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영란 상세페이지

책 소개

<영란> 사랑, 혹은 사람이 그리울 때…
“장미꽃 같은 당신, 울지 마요. 슬퍼질 땐 돌아와요.”


사랑하는 이를 찾아 고통의 바다를 건너간 ‘영란’
항구도시 목포에서 가족과 행복을 되찾아가는 맑고 따스한 이야기
올해의 예술상, 만해문학상 수상작가 공선옥 장편소설

우리 마음의 빈자리를 채워주는 정겹고 따스한 공선옥 장편소설 『영란』 출간

“가슴에 슬픔 가득 안고, 끝끝내 정 붙이고 살아보려는 영란에게
따뜻한 술 한잔 사주실 분 어디 안 계신가”


지난 2010년 6월부터 3개월여간 《문학웹진 뿔》에 연재된 공선옥 장편소설 『영란』이 문학에디션 뿔에서 출간되었다. 마음씨 고운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포근했던 고향의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이 작품은, 특히 30~40대에서 호평을 얻으며 평균 조회 수 5천여 건을 기록하는 등, 《문학웹진 뿔》 연재소설의 인기를 이끌어 나갔다.

푸근하고 생기 넘치는 항구도시 목포와의 만남
맛깔 나는 남도의 언어, 유달산 자락에서 흘러나오는 노랫가락들


갑작스레 친구의 부음을 들은 정섭은, 홀로 위태롭게 남을 ‘나’를 이끌고 목포로 향한다. 무심결에 따라간 목포의 ‘영란여관’에서 홀아버지 밑에서 자란 수옥, ‘나’를 보며 가슴을 두근대는 완규, 그의 여덟 살배기 조카 수한, 치매에 걸린 어머니와 사는 슈퍼 안주인 조인자 등을 만난다. 유달산의 생명력 넘치는 풍경과 항구도시 사람들의 정겹고 따스한 온기와 부대끼며 ‘나’는 과거의 상처를 보듬고 ‘영란’으로 거듭나기 시작한다. 특히 목포 사람들은 함께 밥을 먹으며 고단한 삶을 어루만지고 북돋는다. 남도의 구수한 사투리에서 배어 나오는 살가운 정감이 ‘나’에게 “포도시”(겨우) 살아갈 힘을 주는가 하면, 객식구인 ‘태숙’에게도 따뜻하고 유쾌한 기운을 불어넣어 준다.

정섭 또한 목포에서 ‘임자도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친구 김윤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에 한평생을 살아온 정영술 선생, 지고지순한 청각 장애인인 모란, 딸을 묵묵히 돌보는 모란의 아버지 황진생, “시억시억”해 보이는 진짜 남도 사나이 완규 등을 만난다. 정영술 선생은 정섭에게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서 스스로 일어설 수 있게 해주는 아버지 같은 존재로서 정섭이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속죄할 수 있도록 이끈다. 목포는 영란뿐 아니라 정섭에게도 다시 살아갈 수 있는 힘을 불어넣는 생명력 넘치는 곳이다. 더불어 영란과 목포 사람들을 통해 「목포의 눈물」, 「장미」, 「아무도 모르라고」, 「비둘기 집」,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홍콩 아가씨」, 빅토르 하라와 메르세데스 소사의 곡 들이 흘러나오면서 유달산 자락 곳곳이 멋스럽게 물들어 간다.

깊은 모성, 혈육보다 진한 정(情), 새로운 가족을 만들어가는 행복과 설렘
장미꽃을 닮은 ‘영란’에게 다시 찾아 온 사랑


완규의 조카인 수한이는 “저 멀리 방파제에서부터 전속력으로 달려와서 숨을 헐떡이며 내 발 앞에서 멈춰 서”면서도 “정작 안아주려고 하면, 수줍어서 몸을 빼던” 아이이다. “완규 어머니가 감기기 귀찮다고 박박 밀어버린 머리에 솟아난 땀이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것”을 보고 ‘나’는 그동안 참고 있던 감정이 울컥 솟아오른다. 수한이를 바라보며 해맑았던 아들을 눈앞에 그리는 ‘나’의 마음은 복잡하고 미묘하면서도 설레는 기분에 사로잡힌다. 목포에서 발걸음을 떼지 못한 것도 결국 수한이의 해맑은 웃음과 몸 내음 때문이다.

