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상상동화 상세페이지

책 소개

<상상동화> 독일 문학 거장들이 펼치는 돋보이는 상상동화

독일문학을 대표하는 11인 작가들이 상상의 테마를 자유롭게 그려낸 동화 모음집. 잠시 시계바늘을 과거로 되돌려 지나간 시간을 반추하고, 또 다가올 삶과 미래를 예단케 하는 기발한 발상의 이야기들이 눈길을 끈다.

하인리히 뵐, 헤르만 헤세, 에리히 케스트너, 안나 제거스 등 현대 독일문학을 대표하는 11인 작가들의 개성 짙은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들 대가들이 쓴 열한 편의 울임이 있는 상상동화, 행간 속 눈길이 닿는 곳마다 기지와 우의, 역설과 통찰, 환상과 풍자로 가득 찬 기발한 상상의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출판사 서평

아이들과 함께 읽는 상상의 이야기들
아이들과 함께 읽어봄직한 열한 편의 상상동화, 독일문학을 대표하는 11인 작가들이 상상의 테마를 자유롭게 그려낸 동화 모음집이다. 잠시 시계바늘을 과거로 되돌려 지나간 시간을 반추하고, 또 다가올 삶과 미래를 예단케 하는 기발한 발상의 이야기들이 눈길을 끈다. 본래 동화는 ‘어른들에게 유용한 읽을거리’에서 출발되었다. 촌철살인적인 작가의 상상력으로 동화는 창작되고 소비되어 온 것이다. “인간의 상상력은 동화를 통해서 모든 제한을 자를 수 있는 커다란 칼을 자유롭게 사용하고 싶은 인간의 욕구를 충족시켜준다”고 그림 형제는 전한다. 또 영국의 작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은 “인간은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일곱 살 소년의 정서를 가슴속에 담고 살아간다”고 말한다. 이 책에 수록된 작가들의 이야기들은 이런 의미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여타의 명작에서 얻는 것보다 더 짙은 문학의 향기를 전한다. 지은이들 면면을 보자. 하인리히 뵐, 헤르만 헤세, 에리히 케스트너, 안나 제거스 등 현대 독일문학을 일궈낸 이들 손색없는 작가들의 개성 짙은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책은 깊은 의미로 다가온다. 이들 대가들이 지은 열한 편의 울림이 있는 상상동화, 행간 속 눈길이 닿는 곳마다 기지와 우의(寓意), 역설과 통찰, 환상과 풍자로 가득 찬 기발한 상상의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거장들이 펼치는 돋보이는 상상동화
20세기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하인리히 뵐이 보여주는 익살과 풍자, 헤르만 헤세의 동양적 은일의 정신, 안나 제거스가 펼치는 신화의 변주, 헬가 쾨니히스도르프의 인간에 대한 탐구와 성찰, 에리히 케스트너의 기지 넘치는 우화, 쿠르트 쿠젠베르크와 아르민 베크너가 보여주는 환상과 은유, 요아힘 링엘나츠의 독특한 유머와 풍자. 이렇듯 이 책은 현대문학의 대가들이 그려내는 다채로운 풍경과 색다른 해석의 장면들을 만끽하고 음미하게 한다. 열한 편 이야기들마다 우리 삶의 다양성과 유용성에 들어맞는 갖가지 교훈으로 다가온다. 그 다양함 속에는 참과 거짓, 생과 소멸, 기쁨과 슬픔, 두려움과 설렘, 소유와 부조리, 노력과 열정, 희망과 자유 등등 우리 삶을 사유와 깨달음으로 이끌어내는 주제들로 가득하다. 펼치는 곳마다 상징과 은유로 가득한 이야기의 세계가 펼쳐진다. 때로는 웃음이 터지고 때로는 눈물 흐르게 하는 이야기들, 한편으로는 상상 속의 풍요로운 세계를 일러주고, 한편으로는 현실 삶에 가닿는 예리한 비판과 성찰의 이야기로 다가온다. 수록작가 11인의 개성만큼이나 풍성하고 다채로운 세계와 함께 나이나 계층에 제한 없이 읽는 이들 모두가 친근하게 접하고 느낄 수 있는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소설의 재미를 뛰어넘는 품격 높은 이야기들
상상, 할수록 커지는 무한의 힘, 이들 11인 작가들의 번뜩이는 상상의 세계와 풍부한 예술적 감성, 깊이를 잴 수 없는 에피파니의 감동을 전하는 책. 이 책의 독어판 원전 편집을 맡았던 평론가 요아힘 발터는 ‘동화는 놀라운 것을 그리워하는 인간의 성향에서 탄생한다. 불가능한 것을 가능한 것으로 만들어내는 상상의 힘, 현실의 범위를 넓히고 현실의 영역을 뛰어넘는 통찰의 힘을 내재하며, 진부한 유용성의 사고에 정면으로 반항한다. 이들 대가들의 기지 넘치는 상상의 세계를 통해 독자들은 진정 문학적인 것의 정수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출간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익살과 기지, 반전과 위트, 시적 상상과 현실 비판. 이들 11인 작가들이 펼쳐내는 자유분방한 문학세계와 함께, 이와 같은 다양한 주제의 공존은 인간의 상상력이 결코 제어될 수 없는 것임을 이 책은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이 책은 그렇기에 이들 대가들의 통찰력 깃들인 문학세계의 한 단면과 함께, 그들의 구속받지 않는 상상의 세계, 역설과 통찰, 인간의 심연을 향한 첨예한 이성주의 정신을 한눈에 들여다보게 한다.


