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둔황의 사랑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둔황의 사랑

윤후명 소설 전집 02

구매종이책 정가15,000
전자책 정가10,500(30%)
판매가10,500

책 소개

<둔황의 사랑> 생성과 소멸의 땅 서역을 향한 관념의 여행
사랑과 존재의 의미를 탐사하는 윤후명 소설의 출발점

2005 프랑크푸르트국제도서전 ‘한국의 책 100’ 선정

‘윤후명 소설전집’ 두 번째 권 《둔황의 사랑》은 시인으로 활동하던 윤후명이 소설가로 데뷔해 출간한 첫 소설집으로, ‘둔황 시리즈’로 불리는 일련의 작품들을 수록하고 있다. 생성과 소멸로 점철된 인류 문명의 거대한 순환 과정을 윤후명은 폐허의 안목으로 성찰한다. 거대담론과 사회적 상상력이 지배하던 80년대 초, 둔황과 누란, 서역을 들고 나온 그는 이 소설집을 통해 삶의 본원적인 문제를 탐구하는 긴 여정에 발을 올려놓게 되었으며, 우리 문학의 영역을 확장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목적지가 완성을 뜻한다면 아마도 나는 애초에 이 길에 접어들지도 않았을 것이다. 내게 완성이란 없다. 그러므로 계속 걸어갈 수밖에 없다. 그래서? 뭐가 그래서 어떻다는 것인지 나는 달리 대답하지 못한다. 나는 다만 그 길이 이 길이 되는, 길 찾기를 해왔던 게 아닌가 말해본다. 완성이 있는지 없는지도 문제를 벗어난 말일 것이다. 다만 나는 한 권의 책을 갖게 되었다고, 그 떨림의 순간을 내 삶에 있게 했다고, 말한다. _‘작가의 말’에서


출판사 서평

시와 소설의 경계를 탈주하는 윤후명 문학의 총체
《윤후명 소설전집》 2차분 출간

문체미학의 대가 윤후명의 중.단편, 장편소설을 총망라한 《윤후명 소설전집》 2차분 다섯 권이 출간되었다. 올해 봄 신작소설집이자 소설전집의 첫 권으로 출간된 《강릉》에 이은 이번 2차분에는 그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둔황의 사랑》을 비롯해, 《협궤열차》 《한국어의 시간》 《섬, 사랑의 방법》 《모든 별들은 음악소리를 낸다》가 포함되었다.
내년 등단 50주년을 앞둔 윤후명 작가는 그동안 수많은 명작들을 통해 두터운 독자층을 확보하는 한편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동리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등 많은 문학상을 수상하며 명실 공히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서 자리매김해왔다. 아울러 시와 소설의 경계를 탈주하는 언어의 아름다움을 웅숭깊게 형상화하며 우리 문학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는 이번 소설전집의 편집에 참여하면서 세세한 오류들을 바로잡는 한편, 몇몇 개별 단편들을 과감히 통합하고 엮어내면서 ‘길 위에 선 자의 기록’이라는 자신의 오랜 문학적 주제를 구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가령 기존의 <황해의 섬> <초원의 향기> <사랑의 방법> <할멈, 귤 한 알만 주구려> 등 4편의 단편은 <섬, 사랑의 방법>으로 엮여 한 작품이 되었고, 러시아에서의 체험을 다룬 중편 <여우사냥>과 폐쇄 병동을 무대로 한 현대문학상 수상작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역시 한 작품으로 엮여 기존과 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윤후명 소설전집》은 발표연대를 기준으로 작품 목록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나아가, 시간과 공간을 건너뛰어 새롭고도 방대한 분량의 ‘한 소설’을 써나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그의 소설 문법이 서사 위주의 전통적 방식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이다. 윤후명의 소설은 그간 소설의 관습으로 인정되어왔던 핍진성의 긴박한 요구와 일정 부분 거리를 두고 있다. 그는 어느 때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서사성의 원칙에 개의치 않고 시간과 공간을 건너뛰어 그 이야기를 향해 달려간다. 그리하여 그렇게 제시된 또 다른 이야기의 끝에서 다른 이야기의 지류를 파생시키는 방식을 취하는 것이다. 1인칭 서술자에 의해 끊임없이 해석되는 삶의 삽화들은 원래 한 몸이었다는 듯 스스로 작품의 경계를 허물고 다른 차원의 성찰을 이끌어내며 자연스레 얽혀든다.
12권으로 예정된 ‘윤후명 소설전집’은 내년 상반기에 3차분으로 여섯 권을 출간하며 완간될 예정이다.

길 위에 선 자의 기록, 《윤후명 소설전집》을 펴내며

한국문학의 독보적 스타일리스트로서 윤후명의 소설은 오래전부터 수수께끼였다. 윤후명의 소설은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려는 언어적 수도사의 고통스런 몸짓을 표정한다. 그는 종래의 이야기꾼으로서가 아니라 함께 상상하고 질문하는 존재로서 새로운 작가적 태도를 취한다. 얼핏 사소해 보이고 무심하고 적막한 삶이지만 그 속에서 불확실한 실재, 적막과 고독, 길을 헤매는 자들의 미혹과 방황의 의미를 발견해 잔잔히 드러낸다.
이러한 작가의 문학적 성과를 기려 출간되는 《윤후명 소설전집》은 12권 완간으로 예정돼 있다. 은행나무출판사는 작가의 의견에 따라 《윤후명 소설전집》 자체를 ‘하나의’ 소설, 시공을 초월한 한 존재의 문학적 기록으로서 접근할 예정이다. 이로써 또 한 편의 방대한 소설이 쓰여지는 셈이다. 이 체제 안에서 각 권으로 개별화된 작품들은 서로 유기적으로 얽혀 하나의 이야기로 재탄생한다. 《윤후명 소설전집》은 길 위에 선 자의 기록이자 심미안을 가진 작가의 초상화이다. 강릉을 출발해 고비를 지나 알타이를 넘어 마침내 다시 ‘나’로 회귀하는 방황과 탐구의 여정이다.


저자 프로필

윤후명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46년 1월 17일
  • 학력 1969년 연세대학교 철학 학사
  • 경력 국민대학교 문예창작대학원 교수
    한국소설가협회 부이사장
    2003년 추계예술대학교 문예창작 겸임교수
    1997년 연세대학교 국어국문과 강사
  • 데뷔 196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빙하의 새' 등단
  • 수상 2007년 제10회 김동리문학상
    1995년 제19회 이상문학상 대상
    1994년 제39회 현대문학상
    1984년 제3회 소설문학 작품상
    1983년 제3회 녹원문학상

2014.11.2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목차

다시 비단길에서 | 둔황의 사랑 | 로우란의 사랑 | 사랑의 돌사자 | 사막의 여자 | 쿠처의 사랑 | 작가의 말 | 작가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