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안동민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서울대학교 국어국문과 학사
  • 데뷔 1951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부문 '성화' 당선

2014.12.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헨릭 입센
(1828-1906) 노르웨이 남부 항구도시 시엔의 부유한 상인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여덟 살 때 집이 파산하여 열다섯 살까지 약방의 도제로 일했다. 독학으로 대학 진학을 위한 수험준비를 하는 한편, 신문에 만화와 시를 기고했다.
희곡 《카틸리나》(1848)를 출판하였으나 주목받지 못하고 그 후 《전사의 무덤》(1850)이 극장에 채택되어 상연되자 대학 진학을 단념하고 작가로 나설 것을 결심했다. 1851년 국민국장 전속작가 겸 무대감독으로 초청되어 이때 무대 기교를 연구한 것이 훗날 극작가로 대성하는 밑거름이 되었다.
1857년에 노르웨이 극장의 지배인으로 직장을 옮긴 뒤 최초의 현대극 《사랑의 희극》(1866)과 《왕위를 노리는 자》를 발표했으나 인정받지 못하고 이탈리아로 가서 그리스 로마의 고미술을 접하게 되었다. 여기에서 목사 브랑을 주인공으로 한 대작 《브랑》(1866)을 발표하여 명성을 쌓았다. 이후 《페르 귄트》(1867), 《황제와 갈릴레아 사람》(1873) 등에서 사상적 입장을 확고하게 굳혔다. 이어 사회극 《사회의 기둥》(1877), 《인형의 집》(1879) 등을 발표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유령》(1881), 《민중의 적》(1882), 《들오리》(1884), 《로스메르 저택》(1866), 《바다에서 온 부인》(1888), 《헤다 가블레르》(1890), 《건축사 솔네스》(1892), 《작은 아이욜프》《보르크만》《우리들 죽은 사람이 눈뜰 때》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역자 - 안동민
서울대학교 문리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경향신문에 장편소설 《聖火》가 당선(1951)되었고, 조서일보 신춘문예에 《밤》(1953)으로 입선했다. 지은 책으로 장편 소설 《生》, 《숙영낭자전》, 작품집 《문》, 《益春》, 《어느 날의 아담》, 동화집 《이상한 꿈》, 옮긴 책으로는 고골리의 《죽은 혼》, 헤밍웨이 《해는 또다시 떠오른다》,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 린위탕 《내 나라 내 국민》, 《생활의 발견》, 존 파울즈 《콜렉터》 외 다수가 있다.

<인형의 집>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