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하종강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55년
  • 학력 인하대학교 학사
  • 경력 제8대 성공회대학교 노동대학 학장
    한울노동문제연구소 소장
    노동자교육센터 교육위원
  • 수상 1994년 제6회 전태일 문학상
  • 링크 공식 사이트

2015.02.0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하종강 성공회대학교 노동아카데미 주임교수. 전 한울노동문제연구소장. 40년 가까이 줄곧 노동 문제 분야에서 일하면서 건강하고 즐거운 일터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1994년에 제6회 전태일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우리가 몰랐던 노동 이야기』 『울지 말고 당당하게』 『아직 희망을 버릴 때가 아니다』 등이 있다.

이수정 공인 노무사. 일하는 사람의 눈으로 세상을 보기 위해 읽고, 쓰고, 교육하며 배우고 있다. 특히 청소년 노동에 관심이 있어 현재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인권교육센터 ‘들’과 함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10대와 통하는 일하는 청소년의 권리 이야기』, 『십 대 밑바닥 노동』(공저) 『나, 너 우리의 일과 권리 탐구생활』(공저)이 있다.

김영민 청년유니온 사무처장. 등록금이 가파르게 오를 때 대학에 입학해 청년 세대 문제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청년유니온 정책 팀,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 일자리 분과에서 활동했고, 청년을 대변하여 최저임금위원회에 노동자 위원으로서 최저 임금 결정 과정에 참여했다. 청년유니온에서 지은 책 『나를 지키는 노동법』의 집필에 함께했으며, 『매일노동뉴스』에 청년 노동에 관한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하지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 너무 열심히 사느라 고단한 이들을 상담하며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담아 『대한민국 마음 보고서』 『지금 독립하는 중입니다』 『고민이 고민입니다』 등을 썼다.

류은숙 인권 활동가. 1992년부터 2006년까지 ‘인권운동사랑방’에서 활동했고, 현재는 인권 연구소 ‘창’에서 일하고 있다. 두 단체 모두 창립할 때부터 함께했다. 지은 책으로 『심야 인권 식당』 『미처 하지 못한 말』 『여자들은 다른 장소를 살아간다』 『사람을 옹호하라』 등이 있다.

곽한영 부산대학교 사범대학 교수. 법무부 산하 한국법교육센터 본부장으로 일하면서 학생 자치 법정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하는 등 다양한 법 교육 관련 연구와 사업을 진행했다. 지은 책으로 『법의식과 법교육』 『학교폭력과 법』 『혼돈과 질서』 『게임의 法칙』 등이 있다.

임지선 『한겨레』 기자. 2006년에 『한겨레』에 입사해 사회‧문화‧탐사‧경제부 등에서 일했다. 여성 노동 현장에 뛰어든 ‘노동 OTL’ 기획, 피자 배달 기획, 아동 학대 기획, 좋은 일자리 프로젝트 등을 보도하며 노동‧인권 문제에 눈을 떴다. 『4천원 인생』(공저) 『현시창』 『아동학대에 관한 뒤늦은 기록』(공저) 등을 썼다.

정혜연 청년 정치가, 정의당 성동구 부위원장. 전 정의당 부대표. 이화여대 약학대학을 졸업한 뒤 약사로 일하면서 청년의 삶과 노동에 관심을 갖고 20대부터 정치에 뛰어들었다. 정의당 청년본부의 본부장 등으로 활동했으며, 정의당의 청년 정책을 구상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힘을 보태고 있다.

윤자영 충남대학교 경제학과 조교수.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매사추세츠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노동연구원의 연구 위원을 지냈다. 『보이지 않는 가슴』 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신경아 한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여성 노동, 노동과 돌봄, 일과 삶의 균형 등에 관해 연구해 왔다. 지은 책으로 『우리는 왜 이런 시간을 견디고 있는가』(공저) 『여성과 일』(공저) 등이 있다.

<열 가지 당부>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