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모든 만남, 모든 이별이 스며들어 우리가 되었구나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모든 만남, 모든 이별이 스며들어 우리가 되었구나

변호사 시인 김종철의 두 번째 시집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8,400(30%)
판매가8,400

책 소개

<모든 만남, 모든 이별이 스며들어 우리가 되었구나> 시름을 거름으로 만들어주는 시

김종철의 두 번째 시집이 출간됐다. 시문학지 《여기》의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김 시인은 법무법인의 대표변호사로 활동중인 ‘변호사 시인’이다.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이사와 인권위원장,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을 지냈다.
이번 시집 《모든 만남, 모든 이별이 스며들어 우리가 되었구나》은 김 시인이 평소 존경하는 이육사 시인을 기리는 의미로 총 64편의 시를 수록했으며, 출간 날짜도 광복일인 8월 15일로 잡아 눈길을 끈다.
시집은 1부 ‘모든 것에 희망이 있다’, 2부 ‘진주빛 영혼의 시’, 3부 ‘변호사의 하루’, 그리고 4부 ‘눈과 함께 겨울나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부는 봄, 가을, 여름, 그리고 겨울의 색을 띠고 있다. 특히 3부 ‘변호사의 하루’에는 시인이 변호사 활동에서 얻은 단상들을 표현한 시들이 들어 있다.
이번 시집에서 김 시인은 아픔과 성숙, 고통과 성장의 변증법적 승화에 대해 노래한 시들을 많이 보여준다. 작품집의 서두에서부터 “슬픔과 상처”가 “행복의 씨앗”이라고 말하고 있거니와, 맨 앞자리 작품인 서시(序詩)에서도 “우리의 영혼은(……) 아물어진 상처의 깊이만큼 아름답다”고 말하고 있다. 바다에서 멀리 떠나온 소라 껍데기는 비록 속은 비어 있지만 그 빈 공간 가득 파도소리를 품고 있음을 절묘하게 포착해내고 있으며(〈소라 껍질〉), 매일 한 송이씩 여러 송이가 차례대로 피기 때문에 마치 백일 동안 피어 있는 것처럼 보여 ‘백일홍’ 나무라고도 불리는 배롱나무를 보고 “매일 한 송이 다시 피어/ 백일을 간다(……)/ 지는 만큼 피어내어/ 아픔만큼 화사하구나”라고 노래하고 있다(〈배롱나무〉). 나비가 화사한 날개를 가질 수 있는 것도 “허물을 벗”는 아픈 과정을 견뎌냈기 때문이며(〈나비〉), “물은/ 절벽을 만나야/ 아름다운 폭포가 되”는 것(〈폭포 앞에서〉)이고, 풍경(諷經)의 맑은 소리조차도 “제가 저를 치는” 아픔에서 나오는 소리라고 말한다. “시름을 거름으로”(〈둘레길 걸으며〉) 만들자는 시인의 제안은 결국 “고단했던 삶이 잊지 못할 추억이 되고/ 함께 흘린 눈물이 반짝이는 보석이 되”는 것(〈사노라면〉)이라는 따스한 인식으로 이어진다.
세태나 법정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작품들도 있다. 혼밥과 혼술이 점점 더 흔한 풍경이 되어가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세상에서 가장 슬픈 빵은/ 눈물 젖은 빵이 아니고/ 뒤돌아서/ 혼자 먹는 빵”(〈혼자 먹는 빵〉)이라는 노래가 있는가 하면, “사람이 법을 지켜야 하는가/ 법이 사람을 지켜야 하는가”(〈법정을 나서며〉)라는 의미심장한 고뇌가 보이기도 한다.
이 시집과 더불어, 사시사철 자연의 언어와 함께 돋아난 희망의 시들이 독자들의 상처 위에 따스한 위로와 치유의 언어로 내려앉기를 바란다.

[작가의 말]

작고 사소한 것일수록 위대한 희망의 씨앗들입니다.
낙엽, 개나리꽃, 소라껍질, 보은대추, 제주돌…….
작은 슬픔과 상처들은 극복하여 아물면 꽃으로 피는 행복한 사연들입니다.
만남, 기다림, 이별, 상처, 슬픈 기억들…….
반복되는 일상도 늘 감사하면 영혼이 행복하게 되고, 영혼이 행복해야 아름답게 됩니다.
시는 우리들에게 희망을 주고 행복하게 하여, 세상을 이쁘고 아름답게 합니다.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고, 꿈을 잃은 분들에게 소망의 촛불이 되기를 바라며 제 시를 드립니다.


[서시]
상처

무언가를
많이 좋아할수록
많이 아플 수밖에 없다.
누군가를
깊이 사랑할수록
상처가 깊을 수밖에 없다.
기쁨보다
아픈 상처를 부둥켜안을 때
비로소 우리는 하나가 된다.
하여, 우리의 영혼은
사랑의 깊이가 아니라
아물어진 상처의 깊이만큼 아름답다.


저자 소개

작가 : 김종철(金種哲)

1961년생, 시인, 변호사
《여기》 신인상 수상 등단
대전고등학교 졸업
경희대학교 법과대학 졸업
경희대학교 국제법무대학원 수료
사법연수원 제26기 수료
정보통신부 정보통신위원회 자문위원
경희대학교 법과대학 외래교수(생활과법률)
서울지방변호사회 법제이사, 인권이사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이사, 인권위원장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위원
(사)한국신체장애인복지회 회장 직무대행
(재)홍익회, 중소기업진흥공단, 보건복지부 고문변호사

現 법무법인 새서울 대표변호사
現 대한변호사협회 법관평가특별위원회 위원장
現 법무부 치료감호심의위원회 위원
現 서울중앙지방법원 조정위원
現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現 ㈜상아프론테크, 한국가스공사 사외이사

목차

작가의 말_03

序詩. 상처_05

1부. 모든 것에 희망이 있다

개나리꽃_13
소라껍질_15
배롱나무꽃_17
나비_19
보은대추_21
제주돌(화산석)_23
풍경_25
둘레길 걸으며_26
봄비_29
우산 속_31
그래서, 오는 봄_33

2부. 진주빛 영혼의 시

낙엽이 낙엽에게_37
바람처럼_38
모래시계_40
코스모스를 위한 기도_43
미루나무_45
앨범_47
진초록 넥타이를 보며_49
초행길_50
대작(對酌)_53
약속_55
이별 후에_57
포장마차에서_59
절밥 한 그릇_61
곡선을 보며_63
담배(오랜만에 담배를 피우며)_64
내 마음의 여백_67
올해도 가을이 왔네요_69
늦은 고백(한결같은 그대에게)_71
가을비_73
가을바람_75
가을소풍_76

3부. 변호사의 하루

사노라면_80
폭포 앞에서_82
4월에_85
법정을 나서며_87
혼자 먹는 빵_89
권유_91
변호사의 하루_93
7월의 편지_95
8월과 매미_97
여의도의 빌딩_99
인연에 대하여_101
궁합에 대하여_103
이별에 대하여_105
3월 설산에서_106
한강에서_109
느티나무, 황변호사_111
그늘_113
벤치에서_115
꽃다발_117
묻다가_119
결론_121

4부. 눈과 함께 겨울나기

겨울비_125
눈이 오려는 날_127
첫눈 오는 날_129
함박눈 내리는 저녁_131
눈사람_133
함박눈_135
청람문 앞에서_137
어떤 고백_139
저녁기도_141
끝시. 4월의 눈_143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