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김효순

  • 학력 쓰쿠바 대학교 문예언어학과 박사
    고려대학교 일문과
  • 경력 고려대학교 일본연구센터

2018.09.1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다니자키 준이치로 谷崎潤一郞
일본의 소설가. 1886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메이지 말기부터 쇼와 중기까지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며 다방면에 걸쳐 문학적 역량을 과시한 작가로, 노벨 문학상 후보에 수차례 지명되는 등 일본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탐미주의적 색채를 드러내며 여성에 대한 에로티시즘, 마조히즘 등을 극도의 아름다운 문체로 탐구하였다. 한평생 작풍과 제재, 문장, 표현 등을 실험하며 다채로운 변화를 추구하였고, 오늘날 미스터리, 서스펜스의 선구가 되는 작품이나 활극적 역사 소설, 구전·설화 문학에 바탕을 둔 환상 소설, 그로테스크한 블랙 유머, 고전 문학 연구에 이르기까지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1965년 신부전과 심부전이 발병하여 80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옮긴이 김효순
고려대학교 일문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하고 쓰쿠바 대학교 문예언어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고려대학교 일본연구센터에서 식민지 시기 일본어로 번역된 조선 문예물을 연구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책을 읽는 방법』, 『쓰키시마 섬 이야기』 등이 있다. 지은 책으로는 『제국의 이동과 식민지 조선의 일본인들』, 『동아시아 문학의 실상과 허상』, 「한반도 간행 일본어 잡지에 나타난 조선 문예물 번역에 관한 연구」(중앙대학교 일본연구소, 『일본연구』 제33집), 「1930년대 일본어 잡지의 재조 일본인 여성 표상- 『조선과 만주』의 여급 소설을 중심으로」(동아시아일본학회, 『일본문화연구』 제45집) 등이 있다.

<열쇠>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