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방훈의 지옥시편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방훈의 지옥시편

구매전자책 정가4,500
판매가4,500


책 소개

<방훈의 지옥시편> 시는 삶을 향한 가식 없는 부딪침이며 존재의 치열한 추구이다. 상징과 은유라는 우회적인 방식에 의존할 때도 있지만, 시는 삶에 대해 가장 공격적인 방식으로 언어를 구사한다. 대상의 핵심을 향해 에둘러가지 않고 곧장 돌진하는 시라는 장르가 본질적으로 삶에 대한 치열한 추구
의 양식일 수밖에 없음을 잘 보여 준다. 그리하여 시는 삶에 대한 시인의 태도와 정신의 풍경을 가장 솔직하게 드러낸다. 가끔씩 머뭇거림이나 망설임을 포함하게 될지라도 이 부딪침은 언제나 격렬하다. 이 격렬함 때문에 누가 말했던 것처럼 시작(詩作)이란
“온몸으로 동시에 온몸을 밀고 나가는 것”이다. 방훈의 시들이 그렇다. "
- 장영(시인, 문학평론가)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방훈
1965년 경기도에서 출생하였다. 대학에서는 국문학을 전공하였으며 대학을 졸업한 후에는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하였으며 30대 중반부터는 출판사에서 근무하였으며 40대에는 출판사를 운영하기도 하였다. 시 창작을 좋아하며 지금은 다양한 분야의 글을 쓰며 좋은 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남한산성의 전원에서 자연을 벗 삼아 시를 쓰고 잡문을 쓰며 세상을 살고 있다.

목차

이 도시에도 아마존이 있다
그들을 경계하라
자! 길을 가라
자! 가랑이를 벌려라
너도 시인이더냐
얼마나 더 이렇게 살아야 하나
사라져간, 사라져갈 모든 것들을 생각하며
차라리 나는 시(詩)를 그만 쓰련다
종점, 우리들의 종점에서
안개의 마을에서
그들은 결국 모두 나였다
인부(人夫)의 새벽 1
인부(人夫)의 새벽 2
그렇게 세상을 살아간다
이제 어둠이 내린 江에는 가지 않으리
그 개를 마음에 묻다
우리 옆집 김씨
가을의 悲歌 1
가을의 悲歌 2
이 숨막히는 세상을 탈출할 수 있다면
이제는 죽어야 할 시간이다
언어의 마을에서
나는 너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너에게 아픔을 주고 싶다
그 아름답던 숲은 어디로 갔을까?
그래도 우리는 이 배반의 계절을 살아야 한다
떠나가는 노인이 미리 쓴 진혼곡
내 가슴에는 아직도 어린 새의 무덤이 있다
실업일기
이제 고향에 다시는 못 가리
어제도 갇혔지만 오늘도 갇혔다
나는 아직도 그런 자(者)들을 증오한다
구십년대는 그렇게 떠나갔다 1
방훈의 지옥시편
구십년대는 그렇게 떠나갔다 2
결국엔 아무 것도 남지 않았다
바다는 죽어 있었다
언어의 마을에서
선 안의 너, 선 밖의 나
우리들의 초상
이 미친 시대에서
겨울, 비오는 용산역의 풍경
안개의 그늘로부터 우리는 벗어날 수 있을까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