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너는 참 같은 말을 해도 상세페이지

자기계발 설득/화술/협상 ,   에세이/시 에세이

너는 참 같은 말을 해도

친구로서 널 아기니까 해주는 , 말 잘하는 법 1:1 코칭

구매종이책 정가14,500
전자책 정가21%11,500
판매가11,500

작품 소개

<너는 참 같은 말을 해도>

‘쟤는 말을 왜 저렇게 할까……?’
혼자 속으로 생각해본 적 있다, 없다?

실전에 바로 써먹을 수 있는, 듣는 사람 덜 짜증 나게 말하는 40가지 방법!

‘말 잘한다는 게, 생각보다 별거 없구나’
우리 주위엔 입만 열면 고구마를 먹은 것처럼 속을 답답하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 무슨 일이든 자기중심적으로 말하고, 뭐라는 건지 도통 이해할 수 없게 말하고, 간단히 끝날 이야기도 장황하게 하는 사람 말이다. 그런 사람을 보며 우리는 곧잘 이런 생각을 한다. ‘쟤는 말을 왜 저렇게 할까?’ ‘쟤는 같은 말을 해도 참…….’ 그러다 문득, ‘혹시 주위 사람들이 나에 대해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이 고개를 내민다.
듣는 사람의 짜증을 불러일으키는 화법은 따로 있지 않다. 단지 상대방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고 말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이를 반대로 생각하면, 말 잘한다는 것 역시 별거 없다는 말이 된다. 그저 상대방의 입장에서,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이 핵심이란 뜻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그 지점을 파고든다. 현명하게 말하는 것만큼이나 따뜻하게 말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나름의 경험을 통해 짜증이 조금은 덜 나게 말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즉 상대방이 최대한 쉽고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들으면서 기분 상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등의 ‘듣는 사람을 위한 말하기 기술’을 소개한다. 그 기술들을 하나둘 보다 보면 당신은 이러한 결론에 다다를 것이다. ‘말 잘한다는 게, 생각보다 별거 없구나.’

“그렇게 말하지 말고, 이렇게 한번 말해봐”
저자는 말을 잘 못하는 친구를 보며 생각했다. ‘저 말을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 이 책은 이러한 고민에서 시작되었다. 친구의 삶 속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상황을 통해 그 친구가 말하면 왜 짜증이 날 수밖에 없는지를 이야기하고, 그에 맞는 조언을 덧붙였다. “너는 그게 문제야. 그렇게 말하지 말고, 이렇게 한번 말해봐”라는 식의 조언은 친한 친구가 툭 내던지는 말처럼 귀에 쏙 들어오고, 때로는 ‘현웃’을 불러일으키기까지 한다.
말 잘하게 해준다는 책을 아무리 읽어본들 막상 실전에 들어가면 책에 나왔던 전략들이 잘 떠오르지도 않고, 써먹기가 애매한 경우도 허다하다. 그런데 이 책은 ‘돼지찌개 실종 사건’, ‘스무 번 넘게 실패한 소개팅’, ‘한층 더 차가운 주차 전쟁’ 등등 누구나 한 번쯤 겪을 법한 일상적인 스토리에 말하기 기술이 자연스럽게 녹아 있어, 딱 한 번만 읽어도 실생활에 즉각 적용할 수 있다.
지금보다 더 쉽게, 더 예쁘게, 더 논리적으로 말하고 싶다면, 스스럼없이 돌직구를 던지는 이 친구를 한번 만나보길 권한다.


출판사 서평

“친구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말재주가 생긴다”
친구로서 널 아끼니까 해주는, 말 잘하는 법 1:1 코칭!

