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행복한 동물원이 뜬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행복한 동물원이 뜬다> 동물도 ‘도파민’이 분비되어 인간처럼 즐거움을 느낀다?
동물원을 동물이 즐겁게 살 만한 환경으로 만드는 일은 우리가 짊어질 의무이다!

가족이나 연인 등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도시에서 자연을 만끽하며 기분전환을 할 수 있는 장소, 동물원! 이렇게 대중적이고 개방적인 동물원이 본래는 왕과 귀족을 위한 시설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이들이 몇이나 될까? 수많은 동물을 잡아들이고 관리하는 행위가 강력한 권력 없이는 불가능했기 때문에 동물원은 대외에 힘을 과시하는 수단으로 활용됐다.
그렇다면 일반인들은 어디에서 동물을 볼 수 있었을까? 보통은 서커스단이었다. 조련사의 채찍이나 구령에 따라 공을 굴리는 곰, 사람을 들어 올려 태우는 코끼리가 관객 앞에 나섰다.
문제는 이렇게 동물이 권력 과시나 장난감을 대신하는 수단이 되다 보니 동물에 대한 배려가 뒷전으로 밀렸다는 점이다. 동물들이 일상에 지친 현대인의 마음을 달래는 특효약이 되는 동안 정작 동물들은 지난 수십 세기 동안 행복하지 않았다. 동물의 행복감을 높이는 복지 대책은 전무했고, 낯선 우리 속에 갇혀 사람들의 눈요깃거리로 살다 죽어 간 동물에게 동물원은 지옥과 다를 바 없었다.
동물과 인간 모두 한데 어우러지며 행복할 순 없을까? 근대 이후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많은 학자들의 노력은 일부 동물원을 생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쉽게 말하면 자연을 통째로 들어다 옮겼다는 얘기다. 좁은 우리에 갇혀 이빨을 드러내며 유리 벽에 주먹을 날리는 오랑우탄보다 나무 기둥에 올라가 줄을 타며 허공을 가르는 오랑우탄이 사람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뿐만 아니라 야생을 떠난 동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줄 수 있다.
『행복한 동물원이 뜬다』에서 서서히 진보한 동물원의 역사를 들여다보며, 자연 속에 놓인 동물과 조화롭게 어울리며 서로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는 지난 30여 년간 대한민국 대표 과학 미디어로 인정받아 온 월간 《과학동아》의 기사를 엄선하여 디지털 환경에 맞게 편집, 제작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재미있는 과학을 일상에서 좀 더 가깝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목차

PART 1 . 동물원 역사는 동물이 행복해지는 역사 (생태계 보존, 초기 동물원, 아시아 불곰, 도파민, 갈라파고스코끼리거북)
PART 2. 잠든 야성 깨우는 동물 행동 풍부화 프로그램 (모형 비행기, 진흙 목욕탕, 환경 풍부화 프로그램)
PART 3. 동물원의 열혈 엄마, 사육사 (미어캣, 코먼 마모셋, 사전 학습, 관람 효과, 사이버 동물원)
SPECIAL. 지구 생물은 지금 (멸종 위기 종, 니컬 표범나비, 푸른이구아나, 북록호퍼펭귄, 에콰도르 독개구리)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출퇴근 한뼘 지식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