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최성웅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뮌헨 대학교
    훔볼트대학교
    파리3대학 불어불문학, 독어독문학
  • 링크 공식 사이트

2015.02.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라이너 마리아 릴케 (Rainer Maria Rilke)

1875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지배하에 있던 보헤미아의 프라하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의 뜻에 따라 11세에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하지만 적응하지 못하고 이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한다. 이후 육군고등사관학교에 진학하지만 결국 자퇴하고 1896년 뮌헨에서 운명의 여인이자 연인 관계를 뛰어 넘어 평생 정신적 교감을 나눈 벗인 루 안드레아스-살로메를 만나 시인으로 살겠다고 결심한다.

19세에 첫 시집 『삶과 노래』의 자비 출간을 시작으로 이탈리아를 여행한 감상을 살로메에게 보내려고 쓴 『피렌체 일기』, 체코 독립운동을 다룬 단편집 『프라하의 두 이야기』, 프랑스의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의 예술에 영향을 받은 『신시집』 등을 썼다. 하이데거 같은 철학자들이 탐구의 대상으로 삼은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를 비롯해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형상 시집』, 『두이노의 비가』, 『말테의 수기』 등 2천 편이 넘는 다양한 시, 소설, 희곡, 산문이 현재까지도 많은 독자들에게 널리 읽히며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작가가 되었다.

폴 발레리, T.S. 엘리엇과 함께 20세기 최고의 시인이라는 평가를 받는 릴케는 1926년 스위스의 발몽에서 51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릴케는 생전에 ‘자기 본성의 풍부한 수확’을 편지에 남겼다고 스스로 고백할 만큼 1만여 통이 넘는 많은 편지글을 남겼는데, 십 대에 시작되어 세상을 떠나기 2주 전까지 계속된 그의 편지는 현재까지 29권의 서간집으로 출간되었다. 그중에서도 삶과 예술, 고독과 사랑에 관해 번민하던 한 젊은 청년에게 보내는 10통의 편지글로 구성된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는 릴케의 세계관과 문학관을 고스란히 보여 주며 시대를 뛰어넘어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감동과 위안을 선사하고 있다.

<두이노 비가>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