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푸코의 진자 (상) 상세페이지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   소설 기타 국가 소설

푸코의 진자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67

구매종이책 정가13,800
전자책 정가9,800(29%)
판매가9,800



책 소개

<푸코의 진자 (상)> “백과사전적 지식인의 블랙 코미디.” (뉴욕 리뷰 오브 북스)
“『푸코의 진자』는 서구 정신사에 대한 매지컬 미스터리 투어이다.” (시카고 트리뷴)

에코의 가장 <백과사전적인> 소설!
광신과 음모론의 극한을 보여준다!


이탈리아가 낳은 세계적인 기호학자이자 소설가 움베르토 에코의 『푸코의 진자』가 새 장정으로 재출간되었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267~269권. 『푸코의 진자』는 에코의 두 번째 소설이자 <제2의 대표작>으로, 때로는 『장미의 이름』을 능가하는 평가를 받기도 하는 작품이다. 이 책을 준비하기 위해 오컬트 관련서 천 여 권을 읽었다고 에코가 호언했듯이, 인간의 <의심을 멈추는 능력(credulity)>의 극한을 보여주는 오컬트의 세계를 종횡무진하며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장미의 이름』이 중세를 무대로 수도원이라는 고립된 공간에서 단 1주일 동안 벌어지는 이야기라면, ????푸코의 진자????는 현대를 무대로 십여 년 동안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1970년대 초부터 이 작품의 집필 시간인 1980년대 중반까지의 시대는 서구 좌파의 급격한 쇠락의 시기와 일치한다. ????푸코의 진자????에는 에코의 분신으로 보이는 주인공이 둘 등장하는데, 젊은 쪽인 카소봉은 대학 시절 캠퍼스를 지배했던 마르크스주의가 순식간에 사라진 데 대해 허망함을 느끼는 지식인으로, 나이 많은 쪽인 벨보는 어릴 적 겪은 2차 대전에 대해 뭔가 할 말이 있다고 느끼는 실패한 작가 지망생으로 나온다. (그래서 이 책을 <에코의 숨은 자서전>으로 보기도 한다.) 이 둘은 황당무계한 내용에도 불구하고 거의 천년 동안 광적인 추종자들을 낳은 <성전 기사단 음모론>에 흥미를 느끼고, 심심풀이 삼아 이를 좀 더 세련되게 재구성해 볼 생각을 한다. 나중에 그들은 이런 일에 장난이란 것은 없으며, 지식인이 광신을 가지고 벌이는 불장난은 자신의 파괴에 이를 수밖에 없음을 깨닫게 된다.

『푸코의 진자』는 『푸코의 추』라는 제목으로 1990년 처음 국내 출간되었다. A5 연장정(페이퍼백)으로, 두 권으로 분권되어 있었다. <에코 푸코 사이코>라는 카피(본래 이윤기 선생이 번역의 괴로움을 한탄하며 편집부 직원에게 한 말이라고 함)를 독서계에 유행시키며, 놀랍게도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1995년, 전면적인 번역 개정 작업 끝에 세 권짜리 개역판이 나왔다. 『장미의 이름』 개역판(1992)에 이은, 역자와 출판사의 거듭된 노력이었다. 각국의 번역판과 해석서들을 참조하며 오역을 바로잡고 4백여 개의 각주가 추가되었다. 2000년에 견장정(하드커버) 3권으로 3판이 출간되었고, 그 밖의 사소한 오류나 의문점이 지적되었을 경우 판을 거듭할 때마다 빠짐없이 수정되었다. 『푸코의 진자』는 『장미의 이름』 못지않은 열린책들의 대표 도서로서 지금까지도 꾸준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출판사 서평

끝없이 흥미진진한 소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였던 에코의 전작 『장미의 이름』보다도 복잡다단하며, 빠져들게 만든다. - 타임

걸출한 작품... 실험적이면서 재미있고 문학적이면서 철학적이다. 『장미의 이름』보다 더 심오하고 더 풍부한 소설. - 뉴욕 타임스

이 책을 집어든 사람이 이것을 평범한 스릴러라고 오해하게 될 일은 없을 듯하다. 『푸코의 진자』는 세계와 인생의 의미를 발견하기 위해 인간이 지출해 대는 그 기이한 에너지에 대한 정교한 명상이다. 지적인 탐구가 도를 지나치면 위험하다는 것, 우리를 괴롭히는 문제들에 대한 결정적인 해답을 얻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말해 주는 탁월한 소설이기도 하다. - USA 투데이

이 책을 읽어 가면서 우리는 중세 역사, 신비주의, 그노시스주의, 카발라, 연대표, 수비학, 이교 제례, 제2차 세계 대전에 대한 향수, 브라질 토속 신앙, 현대 이탈리아 좌파와 지식인들에 대한 풍자, 출판업계 관행에 대한 촌철살인, 아불라피아라는 이름의 컴퓨터, 그리고...... 샘 스페이드와 그 밖의 대중문화 아이콘에 대한 공감과 마주하게 된다. 에코는 지적인 소설가들이 잘 가지 않는 길을 간다. 그것은 <상식>이라는 길이다. 그리고 그것이 모든 차이를 만들어 낸다. -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

『푸코의 진자』는 서구 정신사에 대한 매지컬 미스터리 투어이다. - 시카고 트리뷴

백과사전적 지식인의 블랙 코미디. - 뉴욕 리뷰 오브 북스

움베르토 에코는 문학계의 위대한 마법사이다. 그는 천 개의 실마리를 천 개의 이야기와 엮어 내고, 발작(發作)과 내밀함, 광기와 지혜가 서로 바뀌는 셰익스피어적 장면을 보여 준다. 모두가 저마다 이 책에서 얻어 갈 양식이, 아니 마약이, 하나씩 있으리라. - 자크 르고프(중세사가), 르 몽드에 기고한 서평에서

지적인 블록버스터. - 퍼블리셔스 위클리


저자 프로필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 국적 이탈리아
  • 출생-사망 1932년 1월 5일 - 2016년 2월 19일
  • 학력 1954년 토리노대학교 중세철학 학사
  • 경력 1973년 제1회 국제기호학 회의 조직
    1971년 이탈리아 볼로냐대학 기호학 교수
    1971년 좌파기관지 '일 마니페스토' 기고
    1965년 주간지 '레스프레소' 기고
  • 링크 공식 사이트

2016.02.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움베르토 에코(1932∼2016) 이탈리아 서북부 알레산드리아에서 태어났다. 20세기를 대표하는 이탈리아의 기호학자이자 미학자, 소설가이다. 볼로냐 대학에서 재직하면서 현대 기호학의 기린아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중 추리 소설 『장미의 이름』을 발표하여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로 등극했다. 이후 『푸코의 진자』, 『전날의 섬』, 『바우돌리노』, 『로아나 여왕의 신비한 불꽃』, 『프라하의 묘지』 등의 소설을 발표했다. 철학과 미학, 기호학과 컴퓨터 언어, 역사와 정치 등 인문 과학 전체라 해도 좋을 정도로 방대한 영역을 포괄하는 그의 저서들에서 공통점을 뽑자면, 그것은 기지와 해학이었다. 독선과 광신을 경계하고 언제나 명석함과 유머를 잃지 않았던 그는 촘스키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지식인> 2위로 지목되기도 했다. 마지막 소설 『제0호』를 출간한 뒤 2016년 타계했다.

목차

(상)
케테르
호흐마
비나
헤세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