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고시원 기담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고시원 기담

구매종이책 정가13,000
전자책 정가9,100(30%)
판매가9,100
고시원 기담

책 소개

<고시원 기담> 한 평짜리 작은 공간, 그 곳에도 삶이 있다.
쇠락한 고시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기묘하고도 환상적인 이야기

변두리 시장 통에 자리한 고문고시원. 1990년대 불어 닥친 고시원 열풍에 편승해 지어진 고문고시원의 원래 이름은 ‘공문고시원’이었다. ‘공부의 문’이라는 뜻으로 지은 이름이었으나, 어느 날인가 ‘공’자 밑의 이응이 떨어져나가 ‘고문고시원’이 되고 말았다. 처음에는 고시원 원장의 저가 전략에 힘입어 다양한 사람들이 고문고시원에 둥지를 틀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고 시설이 낙후되면서 곧 하나 둘 떠나게 되고, 원장이 고시원을 허물겠다고 발표한 이후에는 대부분이 방을 비워 지금은 단 여덟 명만이 고문고시원에 거주하고 있다. 고문고시원 사람들은 모두 숨을 죽인 채 살아간다. 마치 유령처럼,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존재가 된 그들은 각자의 방에 틀어박혀 한 평짜리 삶을 이어가고 있다.

『고시원 기담』은 유령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이 겪게 되는 기묘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옴니버스 구성으로 전개되는 이들 각각의 이야기는 추리, SF, 무협, 스릴러 등 서로 다른 장르를 통해 저마다의 색으로 다채롭게 펼쳐진다. 이들의 기묘하고 환상적인 이야기들은 마지막에 하나의 사건과 이야기로 합쳐지고, 거대한 음모와 맞닥뜨리게 되면서 기적 같은 순간으로 이어진다.

가장 장르적인 방식으로 전하는 가장 문학적인 메시지

작가는 한국사회의 축소판과도 같은 고시원이라는 공간을 가져와 이곳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장르적인 상상력을 발휘해 풀어낸다. 죽은 사람과 대화를 나누고,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겨나고, 유령이 돌아다니는 등의 기이한 사건들은 작가의 묵직한 현실 인식과 주제 의식 위에서 단단한 현실성을 갖추고 다양하게 변주된다.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지는 이야기들을 정신없이 따라가다 보면, 어느 순간 묵직한 주제의식과 마주하게 된다.

작가는 한국사회의 다양한 일면을 풍자와 유머를 통해 보여주면서도 소외된 사람들, 약하고 비루한 사람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놓지 않는다. 작가는 『고시원 기담』을 통해 이토록 기괴하고 끔찍한 현실 속에서도 우리는 서로 연결되기를 포기해서는 안 되며, 지척에서 살아가고 있는 이들의 존재를 잊지 않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잔잔하게 전한다.


출판사 서평

그들은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다.
유령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한 평짜리 이야기

『고시원 기담』은 한 평짜리 좁은 공간에서 기꺼이 스스로를 고립시키며 살아가던 비루한 존재들이 자신과 함께 살아가는 이들의 존재를 깨닫고 힘을 합쳐 악에 맞서는 이야기이다.『고시원 기담』에는 비루하고 별 볼일 없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고시생, 취업 준비생, 외국인 노동자, 신용 불량자, 가출 소녀 등 그들의 삶은 그들이 거주하고 있는 고시원 방만큼이나 비좁고 비루하다. 하지만 그들에게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그들은 성장하고 자신을 가두고 있던 껍질을 깨고 나오며, 다른 껍질 속에 있던 이들과 조우하게 된다.

작가는 이러한 이야기를 통해 ‘인간’과 ‘관계’ 란 무엇인지에 대한 통찰을 전하고, 공동체와 도시적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작가의 전작인 『밤의 이야기꾼들』, 『소용돌이』에서 보여주었던 탁월한 이야기꾼으로서의 면모는 이번 작품에서도 빛을 발한다. 호러, 미스터리, 추리,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 문학을 꾸준히 집필해 온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 여러 장르의 작법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거침없이 이야기를 풀어낸다. 작가는 탁월한 솜씨로 서로 다른 장르의 이야기들을 하나로 꿰어내면서, 인간의 존재와 관계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뛰어난 문학적 성취를 이루어 낸다. 무엇보다 작품 전반에 깔려 있는 약자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빛난다. 끔찍하고 참혹한 현실 속에서도 한 평짜리 삶을 묵묵히 살아내고 있는 이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시종일관 견지하며, 조용한 위로를 전하는 전건우 작가는 아마도 우리 시대 가장 사려 깊은 이야기꾼이다.


저자 프로필

전건우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9년 3월 25일
  • 데뷔 2008년 단편소설 '선잠'
  • 링크 블로그

2018.12.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전건우


1979년 울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자랐다. 대학에서 해운경영학을 전공하고 6년간 잡지사에서 기자로 일하다 2008년 『한국공포문학단편선』, 『한국추리스릴러단편선』을 통해 데뷔하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세상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어둠, 그리고 그 속에 깃들어 있는 빛에 대한 이야기를 쓰고 있다. 호러 미스터리 소설을 쓰면서도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놓지 않는 사려 깊은 이야기꾼이다. 장편소설 『밤의 이야기꾼들』, 『소용돌이』를 출간했다.

목차

고문고시원

303호: 그 남자, 어디로?
비정묘시(悲情猫市) ①

316호: 오케이맨
비정묘시(悲情猫市) ②

313호: 취업 무림 패도기
비정묘시(悲情猫市) ③

311호: 매일 죽는 남자
비정묘시(悲情猫市) ④

317호: 사투 소녀
비정묘시(悲情猫市) ⑤

310호: 뱀 사나이, 얼음장, 그리고 괴물 유령들

304호: 고양이는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

작가 후기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