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마의 산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마의 산> 인간최대 문제인 삶과 죽음에 대한 통찰
절망 환멸 속에서 빛을 발하는 구원
혼돈 세기를 밝히는 토마스 만의 선구적 작품

근대 독일문학 최고 작품

[마(魔)의 산(山)]은 토마스 만의 대표작으로, 일생의 문제인 삶과 죽음이라는 거대한 주제가 장엄하게 펼쳐진다. 이 작품은 내용이나 형식에 있어서 근대독일문학 최고봉이라 불린다.
함부르크 명문집안 출신인 주인공 한스 카스토르프는 폐병으로 요양 중인 사촌 요하임을 방문한다. 그러나 며칠 머무르는 동안 자신도 폐병에 걸리고 만다. 실의에 빠진 그는 그곳 ‘마의 산’ 주위를 떠돌며 7년을 보낸다. 전쟁이 일어나자 그는 자기가 처한 절망을 극복하고 다시 현실세계로 되돌아온다. 그는 전장에 나가 용감하게 싸우다 전사한다.
토마스 만은 이 단순한 스토리로 붕괴 직전의 시민계급을 고발하고 있다. 세기말 시민 사회의 공허를 이렇게 철저히 표현하고, 유럽 사회의 붕괴 과정을 이렇게 명료하게 표출한 작품은 그 예를 찾아보기 쉽지 않다. 이 작품을 통해 우리는 인간 내면의 기록, 다시 말해서 자아와 의식의 전개과정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 토마스 만은 이것을 뛰어난 상상력과 직관으로 훌륭히 묘사해 놓고 있다.

조화와 완성을 향한 의지
토마스 만은 독일문학사상 전환점에 선 작가이다. 그를 계기로 독일문학은 집대성되고 반성된다. 토마스 만 자체가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을 자신 속에 모두 포함하고 있다. 니체, 쇼펜하우어, 바그너가 토마스 만의 문학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그러나 그는 그러한 여러 이질적 요소를 모두 자기 속에 용해시켜 자신의 운명관으로 독일의 과거와 현재를 연결시켰다.
토마스 만 문학의 특성은 한 마디로 조화와 완성을 향한 의지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질식할 듯 무거운 19세기 말의 분위기 속에서 한 가닥의 구원을 모색하는 데 토마스 만처럼 피나는 노력을 기울인 작가도 드물다. 그의 일생은 정지된 생이 아니라 항상 새로운 것을 창조하려는 생성의 길이었다. 80년에 걸친 그의 일생은 참으로 완성을 위한 인내의 길이었다.
그는 성실하게 자기 자신과 그 시대 상황에 대해서 글을 써왔기 때문에 그의 산문들은 상당히 자전적인 요소가 짙다. 그가 즐겨 다루던 주제는 이른바 감성과 이성, 예술과 생활, 현실과 이상, 시민과 예술가, 육체와 정신, 삶과 죽음으로 이름 지을 수 있는 모순된 두 세계의 대립이다. 이것은 넒은 의미로 본다면 독일문학 일반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 특히 토마스 만에게는 온 생을 건 문제였다.

문학의 역사 속 고귀한 휴머니즘
토마스 만은 [마의 산]에서 어떤 청년이 산상 생활에서 겪는 내면적인 경험을 발판으로 전 유럽 세계를 그 속에 투시하고 있다. 주인공 카스토르프가 삶에 대해 새롭게 눈뜨고 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과감하게 뛰어들기까지, 7년간 영혼의 기록은 주인공 한스 카스토르프의 개인적 내면 기록이라기보다는 19세기 말의 퇴폐적인 경향에서 빠져나와 생의 긍정을 모색하려고 몸부림치던 유럽 사회의 기록인 것이다.
오늘날 수많은 현대인들은 말세적인 절망과 환멸 속에서 구원을 찾아 헤매고 있다. 그것은 마치 토마스 만이 세기말적인 붕괴와 환멸의 절망감 속에서, 또 삶과 죽음, 육체와 영혼의 이중성 속에서 길을 찾아 헤매던 고뇌와 상통한다. 토마스 만은 일생 동안 인생에 대해서 생각하고 해결방법을 찾으려고 애썼다.
토마스 만은 이제 흔들림 없는 명성과 존경을 온몸에 안고 세계 문학의 역사 속에 의연하게 서 있다. 가장 독일적이고도 가장 세계적인 문제에 천착했던 고귀한 작가로 남은 것이다. 그의 휴머니즘은 오늘날과 같은 혼돈과 혼탁의 세기에 우리의 길을 밝혀주는 등불과도 같은 것이다.


