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신춘문예 당선시집 2013 상세페이지


책 소개

<신춘문예 당선시집 2013> 새로운 상상력과 새로운 세대의 목소리
2013년 신춘문예 당선시인들의 당선작과 신작시들!

『2013 신춘문예 당선시집』

유행과 시류를 넘고자 하는 새로운 도전, 개성 넘치는 가능성의 발견

주요 일간지의 신춘문예 시, 시조 당선자들의 당선작과 신작시 5편씩을 함께 묶은 『2013 신춘문예 당선시집』이 문학세계사에서 출간되었다.
『2013 신춘문예 당선시집』은 시단에 첫발을 내딛는 새내기 시인들의 뜨거운 열정과 응축된 시적 긴장, 새로운 상상력과 역량을 한눈에 가늠해 볼 수 있게 해준다. 문학세계사에서 1990년부터 출간되기 시작한 ‘신춘문예 당선시집’은 문단, 평론가, 시인 지망생들로부터 꾸준한 관심을 받아오고 있다.
이 시집에는 각 신문사의 신춘문예 당선시와 함께 신작시 5편, 심사평, 당선소감, 당선 시인의 약력 등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당선시와 함께 5편의 신작시들을 수록함으로써 이제 갓 등단한 시인들의 역량과 작품세계를 가늠해 볼 수 있다.
또한 우리 시의 전통과 운율의 맛을 간직하고 있는 시조 부문의 신춘문예 당선작과 신작시조 등도 함께 실려 있어 한국 현대시조의 정서를 공감하며 고유한 형식과 맛을 새롭게 느낄 수 있다. 이것은 기성문단이나 시의 꿈을 실현하려는 예비 시조시인들에게 신선한 자극제가 될 것이며, 시조를 우리 문학의 전위로 끌어들이는 의미 있는 작업임과 동시에 시인과 독자의 상상력을 통시적으로 넓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 생각된다.
신춘문예는 말 그대로 ‘새봄의 문학’이다. ‘새봄의 문학’은 혹한과 얼음을 이긴 ‘새싹의 문학’이자 ‘꽃핌의 문학’이다. 이는 오랜 탁마와 절치부심(切齒腐心)의 순간을 견디며, 개성적인 세계를 창조하려는 노력 끝에 찾아오는 문학이다. 이 점에서, 시를 구성하는 미적 형식과 내용을 직조하는 시선, 제재를 가공하는 세공술, 그리고 이를 새겨 돋우는 치열한 정신은 ‘새봄의 문학’이 갖추어야 할 중요한 예술적 덕목들이다. 2013년 신춘문예 응모작들에 대한 심사평을 개관해 보면, 갈수록 장황해지고 모호해지는 시의 흐름 속에 창작교실의 영향까지 있어서인지 유행을 타는 것처럼 비슷한 경향의 시가 많이 발견된다고 평하고 있다. 참신성과 패기로 새로운 보편성을 창출해 가야 할 신춘문예의 시들이 새로운 상상력과 때묻지 않은 자기 목소리를 내놓지 못한다면 ‘새봄의 문학’인 신춘문예에 부합하지 못할 것이다. 또한 정형화된 감정과 관념, 과잉된 수사, 독창성 없는 실험 등은 우리 문학에서 반드시 지양되어야 할 문제들이다.
그럼에도 2013년 신춘문예 당선작들은 그들만의 강한 개성과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그것은 유행과 시류를 벗어나, 대상에 대한 섬세하고 우아한 형상화 작업과 보편적 아름다움에 대한 방법론적 천착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와 동시에 대상에 대한 치밀한 관찰과 묘사, 그리고 개성이 담긴 시적 투시력을 보여주었다. 또한 시가 지니고 있는 본령을 견지하면서도 자기 나름대로의 시각으로 삶의 진실을 드러내 보였다.
이렇게 신춘문예에 응모한 시들의 문제점과 가능성을 동시에 살펴본다면 앞으로 새로운 시의 시대를 열어갈 예비시인들의 기본자세를 가늠해 볼 수 있다. 올해 신춘문예로 등단한 시인들은 시류에 물들지 않고 기성의 틀을 자신 앞에 세우지 않은 채, 시의 본령을 견지하면서 실험적이고 창조적인 자세로 우리 시의 미래를 열어 가야 할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 김기주

저자 - 김재현

저자 - 김준현

저자 - 김지명

저자 - 신은숙

저자 - 이병국

저자 - 이정훈

저자 - 이해존

저자 - 정와연

저자 - 정지우

저자 - 황은주

저자 - 김재길

저자 - 김태형

저자 - 송승원

저자 - 송필국

저자 - 조은덕

목차

<시>

김기주 | 한국경제
<당선작> 화병
<신작시> 내가 내 속의 나보다 겉에 있다/ 나머지 말의 기록/ 라쇼
카사무/ 옥수수마을/ 단단하지 않고, 무거운, 그리운, J

<당선소감> 시는 결코 대단하지 않다… 대단한 것 또한 아무것도 없다
<심사평> 여백과 침묵으로 상상력 확장한 수작

김재현 | 조선일보
<당선작> 손톱 깎는 날
<신작시> 설일/ 오래 된 부호들/ 몰식자/ 싱크홀/ 골목
끝, 철물점
<당선소감> 아이처럼 울었습니다, 자꾸만 새로워지겠습니다
<심사평> 삶의 구체성을 통한 사유… 언어화하는 능력 돋보여

