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 상세페이지

책 소개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

12만 독자들의 선택과 사랑을 받았던 이지성의 첫 번째 에세이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이 6년 만에 좀 더 단단해진 모습으로 우리에게 돌아왔다. 14년 7개월이라는 인고의 시간을 거쳐 마침내 작가로서의 꿈을 이뤘다는 그는, 이 책에서 외롭고 고통스러웠던 지난 이십 대의 이야기와 함께, 인생의 출발선에 선 이 땅의 모든 청춘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메시지를 진솔하게 전한다.

특별히 2017년 개정증보판에서는 절반 이상 새로운 내용을 선보이며, 가혹한 쓴소리보다는 누구보다 빛나는 시절을 지나는 스무 살을 향한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잊지 않았다. 햇살 좋은 날 혼자 산책을 하다 우연히 만난 친한 오빠나 형에게서 듣는 이야기 같은, 이지성만의 잔잔한 공감과 심장 뛰는 감동을 느껴볼 수 있다.


출판사 서평

420만 독자를 감동시킨 대한민국 대표 작가 이지성이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에세이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

12만 독자들의 선택과 사랑을 받았던 이지성의 첫 번째 에세이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이 6년 만에 좀 더 단단해진 모습으로 우리에게 돌아왔다.
14년 7개월이라는 인고의 시간을 거쳐 마침내 작가로서의 꿈을 이뤘다는 그는, 이 책에서 외롭고 고통스러웠던 지난 이십 대의 이야기와 함께, 인생의 출발선에 선 이 땅의 모든 청춘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메시지를 진솔하게 전한다. 특별히 2017년 개정증보판에서는 절반 이상 새로운 내용을 선보이며, 가혹한 쓴소리보다는 누구보다 빛나는 시절을 지나는 스무 살을 향한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잊지 않았다.
햇살 좋은 날 혼자 산책을 하다 우연히 만난 친한 오빠나 형에게서 듣는 이야기 같은, 이지성만의 잔잔한 공감과 심장 뛰는 감동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있는 그대로 충분히 괜찮은 모든 스무 살에게,
이지성이 전하는 첫 에세이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

외롭고 고통스러웠던 지난 이십 대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털어놓으며 12만 독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받았던 이지성의 첫 번째 에세이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 6년이 흐른 지금, 그때와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개정증보판을 새롭게 선보이게 되었다.
바뀐 점은 크게 두 가지. 우선, 다른 사람들의 이십 대 이야기도 함께 다루던 데에서 작가 자신의 암울했던 시간과 어둠의 터널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던 에피소드에 오롯이 집중했다. 절반은 새로운 이야기로 들어차 있다. 기존의 정보 전달에서 머무르던 이야기는 작가 내면의 이야기로 좀 더 깊어졌다. 그만큼 진지하게 하고 싶은 말이 많았다는 방증이다. 또 하나는, 시간이 흘러 30대가 되어 봉사를 위해 방문한 세계 곳곳에서 직접 찍은 사진들을 수록했다는 점이다. 비로소 다른 삶들을 돌아보며 한결 놓인 마음으로 스스로를 만날 수 있었던 게다. 글이 다르니 바라보는 사진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2017년판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은 표지나 디자인만 바뀐 게 아니다. 6년의 세월을 덧입는 동안 작가는 그새 마흔을 넘겼고, 마음과 깨달음은 더욱 성숙해졌다. 아픔, 미련, 성장, 꿈 등에 초점을 맞춰 사이사이 그만의 에세이를 끼워 넣었다. ‘너를 감동시킬 수 있는 글을 쓸 수 있다고 믿으면서 매일 도전해간다’는, 그때와는 또 다른 작가의 녹진하고도 따듯한 감성을 만나볼 수 있다.

“다 잘될 거라고, 넌 빛날 거라고”
가장 아름다운 시간, 가장 빛나는 시절을 지나는
모든 이십 대들에게 부치는 진심 어린 위로와 따뜻한 용기의 말 106가지

새로이 선보이는 책의 구성은 독특하다. 총 일곱 개의 장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자유롭게 들려주고 싶었기에 따로 주제를 나누지 않았다. 당연히 읽는 데 정해진 순서도 없다. 이 책은 그냥 아무 곳이나 펼쳐보면 그곳이 시작이기도, 또 끝이기도 하다. 우리 인생이 그러하듯이.
우울하고 괴로웠던 이십 대만으로 기억하지는 않는다. 특히 작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교대를 그만두고 나오겠다고 호기롭게 선언했다가 아버지에게 빗자루로 호되게 맞을 때 “아부지이이이. 잘못했어요오오.” 하고 날리는 대사라든지, 추운 겨울밤 집을 뛰쳐나와 갈 곳 없어 헤맬 때 길거리 아가씨가 놀다 가란 말에 “저 십 원밖에 없는데요.” “그럼 가던 길 가세요.” 하고 각자 돌아서는 장면에서는 절로 웃음이 터져 나온다. 힘들었던 시절을 지금 독자들에게 유쾌하게 들려주는 작가 특유의 연출에 새삼 놀란다. 독자 역시 작가의 의도를 알아차리고 즐거이 반응할 것 같다. 짐짓 무거웠던 시기를 지나온 자신에 빗대 ‘너는 이렇게 살길 바란다’는 식의 형식적 조언이나 ‘이러면 절로 행복할 거야’ 같은 어쭙잖은 위로만 난무했다면 요즘 청춘들에게 공감을 얻기란 쉽지 않았을지 모른다. 결국 그때 그 시절 작가가 겪은 수많은 에피소드들이 지금의 나와 크게 다르지 않기에 충분히 설득이 된다고나 할까.
작가라는 꿈을 이루는 데 꼬박 14년 7개월이라는 인고의 시간이 걸렸다고 그는 고백한다. 막연히 꿈꾼다고 해서 기적이 일어난 건 아니었다. 결국, 눈앞의 현실에 맞서 진정한 변화를 위해 노력해야만 한다. 부모님에게 용돈을 받는 삶에서, 아무것도 시도하지 않으면서 환경만 탓하는 습관에서, 스펙과 학점에 목매는 공부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는 이 책에서, 이제 와 따끔히 충고하고 다그치는 데 머무르지 않는다. 때론 오빠처럼, 형처럼 마음을 다독이기도 한다. 누구보다 그 시절을 악으로 버텨왔기에 누구보다 해줄 이야기가 많다. 이지성만의 진정성과 간절함이, 따뜻한 격려와 희망의 메시지가 독자들에게도 그대로 전달되리라 믿는다.


