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광염소나타 상세페이지

책 소개

<광염소나타> 1930년 1월 1일에서 12일까지 <중외일보>에 연재된 단편소설로 <광화사>와 함께 김동인의 예술지상주의 대표작이다. 방탕과 파괴, 음습함, 기괴함, 윤리 말살, 기존 관념의 철저한 박멸에 의해서만 천재성이 발휘되는 천재의 비극적 운명을 통해 악마적 야수성을 가진 광기, 악마주의적이라 할 만큼 그로테스크한 세계를 보여 준다. 소름끼치도록 기이하고 놀랍도록 강렬한 소설이다.


저자 프로필

김동인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0년 10월 2일 - 1951년 1월 5일
  • 학력 가와바타 미술학교
    일본 메이지학원 중학부
  • 경력 조선문인보국회 간사
    조선일보 학예부장
    1919년 동인지 '창조' 창간
  • 데뷔 1919년 소설 `약한 자의 슬픔`

2016.10.2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김동인
(1900년 10월 02일 ~ 1951년 01월 05일)
평양 출생. 평양숭덕소학교, 숭실중학교를 거쳐 일본의 도쿄 학원, 메이지 학원, 가와바타 미술학교 등에서 공부하였다. 호는 금동(琴童), 춘사(春士). 1919년 전영택, 주요한 등과 우리나라 최초의 문예지 <창조>를 발간하였다. 최남선과 이광수의 뒤를 이어 한국 근대문학의 초창기를 대표하는 작가 김동인은 이광수의 계몽주의적 근대문학의 틀에서 완전히 벗어나, 현대 소설의 미학을 이론과 실천 양면에서 구현한 작가로서 간결하고 현대적인 문체로 한국 근대문학의 문장 혁신에 공헌하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극심한 생활고와 병마에 시달리며 장편 역사소설 《을지문덕》과 단편 <망국인기>를 집필하던 중 1951년 6·25 전쟁 중에 숙환으로 서울 하왕십리동 자택에서 사망하였다. 대표작은 <약한 자의 슬픔> <목숨> <배따라기> <감자> <광염 소나타> <발가락이 닮았다> <광화사> 등의 단편소설과 《젊은 그들》 《운현궁의 봄》 등의 장편소설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