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별 마지막 수업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별 마지막 수업> *‘별’에서 온 그대, 알퐁스 도데의 반짝이는 단편들
- 프랑스 문학사를 수놓은 열다섯 편의 별을 만나다

파리지앵 브루노부터 역촌동 사는 종욱 씨까지 국적을 막론하고 첫사랑처럼 앓았던 작품이 있으니 바로 알퐁스 도데의 「별」이다. 프로방스 목동의 순수한 사랑 이야기 「별」은 한때 교과서에도 수록되며 ‘국민 단편’으로 자리매김했다. 한 조사에 따르면 국내 서점가에 나온 「별」의 판본이 지금껏 70여 종이 넘는다고 하니, 알퐁스 도데를 향한 우리 독자들의 애정을 짐작할 만하다. 국적과 시대를 불문하고 알퐁스 도데의 작품이 사랑받는 비결은 무엇일까? 아마도 그의 문학이 우리의 청춘 속에 ‘순수’의 보루로 자리 잡았기 때문일 것이다. 맹목적인 순수에의 추종은 부작용도 불러왔다. 「별」과 「마지막 수업」으로만 도데 문학을 접한 우리 독자들이 그의 문학 세계를 순수하고 낭만적인 색채로만 바라보게 된 것이다.

사실 도데 문학의 낭만적 외양 뒤에는 따뜻한 ‘사실주의’가 자리하고 있다. 이는 소설가이기 이전에 언론인이었던 도데의 이력에서 연유한다. 아버지의 사업이 파산한 뒤 힘겨운 청소년기를 보낸 그는 열일곱 살이 되던 1857년 파리로 올라가 신문 기자로 일하며 문학에 전념했다. 당대 사실주의의 정점에 올랐던 귀스타브 플로베르, 에드몽 드 공쿠르, 에밀 졸라 등의 문인들과 우정을 나눈 그는 친구들의 영향으로 사실주의적 색채가 담긴 작품을 많이 남겼으며, 특유의 시적 서정성과 감수성을 곁들여 19세기 말 프랑스 소시민들의 삶을 그 누구보다 날카롭게 포착했다.

앞서 『오 헨리 단편선』, 『너새니얼 호손 단편선』,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등 세계 문학사에 숨은 보석 같은 단편들을 선보였던 [클래식 보물창고]에서 이번에는 알퐁스 도데의 대표 단편소설 열다섯 편을 엮은 『별 마지막 수업』을 출간했다. 도데의 두 단편집 『풍차 방앗간 편지』와 『월요 이야기』에서 가장 완성도 있는 작품만을 가려 뽑아 프랑스문학 전문 번역가 이효숙 씨가 원전에 충실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으로 번역한 『별 마지막 수업』은 지금껏 ‘낭만적’ 편견에 갇혔던 팔방미인 도데를 위한 변명이 되어 줄 것이며, 작품 곳곳에 숨겨진 날카로운 풍자와 혜안은 독자들의 마음에 신선한 파문을 일으킬 것이다.


출판사 서평

* 19세기 프랑스의 ‘국민 작가’, 현대인을 위로하다

프로방스 지방의 아름다운 고장 님므에서 태어난 도데는 도시화와 전쟁이 몰고 온 무서운 변화 앞에서도 꿋꿋이 일상을 이어 나가는 프로방스 주민들을 몹시 사랑했다. 증기 방앗간에 맞선 마지막 풍차 방앗간 주인의 이야기 「코르니으 영감의 비밀」, 프로방스 목동의 순수한 사랑 이야기 「별」, 역사의 비극에 굴하지 않고 묵묵히 노를 젓는 상이군인의 이야기 「나룻배」 등은 모두 프로방스 주민들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다. 도데는 1869년 출간한 첫 번째 단편집 『풍차 방앗간 편지』에서 프로방스의 외딴 풍차에 살고 있는 화자를 분신으로 시골 소시민의 일상이 담긴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작품 속 풍차 방앗간의 모델이 된 퐁비에이으의 실제 풍차는 이후 ‘알퐁스 도데의 풍차’로 불렸고, 빈센트 반 고흐의 캔버스에 담기기도 했다.

알퐁스 도데의 프로방스 사랑은 그의 두 번째 단편집에 이르러 조국 프랑스에 대한 사랑으로 확장되었다. 바로 「마지막 수업」이 실린 단편집 『월요 이야기』이다. 『월요 이야기』는 프랑스-프로이센 전쟁이 몰고 온 비극을 제재로 한 마흔세 편의 작품이 담겼다. 알자스 시골 학교의 마지막 프랑스어 수업을 그린 「마지막 수업」, 전쟁에 노출된 아이들의 위태로운 삶을 보여 주는 「소년 간첩」 등 당대를 살아가던 프랑스인들의 모습이 도데의 시선을 통해 작품 속에 녹아 있다. 이렇게 자신의 문학을 통해 전쟁과 내란으로 얼룩진 프랑스 사회를 위로한 알퐁스 도데는 대중들로부터 ‘프랑스의 찰스 디킨스’라는 별명을 얻으며 국민 작가로 발돋움했다.

