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순자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인문

순자

예의로 세상을 바로잡는다

구매종이책 정가18,000
전자책 정가13,000(28%)
판매가13,000

책 소개

<순자> 인문고전을 대중적으로 쉽게 해설하면서도 깊이를 잃지 않는 동양철학자 장현근의 신작, 『순자: 예의로 세상을 바로잡는다』가 출간되었다. 같은 ‘인문고전 깊이읽기’ 시리즈의 첫 권, 『맹자: 바른 정치가 인간을 바로세운다』에서 ‘성선설’을 해설해준 그가 이번에는 얼핏 ‘성선설’의 대척점에 있는 것처럼 보이는 ‘성악설’의 순자를 들고 돌아왔다.
그동안 순자는 인간의 본성을 믿지 않는 ‘나쁜’ 사상가로 오해받아왔다. 송나라 이래 성리학자와 주자학자들은 맹자와 대척점에 있던 순자를 ‘사문난적’으로 몰아 배척해왔고 이는 주자학을 신봉한 우리나라 성리학자들에게 그대로 답습되었다. 순자를 멀리하는 풍토는 오늘날까지도 쭉 이어져왔다. 동양고전 붐이 일어난 지 꽤 되었는데도 순자 관련 저작은 여전히 쉽게 찾아보기 어려운 이유다. 저자는 순자가 수천 년간 받아온 이러한 오해를 벗기고 싶어한다. 순자를 전공한 저자의 내공으로 순자가 말하고자 했던 참뜻을 밝혀내고자 한다.


저자 프로필

장현근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대만 중국문화대학교 대학원 박사
    대만 중국문화대학교 대학원 석사
  • 경력 용인대학교 중국학과 교수
    계간 '전통과 현대' 편집위원

2014.12.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장현근
대만의 중국문화대학교에서 『상군서』(商君書) 연구로 석사학위를, 『순자』(荀子)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유가사상의 현대화, 동양 경전의 해석과 재해석, 자유・자본・민주에 대한 동양사상적 대안을 모색 몰두하고 있다. 중국 북경사범대학교와 미국 UNC-Chapel Hill의 방문학자를 지냈으며, 현재 용인대학교 중국학과 교수이자 중국 길림대학교 겸임교수다.
지은 책으로는 한길사에서 펴낸 『맹자: 바른 정치가 인간을 바로 세운다』『순자: 예의로 세상을 바로잡는다』를 비롯해 『맹자: 이익에 반대한 경세가』 『성왕: 동양리더십의 원형』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논어』 『순자』 『신어역해』 등이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덕의 정치인가, 힘의 정치인가: 맹자 왕패(王覇)논쟁의 정치 기획」 「방벌(放伐)과 선양(禪讓)의 이중주: 초기 유가사상의 정권에 대한 정당화」 등 한국어 논문과 「왕패논쟁으로 본 순자의 성왕론」 「순자사상 중의 군신민 관계」 등 중국어 논문이 있다.

목차

순자에 대한 역사적 오해: 들어가는 말

1 순황과 『순자』: 순자의 삶과 시대
2 하늘이 낳고 사람이 이룬다: 천생인성(天生人成)
3 본성을 바꾸어 인위를 일으킨다: 화성기위(化性起僞)
4 막힌 마음을 열고 이름을 바로잡는다: 해폐정명(解蔽正名)
5 도의를 따를 뿐 군주를 따르지 않는다: 종도불종군(從道不從君)
6 왕도를 높이되 패도도 물리치지 않는다: 존왕불출패(尊王不黜覇)
7 군주와 신하와 백성의 관계: 경사귀민(敬士貴民)
8 예의와 음악은 한 가지에서 나왔다: 예악일원(禮樂一元)
9 역사를 관통하는 대원칙으로서 예의 기능: 예의통류(禮義統類)
10 예의를 드높이고 법을 중시한다: 융례중법(隆禮重法)
11 군자의 길과 소인의 학문: 비십이자(非十二子)
12 순자학의 계승과 후대의 평가

『순자』와 나의 인연: 나오는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