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9시의 거짓말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정치/사회

9시의 거짓말

워렌 버핏의 눈으로 한국 언론의 몰상식을 말하다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9,600(20%)
판매가9,600

책 소개

<9시의 거짓말> KBS 기자 최경영의 한국 언론 비판서. 방송기자로 오랫동안 활동해온 저자는 이처럼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풍부한 사례를 바탕으로 한국 언론의 현실을 비판한다. 언론인들의 조직내 순응주의, 언론과 광고의 문제, 출입처 제도의 문제점, 함량 미달의 기사 생산 방식, 뉴스와 주가 등 한국 언론의 부끄러운 자화상을 드러낸다. 언론에 관심을 가진 이들 뿐만 아니라 경제 문제에 관해 관심이 있는 개인 투자자에게도 ‘언론과 주가’를 이해하는 데 유용하다.


출판사 서평

한 KBS 기자의 한국 언론 비판서, <9시의 거짓말>

한 기자가 있다. 그는 이달의 기자상을 여섯 번이나 받을 정도로 탐사보도 영역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런데 어느 날, 탐사보도팀에서 스포츠 중계팀으로 발령이 났다. 다들 의아해했지만 이유는 분명했다. 언론의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가 ‘KBS 사원행동’에서 활동했기 때문이다. 그는 이 책의 저자인 KBS 최경영 기자이다.

과연 한국 언론의 보도는 객관적인가?

‘나는 진실을 객관적으로 보도하고 있는가.’ 이 책은 이런 질문에서 출발한다. 최경영 기자는 KBS 안에 이런 고민을 하는 기자들이 적지 않다고 고백한다. 그가 보기에 언론의 언어는 객관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못할 때가 많다고 말한다. 저자는 노무현 정부 시절 보수 신문들이 만든 ‘세금 폭탄’이라는 용어가 대표적 상징 조작이라고 말한다. 언론이 만든 이 용어가 종합부동산세 대상자뿐만 아니라 집 한 채 가진 서민들까지도 세금이 폭탄처럼 투하되는 것이 아닌가 노심초사하게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한국의 신문이나 TV에 등장하는 ‘전문가’들 또한 객관적으로 현상을 판단하고 분석하는 것처럼 등장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다고 말한다. 그의 증언이다. “한국 언론에 등장하는 민간 부동산 컨설팅 업체의 임직원들은 부동산 업황의 이해 당사자들이다. TV 또는 신문에 등장하는 상당수 부동산 관련학 교수들도 간접적으로 시행사 또는 부동산 컨설팅 회사와 연관돼 있다. 심지어 언론에 등장하는 부동산 관련 교수들 가운데 일부는 아예 직접 부동산 컨설팅 업체를 운영하거나 심지어는 땅 장사, 빌딩 장사를 하는 경우도 있다. 2003년 를 만들면서 부동산 시장을 취재할 기회가 있었다. 당시 서울 소재의 명문대학 교수 3, 4명이 주요 주주로 참여한 한 부동산 컨설팅 회사에서는 부유층을 대상으로 은밀히 자신들만의 잡지를 발행했다. 그것은 일반 서민이 서점에서 살 수 있는 잡지가 아니었다. 이 월간지에서 교수들은 건설사와 시행자의 이익을 노골적으로 옹호하며 자신들의 부동산 투자 계획을 한국의 최상위 부유층에게 선전했고, 또 당시 노무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중략)… 객관적 전문가 또는 학자나 교수로 공공 매체인 언론에 등장할 때는 치소한 자신들이 현재 부동산 투자 사업과 컨설팅을 부업 또는 본업으로 하고 있음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

방송기자로 오랫동안 활동해온 저자는 이처럼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풍부한 사례를 바탕으로 한국 언론의 현실을 비판한다. 언론인들의 조직내 순응주의, 언론과 광고의 문제, 출입처 제도의 문제점, 함량 미달의 기사 생산 방식, 뉴스와 주가 등 한국 언론의 부끄러운 자화상을 드러낸다.

워렌 버핏의 상식 vs 한국 언론의 몰상식

저자는 일찍이 투자 이론에 관심을 가져 MBA 과정을 마치기도 했다. 이러한 경력을 살려 한국 언론과 워렌 버핏을 대비시킨다. 저는 이렇게 말한다. “한국 언론을 비판하기 위해 워렌 버핏을 해석했다. 워렌 버핏이 말하는 기업의 본질 가치와 한국 언론의 진실을 등가로 보았다. 워렌 버핏의 상식과 한국 언론의 몰상식을 대조하려 했다. 그래서 워렌 버핏의 상식이 한국 언론의 몰상식보다 기업의 본질 가치나 진실에 훨씬 더 가까운 길임을 보여주려 했다. 돈을 버는 것이 목적인 세계 최대 자본가의 상식이 진실을 추구한다는 한국 언론의 몰상식보다는 훨씬 효용가치가 높다는 사실을 말하고자 했다.” 이 책에서 저자는 미국의 대표적 자본가인 워렌 버핏을 소개하는데, 워렌 버핏이 보여준 삶과 가치관에 견주어 보더라도 한국 언론은 대단히 몰상식하다는 것이다. 저자는 워렌 버핏의 상식과 철학을 통해 언론과 대중, 언론 보도와 주식시장에 대한 종래의 시각을 낯설게 만든다. 이 책은 언론에 관심을 가진 이들 뿐만 아니라 경제 문제에 관해 관심이 있는 개인 투자자에게도 ‘언론과 주가’를 이해하는 데 유용하다.


