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노진선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숙명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2014.12.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은이
피터 스완슨Peter Swanson
국내에 출간되어 10만 독자들에게 사랑받은 《죽여 마땅한 사람들》로 “메스처럼 예리한 문체로 냉정한 악의 본질을 탐구하는 작가(《퍼블리셔스 위클리》)”, “무시무시한 미치광이에게 푹 빠져들게 하는 법을 아는 작가(《가디언》)”라는 찬사를 받았고, 뉴잉글랜드소사이어티북어워드the New England Society Book Award, 영국범죄작가협회에서 매년 최고의 스릴러 부문에 수상하는 CWA 이안플레밍스틸대거Ian Fleming Steel Dagger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두 번째 책 《아낌없이 뺏는 사랑》으로 “대담하고 극적인 반전을 갖춘 채 가차 없이 펼쳐지는 이야기(《보스턴 글로브》)”라는 찬사를 받았다. 그 외 《312호에는 302호 여자가 보인다》로 NPR 올해의 책을 수상했으며,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로 “정점에 오른 스타일리시한 스릴러(《가디언》)”라는 평가를 받으며 ‘결코 독자를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옮긴이
노진선
숙명여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다양한 작품들을 번역해왔다. 옮긴 책으로 매트 헤이그의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제닌 커민스의 《아메리칸 더트》, 조디 피코의 《작지만 위대한 일들》, 피터 스완슨의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312호에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아낌없이 뺏는 사랑》, 《죽여 마땅한 사람들》, 요 네스뵈의 《스노우맨》, 《레오파드》, 《네메시스》 등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와 엘리자베스 길버트의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등이 있다.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