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삼대 상세페이지


책 소개

<삼대> 『삼대』는 염상섭의 대표적 장편소설로, 1931년에 『조선일보』에 연재되었다. 식민지 현실을 배경에 두고 세대갈등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1930년대를 관통하는 여러 이념의 흐름을 펼쳐 보이면서, 유교적인 인식과 자본주의적 가치 간의 새로운 생각들이 충돌하는 면모를 세밀하게 보여주고 있다.
내용을 보면, 구세대를 대표하는 만석꾼 조씨(趙氏) 집안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서울에서 이름난 만석꾼이다. 여기에 새로운 가치에 큰 영향을 받은 아들과 갈등이 생긴다. 일제 강점기 때 흔히 볼 수 있을 만한 사실적인 풍경을 조씨 집안으로 밀착하여 보여준다.
이것은 단순히 집안의 문제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3·1운동 전후의 대지주의 생태나 그 당시 풍미했던 사회주의에 관한 부분이 자연스럽게 제시되어 여러 사건이 엮인다. 이렇듯 여러 인물이 엮이면서 소설 속 서사는 역사적이면서 사회적인 장면으로 확장되어 당시 있을 법한 고민과 사건 속으로 흘러들어간다. 작가는 당시의 삶을 생생하게 포착하여 입체적으로 살피고 있다.
따라서 삼대는 여러 세대의 가치관 차이 탓에 생긴 복층적 구조만큼이나 서사의 다면성에도 주목해볼 만하다.
즉 이 소설에서는 우선 가족 내부에서 벌어지는 갈등에서 당시 사회에서 보수와 개화라는 가치의 갈등이 어떠했는지 잘 보여준다. 둘째, 김병화를 중심으로 타락한 부르주아의 삶을 보여주면서 그 문제점을 파헤친다. 셋째, 그러면서도 쉽사리 프롤레타리아 문학적인 선동에 빠지지 않는다. 특히 젊은 사회주의자들이 서로 불신하고 대립하는 장면이나 구세대를 상징하는 할아버지가 죽자 조씨 집안이 흔들리는 장면 등에서 쉽게 어떤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으면서 현상을 치밀하게 기록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그 덕분에 작가는 사실주의 문학의 모범적인 미덕을 제시할 수 있었다. 또한 넷째, 그 안에서 작가는 관찰자로서 여러 이념의 복합적인 양상을 심도 있게 펼쳐내며 깊은 명암을 지닌 서사를 구축하는 데 성공한다.
잘 쓰인 소설은 그 시대의 훌륭한 역사서일 수 있다. 그런 관점에서 볼 때, 『삼대』는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저자 프로필

염상섭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897년 8월 30일 - 1963년 3월 14일
  • 학력 교토부립제2중학교
    보성학교
  • 경력 1955년 서라벌예술대학 학장
    1953년 예술원 종신회원
    1946년 경향신문 편집국 국장
    1936년 만선일보 편집국 주필, 국장
    시대일보 사회부 부장
    1920년 동아일보 정경부 기자
  • 데뷔 1921년 단편소설 '표본실의 청개구리'
  • 수상 1971년 은관문화훈장
    1962년 3.1 문화상
    1956년 대한민국 예술원상

2014.11.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염상섭[廉想涉] 1897~1963


소설가.
본명은 상섭(尙燮), 호는 횡보(橫步). 1897년 8월 30일 서울에서 출생하였다. 보성소학교를 거쳐 일본 게이오대학(慶應大學) 문학부에서 수학하였다.
1920년 2월 『동앙일보』 창간과 함께 진학문(秦學文)의 추천으로 정경부 기자로 활동하였다 1920년 7월 김억(金億)‧김찬영(金瓚永)‧민태원(閔泰瑗)‧남궁벽(南宮璧)‧오상순(吳相淳)‧황석우(黃錫禹) 등과 함께 동인지 『폐허』를 창간하고, 김환(金煥)의 「자연의 자각」에 대한 평가를 둘러싸고 김동인(金東仁)과 논쟁을 벌였다. 1921년 「표본실의 청개구리」를 발표하며 소설가로 등단한 이후 「암야」, 「제야」 등을 발표했다. 1922년에는 「묘지」(후에 「만세전」으로 개제)를 발표하였는데, 이에 이르러서야 작가의 현실을 바라보는 눈이 안정감과 구체성을 획득하였다. 같은 해 『폐허 이후』를 발간함과 아울러 『해바라기』를 출간하였다. 주간종합지 『동명』의 기자를 거쳐 1929년 『조선일보』 학예부장으로 활동하면서 「민족사회운동의 유심적 고찰」, 「소설과 민중」 등의 평론을 발표하기도 하였으나 점차 소설 창작에 전념하였다.
1920년대 염상섭은 대체로 당시 문단에서 양대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민족주의와 사회주의 사이에서 중립적인 노선을 견지하고자 노력하였는데, 단편 「윤전기」를 통해 그의 가치중립적 태도를 엿볼 수 있다. 1931년 『조선일보』에 연재된 「삼대」는 식민지 현실을 배경으로 삼으면서 가족간에 벌어지는 세대갈등을 그려낸 그의 대표작이다. 서울의 한 중산층 집안에서 벌어지는 재산 싸움을 중심으로 1930년대의 여러 이념의 상호관계와 함께 유교사회에서 자본주의사회로 변모하고 있는 현실을 생동감있게 그려내고 있다. 이 작품의 속편으로 「무화과」를 내놓은 이후 「모란꽃 필 때」, 「그 여자의 운명」과 같은 통속소설을 발표하다가 1936년 만주로 건너가 『만선일보』의 주필 겸 편집국장으로 활동하였다.
8‧15 광복 후 귀국하여 1946년 『경향신문』 편집국장이 되었으며, 「두 파산」, 「일대의 유업」과 같은 작품을 발표하였다. 한국전쟁 중에는 한때 해군소령으로 복무했고, 1954년에는 한국전쟁 중의 서울의 모습을 담담하게 그려낸 장편 「취우」로 서울시문화상을 수상했으며, 예술원 창설과 함께 종신회원으로 추대되었다. 1955년 서라벌예대 초대학장을 지냈으며, 이듬해 제3회 아세아자유문학상, 1957년 예술원공로상, 1962년에는 삼일문화상 예술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1963년 3월 14일 직장암으로 사망했다.

목차

삼대
1. 두 친구
2. 홍경애
3. 이튿날
4. 하숙집
5. 너만 괴로우냐
6. 새 누이동생
7. 추억
8. 제1충돌
9. 제2충돌
10. 제3충돌
11. 재회
12. 봉욕
13. 새 번민
14. 순진? 야심?
15. 외투
16. 밀담
17. 편지
18. 바깥애
19. 김의경
20. 매당
21. 세 여성
22. 중상과 모략
23. 활동
24. 답장
25. 전보
26. 열쇠 꾸러미
27. 변한 병화
28. 금고
29. 단서
30. 일대의 영결
31. 새 출발
32. 진창
33. 장훈
34. 소녀의 예수
35. 부모들
36. 애련
37. 소문
38. 검거 선풍
39. 겉늙은이 망령
40. 피묻은 입술
41. 부친의 사건
42. 백방
염상섭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