저자 소개

KBS 기자.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1995년부터 2013년까지 KBS 기자로 일했다. 2013년 7월부터 2018년 9월까지 <뉴스타파> 기자로 일하며 한국 사회의 부조리를 밝히고 바로 잡는 일에 매진했다. 2018년 10월 KBS로 복직해 <저널리즘 토크쇼 J> 제작에 참여했고, 1라디오 <최경영의 경제쇼> 진행을 맡고 있다. 탐사보도팀, 미디어포커스, 특별기획 한국사회를 말한다 등 주로 시사 보도 프로그램을 만들면서 이달의 기자상과 삼성언론상, 방송위원회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 등을 수상했다. ‘고위 공직자 재산 검증’ 프로그램은 전미탐사보도협회(IRE) 네트워크 TV 부문 결선에 오르기도 했다. 미국탐사보도협회(IRE) 객원연구원을 지냈고,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경영학 석사, 미국 미주리주립대학교 언론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9시의 거짓말》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한국언론, 너는 진실을 보도하고 있는가?” _ 7

1장 한국언론의 몰상식 1
“우리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보도만 한다” _17
언어의 물타기, 언론의 상징 조작 17|한국 언론이 말하는 ‘국익’은 부자와 권력자
의 이익 25|한쪽만 편드는 전문가들이 객관적이라고? 31

2장 워렌 버핏의 상식 1
“나는 내가 투자한 기업의 다음 분기 실적도 알 수 없다” _39
85퍼센트와 15퍼센트의 미학 39|상속세 인하에 반대하는 50조원의 재산가 47

3장 한국 언론의 몰상식 2
기자는 언론사가 고용한 월급쟁이다 _59
‘기계적 중립’은 거짓과 위선에 대한 ‘물타기’ 59|월급쟁이 기자들의 ‘받아쓰기 저
널리즘’ 66

4장 워렌 버핏의 상식 2
세상에 순응하고 추세만 따라서는 바로 볼 수 없다 _77
좌고우면하지 않고 한 우물만 파다 77|검소와 절제를 실천하는 금융계의 아웃사
이더 82

5장 한국 언론의 몰상식 3
추정과 편견을 사실로 만든다 _91
‘급등, 급락, 폭등, 폭락’은 사실이 아닌 감정의 표현 91|피상적인 추정과 편견이 사
실로 둔갑하다 98

6장 워렌 버핏의 상식 3
숫자는 가정과 분석, 추정의 뭉텅이다 _109
자신의 ‘무지’와 한계를 인정하는 현인 109|그래도 시장은 대체로 옳다 113

7장 한국 언론의 몰상식 4
진실 보도보다 당장 돈 되는 보도가 우선이다 _121
뉴스는 비즈니스다? 121|모두를 바보로 만드는 뉴스 129

8장 워렌 버핏의 상식 4
거품의 이면을 보고 싸구려 일용품을 멀리하다 _137
버블의 이면을 보다 137|어떤 기업에 투자할 것이다 142|“제가 완전히 틀렸네
요“ 150

9장 한국 언론의 몰상식 5
권력과 기업을 대변하는 언론 _161
왜곡된 통념을 전파해 기득권 세력을 비호하는 한국 언론 161|한국 언론은 왜 백
인 남성 교수에세 약할까? 169|그저 출입만 하는 출입기자들 174

10장 워렌 버핏의 상식 5
“언론인이 똑똑할수록 사회가 더 윤택해진다” _185
훌륭한 투자는 평생 두세 번이면 족하다 185|대중을 ‘호구’로 보지 않는 언론이
필요하다 190

11장 뉴스1
9시의 독재자 _195
대한 늬우스, 땡전뉴스 그리고 미디어 효과 195|대중의 불안과 공포를 이용하는
미디어 203|런던이 물에 잠긴다고? 207

12장 뉴스2
주식시장의 호객꾼 _213
뉴스와 주가는 어떤 관계일까? 213|대중은 뉴스로 들쥐가 된다 217

13장
언론의 자유는 대중의 자유다 _225
누가 뉴스를 이용하는가 225|사려 깊지 못한 언론을 어떻게 할 것이가 223|워
렌 버핏 vs. 한국언론 238|소비자가 되찾아야 할 언론 자유 241

에필로그
분노와 긍정으로 다시 시작하며, KBS 새 노조 벗들에게 _247

참고문헌 _254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