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밭의 노래 상세페이지

책 소개

<밭의 노래> 밭이 들려주는 흙의 노래를 들어볼래?

《밭의 노래》는 이해인 수녀의 시로 만든 첫 그림책입니다. 이해인 수녀는 어른들을 위한 시로 많이 알려졌지만, 처음 발표한 시는 ‘동시’입니다. 1970년 어린이 잡지《소년》에 동시 <하늘>, <아침> 등이 추천되어 시인으로 등단했지요. <밭노래>라는 시는 생전에 동화작가 정채봉 씨가 이해인 수녀의 동시 중 가장 좋아하는 동시로 꼽았던 것으로, 밭에 나가면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채소와 식물, 곤충들을 정겹게 그리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해인 수녀가 몸담고 있는 수녀원에서는 각자의 텃밭을 만들어 이름을 붙이고 돌본다고 합니다. 이해인 수녀의 밭 이름은 ‘꽃구름밭’이라고요. 공동으로 밭일을 할 때마다 시인은 젖이 많은 엄마처럼 수많은 농작물들을 먹여 살리는 밭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갖게 되었고, 흙을 비옥하게 하는 지렁이나 굼벵이도 징그럽다기보다는 고맙고 정겹게 느껴졌다고 합니다. 그러한 마음이 이 시에는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밭의 노래》는 식탁에 올라오는 채소와 열매들이 어떻게 자라는지 궁금한 어린이부터 어린 시절 보았던 밭의 풍경이 그리운 어른까지 함께 읽으며 배우고 공감할 수 있는 책입니다. 시인은 밭 가까이 살기가 어려운 요즘 사람들이 간접적으로나마 밭의 풍경을 보고 느끼며, 밭을 터전으로 자라나는 작은 생명들의 소중함을 새롭게 기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이 책에 담았습니다. 상추, 쑥갓, 무, 배추, 감자, 호박, 당근, 오이 등 흙냄새 나는 이름들을 하나씩 불러 보는 것만으로도 새로움, 놀라움, 고마움의 빛이 마음을 가득 채울 것입니다.

여름비단 ‘춘포’에 펼쳐지는 정겹고 아름다운 밭의 풍경

이 책은 2007년 출간되어 전통 채색 기법으로 표현한 우리 색으로 큰 화제가 되었던 《꽃이 핀다》에 이은 백지혜 화가의 두 번째 그림책입니다. 지금까지 논밭을 다룬 그림책들은 그 풍경이나 수확물인 채소와 야채를 사실적으로 전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책에서는 꽃이 피고 열매가 영글어 가는 싱그러운 6~7월 밭의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농촌에서 자란 사람이 아니면 접하기 힘든 보라색 가지꽃, 하얀 감자꽃, 노란 쑥갓꽃 등 소박하고 아름다운 채소 꽃을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소박하면서도 따뜻한 밭의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화가는 화려한 비단이나 거친 삼베 대신 ‘춘포’라는 새로운 바탕재에 도전했습니다. 전통 천인 춘포는 누에고치에서 나온 명주와 모시나무 껍질에서 나온 모시의 교직물로, 모시보다 시원하고 가벼우며 빛깔이 고와서 ‘여름비단’이라 불리는 옷감입니다. 또한 좀 더 은은한 발색과 깊이감 있는 표현을 위해 화가는 뒷면에 물감을 칠하는 배채법(Back painting, 背彩法)으로 채색했습니다. 뒷면에 몇 번이고 물감을 덧칠하는 화가의 수고와 정성 덕분에 밭의 풍경은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이해인 수녀는 <밭도 아름답다>라는 시에서 바다가 ‘물의 시’라면 밭은 ‘흙의 시’라고 표현한 바 있습니다. 백지혜 화가의 그림은 밭도 이토록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줌으로써, 독자들을 초여름 풍성하고 싱그러운 밭의 한복판으로 초대합니다.


출판사 서평

비 온 뒤
밭에 나가면
마음도 흙처럼 부드러워집니다

흙 속에 꿈틀대는 굼벵이도
오늘은 정답게 느껴집니다
_본문 중에서


저자 프로필

이해인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45년 6월 7일
  • 학력 1985년 서강대학교 대학원 종교학 석사
    1975년 세인트루이스대학교 영문학 학사
  • 경력 부산가톨릭대 지산교정 인성교양부 겸임교수
    성베네딕도수녀회 문서선교실 총비서
    성베네딕도수녀회 문서선교실 수녀
  • 수상 2007년 천상병 시 문학상
    1998년 부산여성문학상
    1985년 여성동아대상
    1981년 새싹문학상
  • 링크 공식 사이트

2014.11.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작가 소개
이 해 인
시인입니다. 스무 살에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에 입회한 후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 바닷가 수녀원에서 시를 쓰며 살고 있습니다. 1976년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를 출간한 이후 열 권의 시집과 《꽃삽》,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등 일곱 권의 산문집을 냈습니다. 옮긴 책으로 《우리 가족 최고의 식사》, 《마더 테레사의 아름다운 선물》 등이 있습니다. 수녀님의 시는 초·중·고 교과서에도 여러 편이 수록되었지요.
어른들을 위한 시로 더 많이 알려졌지만, 어린이와 동심을 사랑하는 수녀님이 처음 발표한 시는 동시랍니다. 《소년》이라는 어린이 잡지에 동시 <하늘>을 발표하며 시인으로 등단했지요. 엄마와 아이가 함께 읽는 동시집 《엄마와 분꽃》을 썼고, <이해인 수녀가 읽어 주는 엄마와 분꽃>이라는 제목으로 동시 낭송 음반도 냈습니다.


화가 소개
백 지 혜
한국화가입니다. 그림책, 강아지와 고양이, 꽃과 식물을 좋아하며 작은 마당이 딸린 이층집에서 그림을 그리고 가르칩니다. 이화여자대학교와 같은 대학원에서 한국화를, 한성대학교 대학원에서 전통 진채화를 공부하였습니다. 일상의 소소한 풍경과 기억들을 주제로 작업을 하며 여러 차례 개인전을 열었지요.
2007년에는 자연에서 찾은 우리의 색깔을 비단 위에 표현한 그림책 《꽃이 핀다》를 냈습니다. 이번 책에서는 ‘춘포’라는 천에 전통 채색기법과 천연 물감을 사용하여 밭의 아름다운 풍경과 그 안에 담긴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목차

이 책을 읽는 어린이와 부모님에게
동시집 《엄마와 분꽃》(분도출판사)중에서1
저자소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