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한나 아렌트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906년 10월 14일 - 1975년 12월
  • 학력 마부르크대학교

2016.02.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은이 한나 아렌트

한나 아렌트(Hannah Arendt, 1906〜1975)는 20세기의 가장 탁월하고 독창적인 정치사상을 펼쳐낸 사람 가운데 한 명으로, 수많은 에세이를 쓴 평론가이자 철학자이기도 하다. 아렌트는 독일 하노버 인근 도시 린덴에서 태어나 유년 시절 대부분을 쾨니히스베르크에서 보냈으며, 대학 시절 하이데거의 강의에 참여하면서 철학에 관심을 갖게 된다. 이후 야스퍼스의 지도 아래 <아우구스티누스의 사랑 개념>이란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는다. 나치 체제가 등장한 1933년, 파리로 망명한 뒤에는 망명한 또 다른 지식인들과 교류하면서 유대인 운동에 참여하게 된다. 1941년 미국으로 이주한 후 강의와 집필 활동을 했으며, 1951년이 되어서야 미국 시민권을 획득하게 된다. 아렌트는 여러 해 동안 뉴스쿨 대학원의 정치철학 교수로 재직했으며 시카고대학교 사회사상위원회 방문연구원으로 활동했다. 1973〜1974년 에버딘 대학교 기퍼드 강좌에서 ‘정신의 삶: 사유와 의지’라는 주제로 강의를 했고 출판을 위해 원고를 마무리한 직후 ‘판단’에 관한 원고를 집필하려던 중 1975년 12월 4일 심근경색으로 타계했다. 지은 책으로는 《전체주의의 기원》(1951), 《인간의 조건》(1958), 《과거와 미래 사이》(1961), 《예루살렘의 아이히만》과 《혁명론》(1963), 《어두운 시대의 사람들》(1968), 《폭력론》(1969), 《공화국의 위기》(1972), 《라헬 파른하겐》(1974)이 있다. 《정신의 삶: 사유와 의지》는 아렌트 사후에 친구인 메리 매카시의 편집으로 1978년 출간되었다.

옮긴이 홍원표

홍원표(洪元杓)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고전적 합리주의의 현대적 해석: 스트라우스, 보에글린, 아렌트>라는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이후부터 한나 아렌트 정치철학 연구에 전념하고 있다. 현재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언어외교학부에 재직하고 있으며 미네르바교양대학 학장을 맡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교무처장, 한국정치학회 편집이사•총무이사•부회장을 역임했고, 한나아렌트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저서로는 《현대 정치철학의 지형》(2002), 《아렌트: 정치의 존재 이유는 자유다》(2011), 《한나 아렌트 정치철학: 행위, 전통, 인물》(2013), 《비극의 서사》(2018) 이외 다수의 공저가 있다. 역서로는 《정신의 삶: 사유》(2004), 《혁명론》(2004), 《한나 아렌트 전기: 세계사랑을 위하여》(2007), 《어두운 시대의 사람들》((2010), 《이해의 에세이》(공역, 2012) 등이 있다.

<정신의 삶>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