‘쟤는 말을 왜 저렇게 하지?’ ‘쟤는 참, 같은 말을 해도…….’ 이런 생각 들게 만드는 사람, 주변에 한 명씩은 꼭 있다. 무슨 일이든 자기중심적으로 말하고, 뭐라는 건지 도통 이해할 수 없게 말하고, 간단히 끝날 이야기도 장황하게 하는 사람 말이다. 이런 사람과 대화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속이 답답해지고 짜증이 치밀곤 한다. 도대체 이들은 말을 왜 그렇게 하는 걸까? 아니 어쩌면, 내 친구가 나를 이런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지는 않을까?
자, 이쯤에서 이 책에 등장하는 일화들을 살펴보자. ‘돼지찌개 실종 사건’, ‘스무 번 넘게 실패한 소개팅’, ‘한층 더 차가운 주차 전쟁’ 등등 평범한 일상 속에서 벌어지는 서른두 개의 이야기는 모두 친구의 ‘말 한마디’로 시작된다. 그리고 ‘왜 말을 저렇게 하나’ 싶은 바로 그 친구에게 저자는 ‘설명의 언어’, ‘설득의 언어’, ‘배려의 언어’로 구성된 각 목차의 일화마다 ‘말 잘하는 법’ 한 가지씩을 소개해준다. “너는 그게 문제야. 그렇게 말하지 말고, 이렇게 한번 말해봐”라는 식의 조언은 마치 친한 친구가 툭 내던지는 말처럼 귀에 쏙 들어오고, 때로는 ‘현웃’을 불러일으키기까지 한다.
말 잘하게 해준다는 책을 아무리 읽어본들 막상 실전에 들어가면 책에 나왔던 전략들이 잘 떠오르지도 않고, 써먹기가 애매한 경우도 허다하다. 그런데 이 책은 누구나 한 번쯤 겪을 법한 일상적인 스토리에 말하기 기술이 자연스럽게 녹아 있어, 딱 한 번만 읽어도 실생활에 즉각 적용할 수 있다. 지금보다 더 쉽게, 더 예쁘게, 더 논리적으로 말하고 싶다면 바로 여기, 스스럼없이 돌직구를 던지는 이 친구를 한번 만나보는 게 어떨까?


저자 프로필

임영균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연세대학교 교육학과 학사
  • 경력 캐논코리아
    한국능률협회

2019.01.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임영균

평소 자기중심적으로 말하고, 장황하게 말하고, 굳이 어렵게 말하는 친구 하나가 있다. 이 책은 ‘쟤는 같은 말을 해도 참……. 저 말을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되었다. 친구와의 일화를 통해 쉽게 말하고, 논리적으로 말하고, 예쁘게 말하는 방법을 나름의 방식으로 정리했다.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능률협회, 캐논 코리아 등에서 약 15년간 기획업무를 했다. 현재는 기획, 보고서, 소통과 관련된 강의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기획의 신》, 《보고서의 정석》, 《기획서 잘 쓰는 법》, 《업무의 신》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설명의 언어
돼지찌개 실종 사건
상대방의 언어로
*말 잘 못하는 사람 유형 네 가지
머릿속을 도화지 삼아
*3의 마법
숫자의 힘
결정적인 한 방
*맛있는 대구
고수의 설명법
마침표 대신 물음표를
횡설수설 방지턱
*정리정돈 삼대장
책임은 나에게
틀린 게 아니라 다른 거야
나오신 커피

2장 설득의 언어
문제가 뭔데
마성의 스토리
‘Yes’ 마일리지
내가 너라면
너 같으면
마음속에 닻을 내려
‘장단’을 맞춰 ‘단장’하기
습관성 ‘같아요’
이유를 대는 이유
*똑똑해 보이는 말하기 기술
직구 대신 변화구를
강함을 이기는 부드러움

3장 배려의 언어
사람이 먼저
해주긴 뭘 해줘
*왜냐고 묻지 말아야 할 순간
시그널을 보내
평생 내 편 만들기
*명절 인사 문자의 경제학
칭찬의 기술 #1 제대로 칭찬하기
칭찬의 기술 #2 특급 칭찬 하기
향기로운 사과
뭐가 미안한데
‘때문에’ 때문에
안 되면 내 탓 잘되면 남 덕
*대화하기 싫은 사람 유형 다섯 가지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