김준현 | 서울신문
<당선작> 이끼의 시간
<신작시> 수묵, 겨울/ 기린 생태 보고서/ 봉화/ 민달팽이/
현악기의 구조
<당선소감> 더 정갈한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심사평>‘따로 없는 詩쓰는 법’모험에 박수를

김지명 | 매일신문
<당선작> 쇼펜하우어 필경사
<신작시> 구리가 나팔이 되기 시작할 때/ 웰위치아/ 생활의 달인
/ 스리썸(Threesome)/ 냉장고의 기술
<당선소감> 시의 영토에 첫 발자국을 만들며
<심사평> 해마다 시 쓰기 열정 많아… 발전 가능성에 무게

신은숙 | 세계일보
<당선작> 히말라야시다
<신작시> 코스모스라는 별/ 바리스타/ 절정/ 아버지의 엑셀
/ 도서관 가는 길
<당선소감> 낮은 자세로 이름 없는 사물들을 사랑하며
<심사평> 신선한 상상력미학적 논리 통해 세계 재해석

이병국 | 동아일보
<당선작> 가난한 오늘
<신작시> 안녕, 가족/ 나는/ 바지 위에 쪼그려 앉아/ 아침
/ 그림자 기차
<당선소감> 신문에 제 시가 놓이게 된다니 마음에 창 하나 빛나게 되네요
<심사평> 가난에 형상을 부여하는 힘… 최고 작품에 대한 설레는 기대

이정훈 | 한국일보
<당선작> 쏘가리, 호랑이
<신작시> 봄/ 삽삭코/ 복숭아나무 아래/ 내용증명? 大韓
民國貴下/ 해와 물고기
<당선소감> 세 번 도리질했는데… 또 밤길을 줄여갑니다
<심사평> 독특한 개성의 탄생… 신화적 상상력의 눈부신 질주 보는 듯

이해존 | 경향신문
<당선작> 녹번동
<신작시> 간질에 대한 오해/ 옆구리/ 안락한 변화/ 정글
짐/ 조명 점술가
<당선소감> 지치지 않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심사평> 시는 자신을 비워줄 때 조금씩 다가오는 것

정와연 | 부산일보
<당선작> 네팔상회
<신작시> 낙과/ 한 되들이 술주전자/ 의태 계절/ 샌들의 감
정/ 찬 음식을 먹는 날
<당선소감> 마음을 비운 자리에 긍정의 힘이 솟아
<심사평> 세상의 관절염 어루만지는 숙련된 직녀

정지우 | 문화일보
<당선작> 오늘의 의상
<신작시> 불통不通을 어루만지다/ 납작한 모자/ 지평선 꼬리
/ 꽃들의 시차/ 걱정인형
<당선소감> 시름의 골목 지나는 어린 나에게 돌아가고 싶어
<심사평> 풍성한 비유로 우리 시대의 삶에 화두 제시

황은주 | 중앙일보
<당선작> 삼만 광년을 풋사과의 속도로
<신작시> 말랑말랑한 외면/ 연두의 대답/ 비슈뉴의 옷자락
/ 등고선 재배/ 되돌이표 비명
<당선소감> 습관처럼 혼자 서 있던 모퉁이, 그 그늘이 고맙다…
<심사평> 발랄한 상상력, 풋풋한 사유, 오랜 시적 내공을 느꼈다

<시조>

김재길 | 조선일보
<당선작> 극야極夜의 새벽
<신작시> 포구나무 있는 풍경/ 저녁 공양/ 새벼리 연가戀歌
/ 블라디보스토크 중앙역/ 불타는 책
<당선소감> 시조를 향한 도전… 최전방으로 날아온 당선의 기쁨
<심사평> 거침없는 상상력과 활달한 호흡으로 시적 지평 넓혀

김태형 | 중앙일보
<당선작> 바람의 각도
<신작시> 그 겨울 피아니시모/ 新과거시대/ 버킷리스트/
벚꽃 지는 봄날/ 까막눈 편지
<당선소감> 쿵쾅거리는 심장 같은 시 쓰기 위해 내달리겠다
<심사평> 패기 넘치는‘바람의 각도’에 몰표 쏟아져

송승원 | 매일신문
<당선작> 새는 날개가 있다
<신작시> 별빛 양은냄비/ 뱀딸기 알레고리/ 기호학 개론/
나의 하울링/ 개나리꽃, 독후감
<당선소감> 부단한 담금질… 새는 날개가 있다
<심사평> 멸종한 새 통해 활달한 상상력역동적 이미지로 삶 성찰

송필국 | 서울신문
<당선작> 번지점프
<신작시> 노래하는 돌/ 붉은머리오목눈이/ 빈 들녘/ 면류
관을 쓰다/ U턴
<당선소감> 시조 속에 더 넓은 세상 담고 싶어
<심사평>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로운 표현 돋보여

조은덕 | 동아일보
<당선작> 꽃씨, 날아가다
<신작시> 날아라, 엑스트라/ 배우 수업/ 실레네 스테노필라에
게/ 안녕, 내 사랑 페가수스/ 자막 없는 풍경
<당선소감> 기쁨도 감당하기 힘들면 울음이 되는가 봅니다
<심사평> 반성적 성찰, 공감의 진폭 이끌어내는 데 성공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신춘문예 당선시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