저자 프로필

토마스 만 Thomas Mann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875년 6월 6일 - 1955년 8월 12일
  • 학력 뮌헨공과대학교
  • 경력 1938년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초빙교수
  • 데뷔 1894년 소설 '전락'
  • 수상 1929년 노벨 문학상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토마스 만
근대 독일문학 최고 작품
《마(魔)의 산(山)》은 토마스 만의 대표작으로, 일생의 문제인 삶과 죽음이라는 거대한 주제가 장엄하게 펼쳐진다. 이 작품은 내용이나 형식에 있어서 근대독일문학 최고봉이라 불린다.
함부르크 명문집안 출신인 주인공 한스 카스토르프는 폐병으로 요양 중인 사촌 요하임을 방문한다. 그러나 며칠 머무르는 동안 자신도 폐병에 걸리고 만다. 실의에 빠진 그는 그곳 ‘마의 산’ 주위를 떠돌며 7년을 보낸다. 전쟁이 일어나자 그는 자기가 처한 절망을 극복하고 다시 현실세계로 되돌아온다. 그는 전장에 나가 용감하게 싸우다 전사한다.
토마스 만은 이 단순한 스토리로 붕괴 직전의 시민계급을 고발하고 있다. 세기말 시민 사회의 공허를 이렇게 철저히 표현하고, 유럽 사회의 붕괴 과정을 이렇게 명료하게 표출한 작품은 그 예를 찾아보기 쉽지 않다. 이 작품을 통해 우리는 인간 내면의 기록, 다시 말해서 자아와 의식의 전개과정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 토마스 만은 이것을 뛰어난 상상력과 직관으로 훌륭히 묘사해 놓고 있다.
조화와 완성을 향한 의지
토마스 만은 독일문학사상 전환점에 선 작가이다. 그를 계기로 독일문학은 집대성되고 반성된다. 토마스 만 자체가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을 자신 속에 모두 포함하고 있다. 니체, 쇼펜하우어, 바그너가 토마스 만의 문학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그러나 그는 그러한 여러 이질적 요소를 모두 자기 속에 용해시켜 자신의 운명관으로 독일의 과거와 현재를 연결시켰다.
토마스 만 문학의 특성은 한 마디로 조화와 완성을 향한 의지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질식할 듯 무거운 19세기 말의 분위기 속에서 한 가닥의 구원을 모색하는 데 토마스 만처럼 피나는 노력을 기울인 작가도 드물다. 그의 일생은 정지된 생이 아니라 항상 새로운 것을 창조하려는 생성의 길이었다. 80년에 걸친 그의 일생은 참으로 완성을 위한 인내의 길이었다.
그는 성실하게 자기 자신과 그 시대 상황에 대해서 글을 써왔기 때문에 그의 산문들은 상당히 자전적인 요소가 짙다. 그가 즐겨 다루던 주제는 이른바 감성과 이성, 예술과 생활, 현실과 이상, 시민과 예술가, 육체와 정신, 삶과 죽음으로 이름 지을 수 있는 모순된 두 세계의 대립이다. 이것은 넒은 의미로 본다면 독일문학 일반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 특히 토마스 만에게는 온 생을 건 문제였다.
문학의 역사 속 고귀한 휴머니즘
토마스 만은 《마의 산》에서 어떤 청년이 산상 생활에서 겪는 내면적인 경험을 발판으로 전 유럽 세계를 그 속에 투시하고 있다. 주인공 카스토르프가 삶에 대해 새롭게 눈뜨고 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과감하게 뛰어들기까지, 7년간 영혼의 기록은 주인공 한스 카스토르프의 개인적 내면 기록이라기보다는 19세기 말의 퇴폐적인 경향에서 빠져나와 생의 긍정을 모색하려고 몸부림치던 유럽 사회의 기록인 것이다.
오늘날 수많은 현대인들은 말세적인 절망과 환멸 속에서 구원을 찾아 헤매고 있다. 그것은 마치 토마스 만이 세기말적인 붕괴와 환멸의 절망감 속에서, 또 삶과 죽음, 육체와 영혼의 이중성 속에서 길을 찾아 헤매던 고뇌와 상통한다. 토마스 만은 일생 동안 인생에 대해서 생각하고 해결방법을 찾으려고 애썼다.
토마스 만은 이제 흔들림 없는 명성과 존경을 온몸에 안고 세계 문학의 역사 속에 의연하게 서 있다. 가장 독일적이고도 가장 세계적인 문제에 천착했던 고귀한 작가로 남은 것이다. 그의 휴머니즘은 오늘날과 같은 혼돈과 혼탁의 세기에 우리의 길을 밝혀주는 등불과도 같은 것이다.

