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Yrsa Sigurdardóttir

  • 국적 아이슬란드
  • 출생 1963년 8월 24일
  • 학력 아이슬란드 대학교
  • 수상 2015년 영국 페트로나 상

2017.03.2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Yrsa Sigurdardóttir
아이슬란드 소설가이다.
1963년생으로, 현존하는 세계 최고 미스터리 여성작가로 꼽힌다.
‘토라 구드문즈도티르’라는 이름의 여성 변호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스릴러 시리즈가 그녀의 대표작이다. 인구 33만 명의 작은 나라 아이슬란드가 자랑하는 예술가이자 평단과 시장으로부터 동시에 사랑받는 그녀의 소설들은 미국과 영국, 독일 등의 주요 출판사를 통해 번역되고 있는데, 거의 모든 작품이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오른다. 현재 6권까지 나온 ‘토라 시리즈’는 전 세계 33개국에 판권이 팔렸다. 이들 작품으로 ‘2015 영국 페트로나 상’과 ‘2017 덴마크 크라임아카데미 소설가 상’을 수상했다. 국내에 소개된 소설로 《마지막 의식》과 《부스러기들》이 있다.

‘토라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인 이 소설 《내 영혼을 거두어주소서(아이슬란드어 원제:Ser grefur gröf , 영문판 제목: My Soul to Take)》은 아이슬란드의 유명한 관광지 스나이펠스네스를 무대로 한다. 특급 휴양호텔이 들어선 자리에 유령이 출몰한다는 건물주의 의뢰를 받은 토라가 그곳에 도착하던 날, 이 호텔 설계를 맡았던 젊은 여성 건축가가 몹시 훼손된 시신으로 해안에 떠올랐다. 졸지에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토라는 특유의 직감에 따라 과거 이곳에 있던 두 농장의 어두운 역사를 추적하기 시작한다. 작은 어촌에서 소문으로만 떠돌던 이야기는 60년 너머의 살인사건과 어떤 고리로 이어질까? 한없이 어두운 주제 위에 주인공 토라의 기민하고 위트 넘치는 행보가 얹힌 이 작품은 소름 돋는 공포와 웃음이 공존하는, 이르사만의 독특한 작품세계를 유감없이 보여준다.

<내 영혼을 거두어주소서>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