저자 프로필

하인리히 뵐 Heinrich Boll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917년 12월 21일 - 1985년 7월 16일
  • 학력 쾰른대학교 독문학과 학사
  • 경력 1974년 국제펜클럽 회장
  • 데뷔 1949년 소설 `열차는 정확했다.`
  • 수상 1972년 노벨 문학상
    1967년 게 오르크 뷔히너상

2015.01.1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하인리히 뵐(Heinrich Boll, 1917-1985)
인간적인 것의 수호와 증명 그리고 폭력에 대한 저항의 테마가 그의 수많은 장편소설과 단편소설, 방송극 그리고 에세이를 관류한다.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그의 작품은 현재 독일의 문학적 업적에 속한다. 1951년「검은 양」으로 47그룹 문학상을 받았고, 1972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1953년, 장편소 설)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1974년) 등을 남겼다.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1877-1962)
가치관이 뒤흔들린 시민적 삶 속에 사는 창조적 인간의 정신적·영혼적 자기주장, 그리고 수성(獸性)과 정신성 사이에서의 의미 있는 실존에 대한 탐구의 문제가 그의 대부분의 작품에 반영되고 있다. 194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페터 카멘친트」(1904년),「데미안」(1919년),「싯다르타」(1922년),「황야의 늑대」(1927년),「유리알 유희」 (1943년 ) 등을 남겼다.

헬가 쾨니히스도르프(Helga Konigsdorf, 1938-)
지금까지 두 권의 단편집을 출간한 그녀는 수학자로 활동하고 있다. 환상적이고 반어적인 내용을 담은 신랄한 이야기들을 통해서 그녀는 인간의 행태를 다루고 있으며, 얼핏 보아 일상적인 것, 즉 정상적인 것을 거리를 두고 생각케 만드는데 작품의 특성이 있다. 주요 작품으로「나의 부당한 꿈」(1978년)「일의 경과」(1982년) 등이 있다.

안나 제거스(Anna Seghers, 1900-1983)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그녀의 방대한 작품과 풍부한 내용의 문화정치적 창작물들은 무엇보다도 정의로운 사회와 평화 그리고 인간성을 위해 투쟁하는 일하는 국민에게 헌정되었다. 그녀는 멕시코로 망명했다가 돌아와 나중에는 동독에서 살았다. 주요 작품으로 단편소설「장크트 바바라 어민의 봉기」(1928년),「진정한 푸른빛」(1967년),「약자의 힘」 (1969년),「하이티에서 온 세 여인」(1980년), 장편소설「신뢰」 (1968년) 등을 남겼다.

크리스토프 메켈(Christoph Meckel, 1935-)
종종 환상적이고 재치 있는 쪽으로 치닫는 그의 풍자적인 시작품과 자의적 성격이 강한 산문작품들은 어리석음과 내적인 체념에 저항하는 예술가의 의도를 잘 드러내준다. 주요 작품으로 시집「무적(霧笛)」(1959년), 장편소설「염소뿔」(1973년), 시집「누구의 문제인가」(1974년) 등이 있다.

