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경복궁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역사

경복궁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친절하면서도 꼼꼼한 경복궁 답사기

구매종이책 정가25,000
전자책 정가17,500(30%)
판매가17,500
경복궁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책 소개

<경복궁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1) 조선의 흥망성쇠와 함께 한 경복궁의 모든 것!
경복궁은 1395년(태조 4년), 개성에서 한양으로 도읍을 옮기면서 세운 조선의 으뜸 궁궐이다. 《경복궁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조선의 개국, 한양 천도와 경복궁 창건, 임진왜란의 혼란, 흥선대원군의 경복궁 중창과 전각들이 헐린 일제시대의 수난 등 굴곡 많은 600년 경복궁의 역사를 쉽고 자세히 알려준다. 또한 각 주요 전각, 건물들의 뛰어난 건축 양식과 그 안에 담긴 음양오행 사상뿐 아니라 세세하게는 각 건물에 걸린 현판의 뜻까지 경복궁 한곳 한곳의 의미를 깊이 있게 설명하고 있다.
경복궁은 조선을 이끌었던 지도자의 고뇌와 연민이 배어 있는 역사의 상징이며, 조선시대 문화의 결정체다. 그러한 경복궁의 면모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성리학의 원리부터 경복궁 굴뚝의 벽돌문양까지 다루었으며, 세종로의 전신인 육조거리부터 최근 개방한 명성황후 시해장소인 건청궁, 북쪽의 신무문까지 담아냈다. 경복궁의 모든 것을 보여주려고 노력한 지은이의 열정과 꼼꼼함이 돋보이는 경복궁 백과사전이다.

(2) 10여 년간 경복궁 문화해설사로 활동한 지은이의 생생한 목소리
10년 넘게 주말을 경복궁에서 ‘문화해설사’로 활동하며 관람객들을 안내한 지은이의 현장 경험과 풍부한 배경지식은 지금껏 보지 못한 경복궁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더욱이 지은이가 직접 찍은 다채롭고 풍부한 여러 장의 아름다운 도판들과 함께 책을 읽다보면 실제로 경복궁을 관람하며 지은이와 함께 경복궁 구석구석을 살펴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본문에 추가된 더 읽을거리와 부록까지 경복궁에 관해 하나도 놓치지 않고 모든 것을 담으려고 노력한 지은이에게 있어 이 책은 문화해설사로 산 지난 10여 년의 삶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땀과 노력의 결정체다.

(3) 경복궁의 과거, 현재, 미래를 그려냈다!
경복궁은 장엄하고, 정연한 조선의 법궁으로 국가 최고 지도자가 머물던 곳이다. 1592년 임진왜란으로 폐허가 된 이후 흥선대원군의 집념으로 경복궁이 다시 세워졌지만 일제시대와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복원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해방 이후에는 콘크리트 날림으로 대충 복원하는 등 문제가 많았다. 다행히 2009년을 목표로 1989년에 기본 궁제를 복구?복원하려는 ‘경복궁 옛 모습 되살리기’ 계획이 수립되면서 경복궁의 원형 회복이 본격화되었다. 2007년까지 영추문, 흥례문 일곽, 만춘전, 태원전 일원, 건청궁 등이 복권되었고, 현재 광화문과 집경당?합화당 행각, 문경전과 회안전 터 등이 복구 중이다.
지은이가 최근까지 일반인들이 출입하기 어려웠던 이곳들까지 세세히 살핀 이유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쉽게 잊고 있던 경복궁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복원된 경복궁의 미래까지 생각하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가 지금까지 봐왔던 경복궁을 다룬 단순한 가이드북이 아니다. 경복궁을 통해 우리의 역사와 미래를 되짚어보게 하는 또 하나의 가치 있는 역사책이다.



저자 소개

저자 - 양택규
1946년생으로, 한때는 양가(楊哥)만 300여 호를 헤아렸다는 집성촌에서 태어났다. 이 마을이 잘 나갈 때는 초등학교까지 들어섰는데, 학생들이 양가들로만 구성되었다 해서 신문에 소개될 정도로 희한한 동네였다. 동네 풍광도 고색창연하고 관습도 조선시대에 머물러 있는 곳이었다. 전주서중·전주고를 마치고, 담임선생님의 강권에 힘입어 서울로 올라와 대입 시험을 치뤘다.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들어가 근로장학금으로 학비를 대고, 여러 가지 일을 해서 먹고 입고 자며 졸업할 수 있었다. 학교를 마치고 군 입대를 전후해서 여기저기 주간지를 편집 일을 하기도 하고, 선배들의 도움으로 출판사도 기웃거리다가 중등학교 국어교사로 봉직한 지 30여 년이 되었다. 지금 서울의 진선여고에서 진학지도, 교과지도를 하면서 근무하고 있다. 학생들에게 공부 잘 안 한다고 고함이나 치는, 그래서 고약한 선생으로 머물러 있는 지금, 자신은 경복궁에서 관람객 안내하는 일이 유일한 선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목차

저자의 말

1. 경복궁이 지나온 길
한양 천도와 창건
법궁시대
공궐기의 경복궁
폐허 위에 다시 세운 경복궁
일제강점기의 경복궁
경복궁 옛 모습 되살리기

2. 경복궁으로 가는 길
도성
사대문과 큰길, 저자
육조거리
궁성

3. 새로 보는 경복궁
광화문
흥례문 일곽
근정전 일곽
사정전 일곽
궐내각사
경회루
강녕전 일곽
교태전 일곽
동궁 일원
자경전 일곽
향원정과 건청궁
집옥재 일원
때를 기다리는 전각들
태원전 일원
신무문을 나서면

부록
전통건축 엿보기
편액
경복궁 연표

맺음말

참고문헌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