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혼하고 싶어질 때마다 보는 책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   가정/생활 결혼/임신/출산

이혼하고 싶어질 때마다 보는 책

페미니스트 아내의 결혼탐구생활

대여권당 30일 3,000
구매전자책 정가10,000
판매가10,000

작품 소개

<이혼하고 싶어질 때마다 보는 책>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타인, 부부. 이들은 가장 가깝기 때문에 가장 많이 부딪치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 책은 하나뿐인 딸을 페미니스트로 키우고 싶어 하는 저자가 왜 자신은 고민 한 번 하지 않고 덜컥 결혼부터 해버렸는가라는 의문에서 시작된다. 그리하여 '속물적이고 이기적이고 반페미니스트적인 마인드로 남편감을 고른 탓인지 두고두고 힘들었던' 30대 중반의 결혼 7년차 아내가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좌충우돌 고군분투하는 여정을 담고 있다.

<님아, 그 선을 넘지 마오>로 고부간의 극한 갈등을 폭로한 저자가 이번에는, '길들일 수 있을 것 같았던 남자'에서 '죽어도 말이 안 통하는 놈'이 된 남편과 만 6년간의 전쟁을 치르며 겪은 결혼생활의 음과 양을 낱낱이 파헤친다. 그 과정에서 고부관계와 임신, 출산, 육아, 집안일 등 편협하고 모순된 결혼제도를 지적하고, 조금씩 고쳐나가려 분투하는 과정과, 나아가 자신의 존재에 대한 의문을 푸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그리고 책의 말미에서 독자에게 그래도 결혼을 하겠느냐고 묻는다. 하지만 너무 진지해지지는 마시길. 이 책은 결혼해라 말라 하는 책이 아니다. 시종일관 솔직하고 유쾌한, 때로 거칠지만 유머러스한 어조로 써내려간 그녀의 글은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고, 속 시원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할 테니까. 어떤 장면에서는 몰래 다른 부부의 침실을 훔쳐본 것처럼 은밀한 즐거움을 주기도 할 테니까.


출판사 서평

나는 왜 고민 한 번 없이 결혼을 해버렸을까?
결혼 7년차 페미니스트 아내의 결혼탐구생활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타인, 부부. 이들은 가장 가깝기 때문에 가장 많이 부딪치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 책은 하나뿐인 딸을 페미니스트로 키우고 싶어 하는 저자가 왜 자신은 고민 한 번 하지 않고 덜컥 결혼부터 해버렸는가라는 의문에서 시작된다. 그리하여 ‘속물적이고 이기적이고 반페미니스트적인 마인드로 남편감을 고른 탓인지 두고두고 힘들었던’ 30대 중반의 결혼 7년차 아내가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좌충우돌 고군분투하는 여정을 담고 있다. 『님아, 그 선을 넘지 마오』로 고부간의 극한 갈등을 폭로한 저자가 이번에는, ‘길들일 수 있을 것 같았던 남자’에서 ‘죽어도 말이 안 통하는 놈’이 된 남편과 만 6년간의 전쟁을 치르며 겪은 결혼생활의 음과 양을 낱낱이 파헤친다. 그 과정에서 고부관계와 임신, 출산, 육아, 집안일 등 편협하고 모순된 결혼제도를 지적하고, 조금씩 고쳐나가려 분투하는 과정과, 나아가 자신의 존재에 대한 의문을 푸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그리고 책의 말미에서 독자에게 그래도 결혼을 하겠느냐고 묻는다. 하지만 너무 진지해지지는 마시길. 이 책은 결혼해라 말라 하는 책이 아니다. 시종일관 솔직하고 유쾌한, 때로 거칠지만 유머러스한 어조로 써내려간 그녀의 글은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고, 속 시원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할 테니까. 어떤 장면에서는 몰래 다른 부부의 침실을 훔쳐본 것처럼 은밀한 즐거움을 주기도 할 테니까.

