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손석주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호주 시드니대학교 영문학 박사
    인도 자와할랄 네루 대학교 영문학 석사
  • 경력 동아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정년트랙 전임교수
    연합뉴스 기자
    코리아타임즈 기자
  • 수상 제4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제34회 한국현대문학 번역상

2018.04.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1952년 인도 봄베이(지금의 뭄바이)의 파르시 집안에서 태어나 뭄바이 대학에서 수학과 경제학을 공부했다. 1975년 캐나다로 이주하여 1년 먼저 가 있던 프레니 엘라비아와 결혼해 토론토에 정착했다. 은행원으로 일하면서 토론토 대학에서 영어와 철학을 공부하여 1982년 두 번째 학위를 받았다.
1983년 첫 단편 「어느 일요일」로 ‘캐나다 하트 하우스 문학 콘테스트’에서 일등상을 받았다. 이듬해에도 「상서로운 때」라는 단편으로 같은 상을 받았으며 이어서 1985년에는 《캐나다 픽션 매거진》이 주는 ‘연간 기고자 상’을 받았다. 그 후 직장을 그만두고 전업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가족 문제』는 미스트리의 장편 삼부작 중 세 번째 작품이다. 봄베이(뭄바이)의 한 파르시 가족 삼대를 다룬 이 소설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은퇴한 영문학 교수인 나리만이 큰 아파트에서 잘과 쿠미라는 늙고 미혼인 의붓자식들과 함께 사는 모습으로부터 시작된다. 그가 사는 ‘행복의 성’이라는 아파트 이름은 역설적이게도 불행한 가정사와 불쾌한 문제들을 감추고 있을 뿐이다. 『가족 문제』의 공간적 배경은 이전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봄베이(뭄바이)지만 시간적 배경은 『그토록 먼 여행』보다 25년, 『적절한 균형』의 마지막 장면보다 12년이 지난 1996년이다. 1996년은 1992년 바브리 사원의 파괴와 폭동으로 수천 명의 이슬람교도들이 사망한지 3년이 흐르고, 극우 힌두 계열 정파인 시브세나가 집권한 후 봄베이의 이름을 뭄바이로 바꾸던 시기다. 인도 현대사를 멍들게 했던 전쟁과 국가비상사태라는 암울한 시기는 지났지만 소시민들을 둘러싼 정치적 환경은 그다지 나아지지 않았다. 미스트리는 이 작품으로 ‘키리야마 상’, ‘캐나다 작가 협회 문학상’을 수상했고, 부커 상 최종후보에도 올랐다.

첫 장편 『그토록 먼 여행(Such a Long Journey)』(2012, 아시아)으로 ‘윌리엄-캐나다 첫 장편 소설상’을 수상했으며, 1998년 캐나다 감독 스투를라 거날슨이 영화로 만들어 화제가 되었다. 두 번째 장편 『적절한 균형(A Fine Balance)』(2009, 아시아)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소설상’과 ‘길러 상’, 영연방 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미스트리의 책은 미국 SAT 권장도서이며, 오프라 윈프리 북클럽에 선정되었고, 전 세계 25개 언어로 번역되었다. 2009년 한국에 처음 소개된 이후 ‘가장 인도다운 인도’를 보여주는 작품, ‘천재 작가’로 알려지며 주목받고 있다.

<적절한 균형>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