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독립군 소녀 해주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독립군 소녀 해주> 한글도, 태극기도 몰랐던 해주는
어쩌다 독립군 소녀가 되었을까요?
이 대감댁 머슴의 딸로 태어난 해주는 분희 언니랑 장에 가는 게 유일한 낙인 열두 살 소녀입니다. 어느 날, 해주는 분희 언니와 함께 건어물을 사러 나왔다가 경성역에서 일장기를 들고 팔락이는 사람들을 만납니다. 젊은 군인들도 잔뜩 있었지요. 그 무리는 제2차 세계대전에 끌려가는 조선인 청년들의 출정식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알 리가 없는 해주는 그저 많은 사람과 경쾌한 노래에 신이 났지요. 일장기를 팔락이며 집으로 돌아온 해주는 문지방을 넘자마자 주인어른의 불호령을 듣습니다. 일장기를 든 게 왜 나쁜 일인지 모르는 해주는 그만 울음을 터뜨렸지요. 주인어른은 해주를 달래며 조심스럽게 분희와 해주에게 태극기를 보여주셨습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본 태극기는 해주의 가슴을 떨리게 했지요. 그리고 태극기를 자랑스레 드러낼 수 없다는 사실에 슬펐습니다. 해주에게 이렇게 태극기를 보여 준 주인어른은 독립운동을 뒤에서 열심히 돕는 이시창 어른이었습니다. 그러나 점점 감시가 심해져 도움을 주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지요. 그때 해주가 나서게 되었습니다. 어린아이에게는 일본의 감시가 소홀하다는 틈을 타 해주가 편지를 전해 주게 되었지요. 해주의 첫 번째 독립운동이었어요. 벌벌 떨리는 가슴을 안고, 무사히 편지를 전달한 해주는 가슴 깊이 올라오는 분노에 두근거렸습니다. 왜 우리나라가 일본에게 이렇게 고통 받아야하지? 조선말을 쓰고 조선 노래를 부르는 조선인으로는 편히 살 수는 없는 걸까? 라면서요. 해주는 처음으로 조선인으로 독립을 간절히 소망하였습니다. 과연 독립군 소녀 해주는 앞으로 또 어떻게 독립운동을 하게 되는 걸까요?


출판사 서평

남의 집 종살이를 하던 해주에게,
그것도 고작 열두 살의 여자아이였던 해주에게
일제로부터의 독립은
아무 의미가 없는 일이었을까요?


이름은 없지만, 독립을 위해 애쓴
우리 모두의 독립운동 이야기-독립군 소녀 해주!
《독립군 소녀 해주》는 단지 특별한 어린 소녀 해주의 이야기만이 아닙니다. 주인공 해주는 어쩌면 위인전에 실리지 않았고, 우리가 이름은 알지 못했지만 독립을 위해 십시일반 힘을 모으고 열심히 살았던 백성들인지도 모릅니다. 남의 집 종살이를 했으나 기백만은 당당하게 주인어른을 도와 돈을 벌고, 또 그 돈을 독립운동에 보태고, 숨을 곳을 마련해 주던 해주의 부모님, 비록 백정의 아들이었으나 신분의 차별에 굴하지 않고 독립을 위해 광복군에 들어간 돌석 오빠, 부잣집 막내아들로 태어났으나 험한 일 마다않고 해주와 함께 상하이까지 서신을 전하러 간 우빈 도련님까지. 이들 모두는 우리가 기억하지 못하지만 일제 36년의 기나긴 억압의 터널에서 우리나라가 빠져나오게 만든 건강한 동력이었습니다. 하지만 너무 평가절하 되었기에 일제로부터 독립한 지 71년이 되는 오늘, 우리가 그들의 정신을 기리고, 또 잊지 않아야 했기에 8월 15일을 맞아 (주)내인생의책 출판사에서 펴냅니다.

