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심산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1년
  • 학력 연세대학교 불문학 학사
  • 경력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
    마운틴북스 편집인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
  • 수상 1999년 백상예술대상 시나리오상

2014.12.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심산
산에 오르고 와인을 마시며 글을 쓰는 전업작가. 연세대 불문과를 졸업한 이후 줄곧 장르를 넘나드는 창작활동을 펼쳐오고 있다.지은 책으로는 시집 『식민지 밤노래』(1989), 장편소설 『하이힐을 신은 남자』(1992) 『사흘낮 사흘밤』(1994), 다큐멘터리 『세상을 바꾸고 싶은 사람들』(공저, 1998), 산악문학 『심산의 마운틴 오딧세이』(2002) 『엄홍길의 약속』(2005), 작법서 『한국형 시나리오 쓰기-심산의 시나리오 워크숍』(2004)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시나리오 가이드』(1999) 『시나리오 마스터』(심산스쿨 공역, 2007) 등이 있으며, 영화화된 시나리오로는 「맨발에서 벤츠까지」(1991) 「비트」(1997) 「태양은 없다」(1999) 「비단구두」(2006) 등이 있다. 「태양은 없다」로 1999년 백상예술대상 시나리오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저자 - 엄홍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악인이다. 2000년 세계 여덟 번째, 아시아 최초로 히말라야 8천 미터 14좌를 모두 올랐고, 위성봉인 얄룽캉과 로체샤르까지 올라 2007년에는 세계 최초 히말라야 8천 미터 16좌 완등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사람들은 그의 성공을 기억하지만 엄홍길 대장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은 열여덟 번의 실패다. 서른여덟 번 8천 미터 봉우리를 오르는 동안, 수없이 좌절하고 실패했으며 열 명의 동료를 잃어야 했다. 하지만 그러한 실패 덕분에 오히려 목표에 대한 확신을 가지게 되었으며, 새로운 용기와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제 그는 산을 내려와 새로운 인생의 17좌를 오르고 있다. 2008년 5월 엄홍길휴먼재단을 설립하고 히말라야 산간 오지 마을에 학교를 세우는 일을 하고 있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꿈과 희망, 자신감을 심어 주기 위해 바쁘게 발로 뛰고 있다.
현재 재단법인 엄홍길휴먼재단 상임이사, (주)밀레 기술 고문, 대한산악연맹 자문위원, 소방방재청 국민안전정책자문위원, 국민생활체육회 이사를 맡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민안전처, 2014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육군사관학교, 대한적십자사, 고성공룡세계엑스포, 코이카, 함평세계나비·곤충엑스포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다.
2013년 자랑스러운 대한국민 대상(문화체육대상 국위선양 부문)을 수상했으며, 동아일보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 대한산악연맹을 빛낸 50인에 선정되었다. 체육훈장 청룡장, 대한민국 산악대상, 체육훈장맹호장, 체육훈장 거상장 등을 받았다. 《내 가슴에 묻은 별》, 《오직 희망만을 말하라》, 《불멸의 도전》, 《꿈을 향해 거침없이 도전하라》, 《8000미터의 희망과 고독》 등의 책을 썼다.

<개정판 | 히말라야의 눈물>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