베르너 하이두체크(Werner Heiduczek, 1926-)
아이들을 위한 이야기와 방송극 작가인 그는 무엇보다도 장편소설「천사와의 이별」(1968 년)과 동화로 유명해졌다. 1945년 소련의 전쟁포로 수용소에서 석방되어 처음에는 교사로 일하다가, 그후 여러 가지 교육관계 일에 종사했다. 1965년부터는 전업작가로 라이프치히에 살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율레, 친구들을 찾다」(1958년)「형제들」(1968년, 노벨레),「마르크 아우렐 또는 한 학기 동안의 사랑」(1971년) 등이 있다.

에리히 케스트너(Erich Kastner, 1899-1974)
여러 장르에서 성공을 거둔 그는 웃음짓는 눈물을 문장(紋章)으로 사용하고 느낌의 절실함과 사고의 명징함을 전달하려고 한다. 주요 작품으로「허리에 달린 심장」(1928년, 시),「에밀과 탐정」(1928년, 동화) 「파비안」(1931년, 장편소설) 등이 있다.

요아힘 링엘나츠(Joachim Ringelnatz, 1883-1934)
시인이자 소설가. 관습을 비웃는 풍자문학의 지속적인 자극을 작가는 바다생활을 통해서 얻었다. 지붕수리공, 마도로스, 도서관 사서 등 대략 서른여 가지 직업에 종사했으며 원래 이름은 한스 뵈티혀이다. 탁월한 기지와 유머를 통해서 자신의 풍자적인 일상의 생각을 마음껏 표출했다. 주요 작품으로「체조시」(1920년),「쿠텔 다델두」(모음집, 1923년), 「3년간의 시」(1932년) 등이 있다.

알프레트 되블린(Alfred Doblin, 1878-1957)
소설가이자 극작가. 그의 문학 작품은 남다른 예술적 실험성을 다양하게 보여주며 언어창 조의 성과가 뛰어나다. 열정적인 탐구자로서, 그 시대의 상황에 그냥 가만히 적응하지 않는 지식인으로서 그는 모든 삶의 영역에서 개인의 책임을 부르짖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발렌슈타인」(1920년), 「베를린 알렉산더 광장」(1929년),「아마존 삼부작」(1935/48) 등의 장편소설과 단편소설「민들레꽃의 살해」(1904/11년) 등을 남겼다.

아르민 T. 베크너(Armin T. Wegner, 1886-1978)
1909년에서 1920년 사이에 생겨난 그의 시들은 유럽과 아시아 사이를 방랑한 작가의 경험을 반영하고 있다. ‘폭력에 저항하라’는 파토스를 고수하며, 제1차 세계대전 시에 터키인들이 아르메니아인들에게 저지른 잔혹한 행위의 체험으로 인한 그의 깊은 경악을 언제나 반복해서 표현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시집「도시의 얼굴」 (1917년) 「세계의 십자로에서」(1930년, 여행기) 등이 있다.

쿠르트 쿠젠베르크(Kurt Kusenberg, 1904-1982)
우스꽝스럽고, 때로 구스타프 마이링크를 연상시키는 그의 이야기들과 풍자들은 현실과 환상을 섞어 보이고, 삶에서 나타나는 뒤틀리고 이상한 것들을 취급한다. 주요 작품으로 「레 로쏘」(1931년),「라 보텔라」(1940년),「아래와 위 사이」(1964년) 등이 있다.

목차

어느 어린 왕의 회상 / 하인리히 뵐
시인 / 헤르만 헤세
어린왕자와 나무 빛깔 눈의 소녀 / 헬가 쾨니히스도르프
아르고 선원들의 배 / 안나 제거스
나의 왕 / 크리스토프 메켈
못생긴 작은 새 이야기 / 베르터 하이두체크
행복에 대한 동화 / 에리히 케스트너
쿠텔다델두가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빨간 모자 이야기 / 요아힘 링엘나츠
세 가지 꿈 / 아르민 T. 베크너
원의 동화 / 쿠르트 쿠젠베르크

옮긴이의 말 - 행복은 지나가는 시간의 가슴속에, 아니, 내 가슴속에 들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