자』나 『장자』처럼 논박을 허용하지 않는 『노자』의 간결하고 권위적인 문장은 군주를 가르치는 태도를 보이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었으며, 설령 반反지혜, 반反문화의 성격을 띠더라도 당장의 난세를 안정시키기 위한 노자의 선택이었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이 반지혜, 반문화 성격이 강한 『노자』를 읽을 때 현대의 독자는 이 책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 책이 나온 역사의 맥락을 이해하고 그 말들이 가리키는 바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노자』를 둘러싼 신비로 인해 지금까지 그 신비를 해석하고 설명하는 책은 많이 있었다. 그러나 『노자』의 겹겹 베일을 거두고, 책이 나온 역사 배경을 살피며 문장을 설명함으로써 있는 그대로의 『노자』에 접근하는 책은 흔치 않다. 양자오는 그가 지금까지 낸 책에서 그렇듯 이번에도 책의 시대 배경에 책 자체를 놓고 그 시대의 그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탐색했다. 그리고 이번에도 그의 시도는 노자와 『노자』에 관심 있는 모든 이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저자 프로필

양자오

  • 학력 하버드대학교 역사학
    타이완대학교 사학과 학사
  • 경력 신신문주간 부사장
    타이베이예술대학교 주임교수
    신신문주간 편집장

2015.10.2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양자오楊照
중화권의 대표적인 인문학자. 타이완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역사학을 공부했다. 『명일보』明日報 주간, 『신신문주간』新新聞週刊 편집장, 위안류遠流출판사 편집장, 타이베이예술대학교 주임교수를 역임하는 등 언론, 출판, 교육 분야에서 다채롭게 활약했다. 현재는 『신신문주간』 부사장 겸 뉴스 전문 라디오방송국 ‘News98’의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이며, 청핀誠品서점에서 일반 대중을 상대로 10년 가까이 서양고전강좌를 진행해 온 참여형 인문학자이기도 하다. 보기 드문 통섭적 지식인인 그는 『색소폰을 부는 혁명가』, 『위대한 사랑』 등의 문제적 소설을 쓴 작가이자 『나의 21세기』, 『지식인의 눈부신 황혼』, 『노마드의 관점』, 『문학, 사회, 역사적 상상』, 『독서의 밀림에서』, 『문제적 시대』, 『이성적 인간』『꿈의 해석을 읽다』 등의 탁월한 평론집을 낸 비평가이다.

목차

서문 동양고전을 읽는 법

1. 노자와 장자는 다르다
도에 노닐다 … 도를 이용하다
만물은 한데 섞여 있다 … 텅 빔을 근본으로 하다
치세에는 황로, 난세에는 노장

2. 남방의 은자 문화
엉성한 기록
누가 함곡관을 나왔나
왕관학 이외의 지혜

3. 도를 아는 것과 도를 행하는 것
노자는 세 가지만을 말한다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궁극의 것
패러독스로 강한 인상을 남기다
백성의 마음을 고요하게 하라

4. 커다란 도에는 사사로움이 없다
천지와 성인은 편애가 없다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 ― 사사로움도 없고 다툼도 없지만 이득을 얻는다
소유하지 않고 뽐내지 않고 간섭하지 않는다
완전한 버림이나 완전한 없음이 아니라, 있음과 없음이 서로 조화되어 취함도 있고 버림도 있다

5. 고난과 난세 속에서 탄생한 철학
옛 도인은 느릿한 움직임으로 편안을 얻었다
백성을 내버려 두라
역사의 맥락에서 이해해야 하는 노자

역자 후기 은자의 고뇌로부터 나온 무위의 역설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