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김승남

2015.12.2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김수정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부터 또 다른 여행을 꿈꾸고 계획하는 여행중독자 

매년 휴가지를 정할 때면 저에게 홍콩은 언제나 1순위였습니다. 그래서 한 번 찾고, 두 번 찾고, 친구와 함께, 엄마와 함께, 어린 딸과 함께, 또 어떤 날은 혼자서 무더운 여름날의 홍콩 거리를 구석구석 거닐어 보기도 했습니다. 혼자만 보기 아까운 흔적들을 메모하고 사진으로 남기면서 점점 더 홍콩의 매력에 빠져들었습니다. 하지만 ‘여행’ 삼아 방문했던 적과는 다르게 ‘취재’를 목적으로 방문해야 했던 홍콩은 저에게는 전혀 다른 낯섦이었습니다. 그저 즐기고 먹고 쇼핑하며 나만의 여행을 즐기던 때와는 다르 게 더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맛보고 구입해야 했으니까요. 처음엔 조금 힘들기도 했습니다. 다 먹지도 못할 음식들을 종류별로 시키기도 하고, 관광객에게 보다 현지인들에게 더 인기 있는 곳들을 무작정 찾아내야 했거든요. 하지만, 어느새 ‘취재’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었던 홍콩을 ‘여행’으로 즐기고 있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매번 먹던 음식만 먹고 보던 풍경만 보던 저에게 전혀 다른 매력을 계속해서 보여준 홍콩에 저는 더 빠져들 수밖에 없었지요. 이 책에는 널리 알려진 홍콩의 뻔한 매력 말고 작가들이 직접 취재한, 아직은 알려지지 않은 홍콩의 구석구석 다양한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습니다.

제가 홍콩행 비행기 티켓을 구입할 때마다 왜 또 홍콩이냐며 묻는 사람들에게 이젠 <무작정 따라하기 홍콩·마카오>를 통해 제대로 된 답을 할 수 있게 되어 다행입니다.



저자 김승남

‘여행’이라는 짧은 단어가 주는 떨림과 울림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2010년 봄. 홍콩으로의 첫 여행 그 마지막 밤에 올랐던 빅토리아 피크에는 한치 앞도 분간하기 어려운 짙은 안개만 가득했습니다. 그토록 기대하던 찬란한 야경은 결국 보지 못했었지요. 다시 돌아 내려오는 피크 트램에서 ‘언젠가 또 오려고 이러나 보다’ 스스로 위로하며 쓰린 속을 달래던 것이 홍콩에 대한 제 첫 기억입니다. 그리고 몇 년 후, 저는 취재라는 목적으로, 또 여행 작가라는 조금은 어색한 신분으로 홍콩을 수도 없이 여행해야 하는 하루하루를 살고 있습니다. 다시 찾은 홍콩에서, 다시 오른 빅토리아 피크에서 그토록 고대하던 찬란한 홍콩의 야경을 결국 마주할 수 있었지요. ‘언젠가 또 오려나 보다’ 했던 그 바람은 결국 그렇게 이루어졌습니다. 조금 더 새로운 책을 완성하기 위해, 더 정확하고 알찬 이야기들을 담기 위해 담당 지역의 거의 모든 골목을 누비고 다녔습니다. 촉박한 시간에 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도, 한 번 걸은 골목을 또 다시 달리면서도, 여전히 부족함을 느낍니다.

홍콩은 참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처음 취재했던 레스토랑이 출간 즈음에는 문을 닫는 일도 파다했지요. 하지만 그렇기에 홍콩은 매력적인 여행지입니다. 홍콩을 처음 찾는 이에게도, 두 번 세 번 자꾸만 찾는 이에게도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니 홍콩은 분명 매력적인 여행지겠지요.

여행 작가라는 거창한 타이틀보다는 여러분보다 조금 먼저 홍콩의 골목골목을 누빈 선배 여행자로서 홍콩을 강력 추천합니다. 새로운 여행 가이드북 <무작정 따라하기 홍콩·마카오>와 함께 더 멋진 홍콩을 발견하게 되길 응원합니다.



저자 원정아

홍콩 생활자로서 그동안 기록했던 보석 같은 이야기들을 여러분들께 전해 드립니다 

우연한 기회에 향기로운 도시, 홍콩으로 흘러들어 와 터를 잡고 십수 년 간 살고 있습니다. 홍콩은 그렇게 저에게 제2의 고향이 되었고, 이제는 홍콩에서의 생활이 더 익숙하기도 합니다. 만 19살 겨울에 떠났던 유럽 여행을 계기로 길 위에서의 생활에 매료되어 일본, 중국, 호주, 동남아 등으로 떠돌아다니며 자유분방하게 살던 제가 이렇게 한 도시에서 직장 생활을 하면서 오래 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처음에는 너무나도 작은 도시국가이기에 금세 질려 버릴 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흥미롭기만 합니다. 동서양의 분위기를 모두 가지고 있고, 세계 각국의 요리를 즐길 수 있으며 골목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팔색조 매력 덕분입니다. 이 책을 통해 여러분과 함께 그 즐거움과 매력을 나누고 싶어서 열심히 발품을 팔고, 협조를 구하고, 사진을 찍고, 글을 썼습니다. 이 책이 부디 여러분이 홍콩에서 행복한 추억을 만들고, 홍콩을 제대로 즐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개정판 | 무작정 따라하기 홍콩·마카오 (2018)>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