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남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일본대학교 문과 학사
  • 경력 연합신문 편집국장

2015.02.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다카기 아키미쓰
본명은 다카기 세이이치. 1920년 아오모리 현 출생, 1995년 영면하였다. 교토대학 공학부 졸업 후 나카시마 비행기에 취직하였으나 제2차 세계대전 종전으로 실업, 1948년 에도가와 란포의 추천으로 [문신 살인 사건]을 출간하며 데뷔하였다. 구조상 밀실이 될 수 없는 일본 전통가옥 안에서 일어난 '밀실살인'을 단순한 물리적 트릭이 아닌 독창적인 수수께끼 구성과 인간의 심리를 이용한 트릭으로 재구축한 [문신 살인 사건]은 일본 추리소설을 대표하는 장편 중 하나로 찬사를 받았다. 1949년 [가면 살인 사건]으로 탐정작가클럽상(現 일본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 1955년 예고살인 트릭의 전형을 보여준 대표작 [인형은 왜 살해되는가]가 사랑을 받으며 본격 추리소설의 일인자로서 입지를 굳혔다. 또한 사회를 혼란에 빠뜨렸던 금융범죄를 모티브로 집필한 [백주의 대낮](1960년)은 도서추리법(범인을 미리 알려준 후 탐정이 트릭을 푸는 과정에 중점을 두는 추리작법)의 대표작이자 경제 미스터리의 시초로 평가받고 있다. 법정추리의 명작 [파계재판](1961년)은 90퍼센트 이상이 법정 장면으로 이루어진 역작이다.
본격 추리소설의 요소를 유지하면서, 그 기본을 뒤흔든 추리방식으로 독자와 평단의 극찬을 받은 거장 다카기 아키미쓰는 결코 평탄하지 않았던 개인사와 전쟁 후 불안한 사회상을 작품에 투여, 다양한 장르에서 그만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하였다. 작가가 창조한 '6개 국어를 구사하는 법의학자이자 의학박사 가미즈 교스케'는 에도가와 란포의 '아케치 고고로', 요코미조 세이시의 '긴다이치 쿄스케'와 함께 일본 본격 추리소설을 대표하는 3대 명탐정으로 일컬어지고 있다.

역자 - 김남
일본대학교 문과 졸업, 연합신문 편집국장 역임, 지은 책 <조국의 날개>, 옮긴 책 세이시 <혼징살인사건> 하이스미스 <태양은 가득히> 란포 <음울한 짐승> 등이 있다.

<문신살인사건>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