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하기

  • 출생 1958년 6월 24일
  • 학력 부산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박사
    부산대학교 대학원 철학과 석사
    부산대학교 철학과 학사
  • 경력 경기도청 대변인실 홍보담당관
    부경대학교 외래교수
    부산대학교 외래교수
  • 데뷔 1989년 창장작과비평 소설 '살아있는 무덤'
  • 수상 2001년 제1회 부산작가상
    1992년 제10회 신동엽창작기금
  • 링크 페이스북블로그

2016.07.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1958년 경남 울산에서 태어나 동아고와 부산대학 철학과, 동대학원(국문학박사)을 졸업했다. 1989년 『창작과비평』에 소설을 발표, 제1회 ‘통일문학상’과 제1회 ‘부산작가상’, 제10회 ‘신동엽창작기금(창작과 비평)’을 수혜했다. 창작집으로 『완전한 만남』과 『항로 없는 비행(2권)』,『은행나무 사랑』이 있고, 『천년의 빛(3권)』,『식민지 소년』등의 소설을 썼다. 산문집으로는 『마침내 철책 끝에 서다』, 『유월항쟁일지』, 『신명나는 소설 창작』 등이 있다.

그는 부림사건으로 6년간 특별사동에서 감옥생활을 한끝에 지난 1992년 『완전한 만남』을 발표하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그 이전까지 많은 이가 ‘비전향 장기수’의 실체를 몰랐으나 이 소설을 통해 비전향 장기수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분단된 땅에 사는 동시대인으로서 양심을 지킨 인간의 참혹한 고통을 열린 마음으로 바라보기 시작했다. 1996년에는 두만강을 건너 입북했다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투옥, 2년 후 특사로 풀려났다. 현재는 모두 사면 복권되었다. 소설가 최인호는 김하기를 가리켜 “활달하나 세심하고, 부드러우나 절대 고독이 숨겨져 있는 이 작가야말로 우리 시대 작가주의의 표본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은행나무 사랑>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