저자 프로필

이지성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4년
  • 학력 전주 교육대학교 학사
    전북대학교 법학과 학사
  • 경력 기아대책 어린이개발사업 홍보대사
    청소년아이프렌드 홍보대사
    상원초등학교 교사
  • 데뷔 1997년 시 `언제까지나 우리는 깊디깊은 강물로 흐르리라`
  • 링크 트위터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93년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다. 시, 소설, 교육, 자기계발,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른 권 넘는 책을 출간했다. 대표작으로 『꿈꾸는 다락방』 『여자라면 힐러리처럼』 『리딩으로 리드하라』 『생각하는 인문학』 『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 『고전혁명』(공저) 등이 있다. 주요 저서들은 미국, 중국, 타이완,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번역 출간되었다.
자기계발과 인문학의 목적은 ‘사랑’이라는 깨달음을 실천하기 위해 팬카페 ‘폴레폴레’ 자원봉사자들과 전국 각지의 저소득층 공부방에서 인문교육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와 함께 해외 빈민촌에 학교와 병원 등을 세우는 일을 하고 있다. 2014년부터는 ‘차이에듀케이션’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자기계발 및 인문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메일 [email protected]

목차

다시 펴내며|내가 다시 스무 살 3월을 떠올린 이유
OPENING|꿈을 가진 너에게

1 스무 살, 꿈을 찾아가기 위한 발돋움
지금은 아득한|단 한 번뿐인 인생|우울하기 짝이 없던 시간|인생의 첫 순간|영혼의 유배지에서 다시 태어난|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견디고 있다고|미래를 향해 나아가려면|친구에 관하여|사랑해줘

2 어둠 속에 있는 듯 불안해하는 너에게
인간의 경험을 하고 있는 너에게|네가 바로 희망이야|오히려 행복해|별|사랑의 특권|시련의 길 끝에는|영혼을 다해 믿으면|걱정하지 마|스무 살처럼 평생을|술 취한 너를 보며|어쩌겠어, 난 분명 봤는데|지금 당장 해야 하는 말

3 그래, 여행을 떠나는 거야 천천히
눈부시게 빛나는 시간이 시작됐어|행운 예감|행복 프로젝트|내가 처음 흔들렸을 때|가끔은 우울해져도 괜찮아|이십 대만의 특권|이십 대로 가는 길|정말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스무 살에 이미 시작된 성공|모두 이루어질 거야|꿈을 위한 기적의 시간|우연히 사고방식 vs 선택의 사고방식|네버랜드|행복과 불행의 기준|지금이라도|행복, 그거 별것 아냐

4 지금보다 더 빛나는 별을 향해
가장 위대한 일|이만할게|지구에 던져진 돌멩이 하나 같을 때|스무 살 절대 지지 않기를|살기 위해 믿었어, 희망을|날개를 펴고 날아가던 시간들|지옥을 벗어나는 가장 쉬운 방법|내 전화를 받아주세요|질문하는 자는 답을 피할 수 없다|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행복합니다|쉿!

5 시련은 누구에게라도 다가오지만
넌 네 생각보다 훨씬 잘할 수 있어|넌 어느 쪽이니?|좋겠어|내 운명|내 가슴이 시키는 길로|생각한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15년 전 내 모습, 15년 뒤 네 모습|내 친구 이야기|나는 생각해|베토벤처럼|생존을 위해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이십 대가 저지르면 안 될 가장 큰 죄악|이십 원이 내게 준 선물|자랑스러워|넌 할 수 있어|네 인생의 멘토|사회에서 성공하는 법은 따로 있어|카네기의 비밀|지금 어디선가 고통받고 있을 너에게|자기 안의 함정|네 마음을 믿어봐|난 바뀔 수 있다고 믿어|행복한 사람|나를 바꾸고 싶다면|영혼을 깨우는 여행

6 단 1센티미터 나아가기 위해
사람들 속에 있으면|규칙|명랑한 산책길|행복의 노래|내 안의 '그것'에 대하여|세상에 단 하나뿐인 너를 위한|내가 생각하는 남자다운 삶|오늘까지만|시끄러워! 난 할 수 있어|내가 바라는 삶|나이 아흔이 되어도|양말|가끔씩 그리워|때론 스머프처럼|버리렴|오늘은 좀 외롭다|처절한 실패, 처절한 도전|사줘, 유에프오|글을 쓴다는 것|어쩌면 나는|소명|아마도 그곳엔|지금보다 더 뜨겁기를

7 불가능한 꿈을 현실로 만드는 열정
헌법 제10조|네가 움직여야 해|넌 어디서, 무얼 하고, 있었니|네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대한민국 이십 대, 네게 거는 희망|정의를 위하여|이제부터는|나눔의 힘|매일 아침 나에게

CLOSING|모두의 해피엔딩이기를
새로운 시작을 알리며|나는 너를 언제나 언제까지나 응원해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