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지윤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아오야마가쿠인대학교 대학원 국제 커뮤니케이션 석사
    숙명여자대학교 언론정보학과 학사

2015.10.0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 저자 소개

스가하라 유이치로 (菅原勇一郎)
도쿄의 도시락 배달 전문점 다마고야(玉子屋)의 사장. 2004년 사장으로 취임해 독자적인 생산과 배송 시스템, 정밀한 수요 예측, 인재 경영으로 회사를 성장시켰다. 이로 인해 2만여 개였던 일일 판매량이 7만 개, 연매출은 136억 원에서 1000억 원을 달성했다. 다마고야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은 일본의 여러 미디어에 소개되어 주목받았으며, 2007년부터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경영대학원 교재에 사례연구로 인용되었다.
다마고야의 시작은 저자의 아버지가 돈가스 가게에서 도시락을 주문받아 하루 5~10개씩 자전거로 배달하면서부터였다. 1975년 도시락 전문점으로 업종을 바꾸고 대기업과 독점 계약을 따내 ‘직장인을 위한 도시락’이라는 제품 브랜딩에 성공했다. 20년간 꾸준히 성장해 온 다마고야는 1997년 저자가 입사했을 당시 일일 판매량 2만 개, 연매출 136억 원을 기록했다.
저자는 어릴 때부터 ‘도시락집 아들’이라는 소리가 듣기 싫어 가게를 물려받을 생각이 없었다. 자신만의 기업을 만드는 게 꿈이었던 그는 릿쿄대학교 경제학부를 졸업한 뒤 후지은행(현 미즈호은행)에 근무하며 회계를 배웠고 작은 마케팅 회사에서 유통과 물류를 배웠다. 그리고 아버지의 권유로 마케팅 회사를 다니는 2년간 다마고야의 도시락을 먹으며 소비자로서, 창업 지망생으로서 다마고야가 얼마나 탄탄한 회사인지 깨달았다. 이후 아버지의 가게를 ‘기업’으로 키우겠다고 결심하며 본격적으로 경영에 뛰어들었고, 그 능력을 인정받아 2015년부터 세계경제포럼 지역회의에 참가하고 있다.
이 책은 도시락 가게를 직원 600여 명 규모의, 도쿄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강소기업으로 키워낸 저력을 비즈니스 모델과 기업가 정신에서 찾아 낱낱이 분석하고 있다. 소매점 몰락의 시대에 어떻게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지, 그리고 어떻게 시장에서 살아남을지 고민하는 경영인과 창업 지망생들에게 작은 기업도 얼마든지 규모의 경제를 뛰어넘어 성공할 수 있음을 알려 준다.


■ 역자 소개

나지윤
숙명여자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아오야마가쿠인대학 대학원에서 국제커뮤니케이션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잡지사 기자를 거쳐 일본어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시골 카페에서 경영을 찾다》, 《사람을 포기하지 않는 기업》, 《당당하게 말하고 확실하게 설득하는 기술》, 《무시했더니 살 만해졌다》 등이 있다.
[email protected]

<사업을 키운다는 것>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