결혼은 끝없는 갈등과 철학적 의문들의 연속
결혼을 준비하는 여성, 결혼과 비혼 사이에서 고민하는 여성, 30~40대 기혼여성을 위한 체크리스트
지속적으로 시달리게 될 스트레스로부터 해방되고 싶은 마음에 후다닥 결혼이란 인생 퀘스트 하나를 해치워버린 저자는 좀 더 신중해지자고 말한다. 당신이 세운 배우자 조건에서 25%쯤 포기해도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인지, 결혼을 하게 되면 50%, 70%를 포기해야 할지도 모르는데, 그래도 괜찮은 사람인지를. 결혼은 ‘한 인간과 인간이 만나 죽을 때까지 죽을 둥 말 둥 치고받고 싸우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그 수없는 다툼 끝에 서로가 다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그것마저 사랑하고 지지하게 되는 것이 결혼이라고 말한다. 결국 끝없는 갈등과 철학적 의문들의 연속이 결혼인 것이다. 그렇다면 고통을 불러오는 것이 결혼인데도 저자는 대체 왜 결혼이라는 선택을 한 걸까. 이 책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혼하고 싶은 페미니스트를 위한 체크리스트 정도로 생각하고, 책 속에서 답을 찾아보는 재미를 느껴보시길 바란다. 결혼을 준비하는 여성, 결혼과 비혼 사이에서 고민하는 여성, 이미 결혼이라는 제도 속으로 발을 들여놓았지만 이따금씩 이혼을 생각하는 3,40대의 기혼여성이 읽어보면 좋겠다.


저자 소개

저자 박식빵
85년생 평범한 30대 여성. 결혼과 함께 아내이자 엄마로 살아오다 극한 고부갈등을 계기로 글을 쓰기 시작했고, 2020년 작가로 데뷔했다. 자신의 이야기로 시작한 글은 인간관계와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으로 이어져 결혼생활을 탐구하는 책을 쓰게 되었다. 비슷한 고민을 하며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계속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 본격 며느리 빡침 에세이 『님아, 그 선을 넘지 마오』(2020)가 있다.
instagram.com/bakssikbbang


일러스트 김예지
일러스트레이터 코피루왁.
저서 『저 청소일 하는데요?』 『다행히도 죽지 않았습니다』

목차

프롤로그 - 나는 왜 고민 한번 없이 나이 서른에 결혼을 해버렸을까?

Chapter 1 결혼에 입성하기 위한 전제조건 콩깍지의 함정
- 결혼의 동기, 결국은 타이밍?
- 노란 풍선을 들었던 1998년의 그녀들
- 내가 포기한 25%, 완벽한 결혼의 조건은 없다
- 「놀면 뭐하니」를 같이 보며 킥킥대는 즐거움
- 사랑에 손익계산을 한 자의 비참한 최후
- 길들일 수 있을 것 같았던 남자

Chapter 2 결혼은 현실 혹은 미친 짓
- TMT(투머치토커)와 키보드워리어의 만남
- 생각지 못한 복병, 고부갈등
- 저런 놈이 내 남편이라니!
- 육아는 더 미친 짓이다
- 부부의 사생활 - 뜨거움의 영역 혹은 성적자기결정권
- 망할 놈의 남의 회사 탓
- 그놈의 둘째 타령, 너도 하냐?

Chapter 3 엄마는 페미니스트 그리고 오늘부터 아내도 페미니스트
- 예쁘다고 하지 마세요
- 딸아, 공주 드레스를 입지 않아도 넌 멋지단다
- 아이의 유머감각은 부모의 언어습관을 닮는다
- 시로 이야기하는 페미니스트의 육아(1) - 페미니즘
- 시로 이야기하는 페미니스트의 육아(2) - 결혼
- 영원히 고통받는 여자들과 영원히 억울한 남자들이 사는 곳
- 페미니즘 성교육?
- 맘카페가 꼴페미의 온상이라고?

Chapter 4 그럼에도 결혼하고 싶은 페미니스트를 위하여 하지 마 도망가
- 여자의 적은 여자다?
- 2세 계획은 결혼 전에 합의할 것
- 1순위는 나 자신일 것
- 우리의 공통된 취향이 신동엽의 섹드립이라니
- 여자가 죽기 살기로 길러야 할 것은
- 그래서 페미니스트가 뭐 어쨌다고?
- 그래서 결혼하라는 거야, 말라는 거야?

에필로그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혼하지 않는 이유는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