가족이 남기고 간 빈자리를 정(情)으로 맺은 ‘사람’으로써 치유하는 과정을 보여 주는 이 이야기는, 인간의 슬픔을 내버려 두지 않고 끝끝내 절망을 이겨내려는 사람들이 지칠 줄 모르고 긍정의 힘을 발휘하는 순간을 담아낸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제2, 제3의 가족이 영란을 맞이하고 있다. 공선옥 작가는 슬픔에 잠긴 한 사람이 어떻게 그것을 딛고 다시 살아갈 힘을 얻게 되는지를 그려내 준다. 사랑하는 사람이 예기치 않게 세상을 떠난 후, 홀로 남은 이의 삶은 산산이 부서진 채 고통에 빠지기도 하지만, 행복한 순간들을 끊임없이 만들어가며 살아야 하는 것이 인생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영란』을 통해 고통의 바다를 슬프지만 따뜻하게 건너는 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그리운 고국의 사람 냄새 나는 이야기에 푹 빠졌습니다. 가혹한 인생의 벼랑 끝에서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서서히 일어서는 영란의 삶에 가슴이 뭉클했습니다._ID: newyork 님

아, 이렇게 멀리 떠나가 있던 사람이 보낸 솔직한 편지를 읽었을 때의 마음이 헤아려집니다. 제 눈에도 또다시 눈물이 고입니다._ID: sooji2 님

너무나 허한 가슴이던 저에게 가슴속 골짜기로 흐르는 물 같은 글입니다. 역시 사람에게 입은 상처는 사람에게서 치유되나 봅니다._ID: 애독자 님

모든 엄마는 내 딸만은 나처럼 살지 않기를 바라죠. 제게도 늘 설레게 하는 딸아이가 있지요. 금쪽같은 내 딸은 나처럼 상처받지 않기를… 상처받지 않기를… 사랑 받으면서 살기를… 맑게 웃기를…._ID: 아이비 님

공선옥 작가는 잊었던 우리네 삶의 중요한 부분을 일깨워주고 있네요. 물질 만능의 시대에 우리가 찾아야 하는, 지켜야 하는 소중한 삶의 가치들을._ID: kwang 님


저자 프로필

공선옥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3년
  • 학력 전남대학교 국어국문
  • 데뷔 1991년 창작과비평 중편소설 '씨앗불'
  • 수상 2010년 제비꽃 서민 소설상
    2009년 만해문학상
    2009년 오영수 문학상
    2008년 백신애 문학상
    1995년 신동엽문학상

2014.12.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공선옥(KONG, SUN-OK / 孔善玉)
1963년 전라남도 곡성에서 태어나 1991년 《창작과비평》에 중편소설 「씨앗불」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1992년 여성신문문학상, 1995년 신동엽창작기금, 2004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2005년 올해의 예술상(문학 부문), 2009년 만해문학상, 오영수문학상, 가톨릭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유랑가족』, 『수수밭으로 오세요』, 『오지리에 두고 온 서른 살』, 소설집 『나는 죽지 않겠다』, 『명랑한 밤길』, 『멋진 한세상』, 『피어라 수선화』, 산문집 『행복한 만찬』,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등이 있다. 이번 장편소설 『영란』에서는 가족의 빈자리를 견디며 꿋꿋이 살아가야 하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그들이 일궈낼 수 있는 삶의 행복한 순간을 유려하고 따뜻하게 그려내고 있다.

목차

영란

작가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