역자 - 곽복록
일본 죠오치대학교 독어독문학과 수학.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독어독문학과 졸업. 미국 시카고대학교 대학원 독어독문학과 졸업(석사).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교 독문과 졸업(독문학박사). 서울대학교?서강대학교 독문과 교수 역임.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사무국장 및 전무이사 역임. 한국 독어독문학회 회장. 한국 괴테학회 초대회장. 현재 서강대학교 명예교수.
저서 《독일문학의 사상과 배경》, 옮긴책 괴테 《파우스트》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 에커만 《괴테와의 대화》, 폰타네 《사랑의 미로》, 토마스 만 《마의 산》, 헤르칸 카자크 《강물 뒤의 도시》, 하인리히 뵐 《아담, 너는 어디 가 있었나》, 프리덴탈 《괴테 생애와 시대》, 슈테판 츠바이크 《어제의 세계》, 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제1장
도착 /34호실 /레스토랑에서

제2장
세레반과 이중의 모습을 한 할아버지에 대해서
티이나펠 집과 한스 카스토르프의 정신상태에 대하여

제3장
근엄하게 찌푸린 얼굴 /아침 식사
농담, 임종의 영성체, 중단된 명랑성
악마 /두뇌의 명석함 /한 마디 실언 /물온 여자지!
알빈 씨 /악마가 무례한 진언을 한다

제4장
필요한 물건 사들이기 /시간감각에 대한 여담
프랑스어 회화를 시도해보다 /정치적 혐의
히페 /정신분석 /의문과 고찰 /식탁에서의 담화
더해가는 불안, 두 분의 할아버지와 황혼의 뱃놀이에 대해서
체온계

제5장
영원한 수프와 갑작스러운 광명 /아, 보인다 /자유
수은주의 변덕 /백과사전 /고전 문학 연구
탐구 /망자(亡者)의 춤 /발푸르기스(마녀)의 밤

제6장
변화 /또 한 사람 /신의 나라와 사악한 구원
분노, 그리고 더 서글픈 일 /물리친 공격
정신 수련 /눈(雪) /훌륭한 군인으로

제7장
해변 산책 /페페르코른 씨 /트웬티 원 카드 놀이
거대한 둔감 /묘음의 향연 /매우 의심스러운 이야기
병적 흥분 /청천벽력

토마스 만의 생애와 문학
조화와 완성을 향한 의지
초기 작품 시기-갈등의 고뇌 속에서
조화를 모색한 시기-적극적인 생의 긍정
성숙의 노년기-신화와 전설 세계로의 몰두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동서 월드북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