또한 도데는 「황금 뇌를 가진 남자」, 「붉은 자고새의 놀람」, 「스갱 씨의 염소」 등을 통해 판타지 요소도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며 강렬한 페이소스를 선사한다. 판타지와 현실을 넘나드는 열다섯 편의 작품 속에 알알이 박힌 도데의 인간애는 우리 시대에서 사라져 가는 유대감과 동서고금을 아우르는 전통적 가치를 보여 준다. 가슴 속에 별처럼 묻어 두었던 알퐁스 도데의 추억이 [클래식 보물창고]에서 새로이 펴내는 『별 마지막 수업』을 통해 다시금 깨어나기를 기대하며, 그의 단편들이 삭막하고 혹독한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한 모금 생수가 되어 주었으면 한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알퐁스 도데(Alphonse Daudet)
1840년 남프랑스 님므에서 태어났다. 리옹의 고등중학교에 들어갔으나 가업이 파산하여 중퇴하고, 알레스에 있는 중학교 조교사로 일하면서 청소년 시절을 보냈다. 13세부터 시를 쓰기 시작하여 생애 유일한 시집 『사랑하는 여인들』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남프랑스의 시인 미스트랄을 비롯하여 플로베르, 졸라, E. 공쿠르, 투르게네프 등과 친교를 맺으며 문학적 기반을 닦았다. 1858년에 발표한 시집 『연인들 Les Amoureuses』(1858)이 당시의 입법의회 의장 드 모르니 공작에게 인정받아 비서가 되었고, 이를 계기로 문학에 더욱 정진하게 되었다.

그는 주로 사랑의 시각으로 자연을 바라보는 감성적인 문학성을 기초로 연민과 미소, 눈물과 풍자, 유머를 가미한 소재들을 작품 속에 담아왔다. 자연주의의 일파에 속했으나, 선천적으로 민감한 감수성, 섬세한 시인 기질 때문에 시정(詩情)이 넘치는 유연한 문체로 불행한 사람들에 대한 연민과 고향 프로방스 지방에 대한 애착심을 담아내며 인상주의적인 매력 있는 작풍을 세웠다.

저서로는 풍부한 서정과 잔잔한 묘사로 애독되는 소설 〈별〉과 이 소설이 실린 단편집 『풍차방앗간에서 온 편지... 1840년 남프랑스 님므에서 태어났다. 리옹의 고등중학교에 들어갔으나 가업이 파산하여 중퇴하고, 알레스에 있는 중학교 조교사로 일하면서 청소년 시절을 보냈다. 13세부터 시를 쓰기 시작하여 생애 유일한 시집 『사랑하는 여인들』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남프랑스의 시인 미스트랄을 비롯하여 플로베르, 졸라, E. 공쿠르, 투르게네프 등과 친교를 맺으며 문학적 기반을 닦았다. 1858년에 발표한 시집 『연인들 Les Amoureuses』(1858)이 당시의 입법의회 의장 드 모르니 공작에게 인정받아 비서가 되었고, 이를 계기로 문학에 더욱 정진하게 되었다.

그는 주로 사랑의 시각으로 자연을 바라보는 감성적인 문학성을 기초로 연민과 미소, 눈물과 풍자, 유머를 가미한 소재들을 작품 속에 담아왔다. 자연주의의 일파에 속했으나, 선천적으로 민감한 감수성, 섬세한 시인 기질 때문에 시정(詩情)이 넘치는 유연한 문체로 불행한 사람들에 대한 연민과 고향 프로방스 지방에 대한 애착심을 담아내며 인상주의적인 매력 있는 작풍을 세웠다.

저서로는 풍부한 서정과 잔잔한 묘사로 애독되는 소설 〈별〉과 이 소설이 실린 단편집 『풍차방앗간에서 온 편지 Lettres de mon moulin』외에도 『조그만 것 Le Petit Chose』, 『타라스콩의 타르타랭 Tartarin de Tarascon』,『월요일의 이야기 Les Contes du lundi』, 『젊은 프로몽과 나이든 리슬레르 Fromont jeune et Risler ain』, 『자크 Jack』, 『나바브 Le Nabab』, 『누마 루메스탕 Numa Roumestan』, 『전도사』, 『사포 Sapho』, 『알프스의 타르타랭 Tartarin sur les Alpes』, 『불후의 사람』, 『타라스콩 항구 Port-Tarascon』(1890) 등이 있고, 수상집으로는 『파리의 30년 Trente ans de Paris』, 『회상록』 등이 있다. 희곡으로는 『아를르의 여인』이 있는데, 비제가 작곡함으로써 유명해졌다.

역자 : 이효숙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프랑스 파리-소르본 대학에서 프랑스문학으로 석사,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번역문학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80일간의 세계일주』, 『자디그, 또는 운명』, 『어린 왕자』, 『이방인』, 『별 마지막 수업』 등이 있다.

목차

제1부 풍차 방앗간 편지
코르니으 영감의 비밀

아를르의 여인
노인들
산문으로 쓴 시
비시우의 장지갑
스갱 씨의 염소
황금 뇌를 가진 남자

제2부 월요 이야기
마지막 수업
당구
소년 간첩
어머니들
나룻배
마지막 책
붉은 자고새의 놀람

역자해설
작가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클래식 보물창고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