한글도, 태극기도 몰랐던 해주는
어쩌다 독립군 소녀가 되었을까요?
이 대감댁 머슴의 딸로 태어난 해주는 분희 언니랑 장에 가는 게 유일한 낙인 열두 살 소녀입니다. 어느 날, 해주는 분희 언니와 함께 건어물을 사러 나왔다가 경성역에서 일장기를 들고 팔락이는 사람들을 만납니다. 젊은 군인들도 잔뜩 있었지요. 그 무리는 제2차 세계대전에 끌려가는 조선인 청년들의 출정식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알 리가 없는 해주는 그저 많은 사람과 경쾌한 노래에 신이 났지요. 일장기를 팔락이며 집으로 돌아온 해주는 문지방을 넘자마자 주인어른의 불호령을 듣습니다. 일장기를 든 게 왜 나쁜 일인지 모르는 해주는 그만 울음을 터뜨렸지요. 주인어른은 해주를 달래며 조심스럽게 분희와 해주에게 태극기를 보여주셨습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본 태극기는 해주의 가슴을 떨리게 했지요. 그리고 태극기를 자랑스레 드러낼 수 없다는 사실에 슬펐습니다. 해주에게 이렇게 태극기를 보여 준 주인어른은 독립운동을 뒤에서 열심히 돕는 이시창 어른이었습니다. 그러나 점점 감시가 심해져 도움을 주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지요. 그때 해주가 나서게 되었습니다. 어린아이에게는 일본의 감시가 소홀하다는 틈을 타 해주가 편지를 전해 주게 되었지요. 해주의 첫 번째 독립운동이었어요. 벌벌 떨리는 가슴을 안고, 무사히 편지를 전달한 해주는 가슴 깊이 올라오는 분노에 두근거렸습니다. 왜 우리나라가 일본에게 이렇게 고통 받아야하지? 조선말을 쓰고 조선 노래를 부르는 조선인으로는 편히 살 수는 없는 걸까? 라면서요. 해주는 처음으로 조선인으로 독립을 간절히 소망하였습니다. 과연 독립군 소녀 해주는 앞으로 또 어떻게 독립운동을 하게 되는 걸까요?

▶ 작가의 말 중에서
나는 이 책을 통해 비록 어린 소녀지만, 경성, 신의주, 상하이, 충칭을 넘나들며 독립운동에 몸 바친 해주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어요. 우리가 지금 내 나라 내 땅에서 이렇게 마음껏 날개를 펼치며 살 수 있는 건 모두 ‘해주’와 같은 이름 없는 독립군들이 있었기 때문이니까요. 아마 해주도 어디선가 이 책을 보고 빙긋 웃고 있겠지요.


저자 프로필

이규희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52년
  • 학력 성균관대학교 사서교육원 학사
  • 경력 한국 문인 협회 회원
  • 수상 세종 아동 문학상
    한국 아동문학상
    1978년 중앙일보 소년 중앙 문학상 동화 당선

2015.02.2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지은이 이규희
충남 천안에서 태어나 산이 높고 물이 맑은 강원도 태백, 영월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늘 학교 도서실에서 책에 파묻혀 지내면서 동화 작가의 꿈을 키웠습니다. 소년중앙문학상에《연꽃등》이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동화 작가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흙으로 만든 귀》《모래시계가 된 위안부 할머니》《두 할머니의 비밀》《조지 할아버지의 6.25》《큰 기와집의 오래된 소원》《어린 임금의 눈물》《왕비의 붉은 치마》 외에도, 제주 사람들의 가슴 깊은 곳에 남아 있는 4·3 사건의 상처를 조금이나마 어루만져 주고자 《한라산의 눈물》을 썼습니다.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 그리고 어린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열심히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그린이 이경하
홍익대학교 판화과를 졸업했습니다. 한동안 독일에서 공부하며 작품 활동을 펼쳤고, 지금은 어린이 및 청소년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옥상정원의 비밀》《우주비행사 동주》《나는 수요일의 소녀입니다》《소나기》《아버지, 계백》《나쁜 엄마》 등이 있습니다.

목차

작가의 말 4
처음 본 태극기     11
똥지게를 진 아이 26
어두운 그림자 37
떠나가는 사람들 52
기차를 타고 북쪽으로 71
신의주에서 보내는 나날들 89
대들보가 무너지듯 101
상하이로 가는 길 116
충칭의 독립지사 139
뜻밖의 만남 156
다시 햇살을 보다 167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