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열하일기 상세페이지

책 소개

<열하일기> 조선 실학자 연암 박지원의 중국 기행문집!
우리나라 기행문학의 백미로 일컬어지는 《열하일기》는 1780년 박지원이 청나라 고종인 건륭제의 칠순연을 축하하기 위한 사신으로 가는 삼종형 박명원을 수행하여 중국 연경을 거쳐 청나라 황제의 피서지인 열하까지 여행한 기록을 담았는데, 중국의 문인들과 사귀고 연경의 명사들과 교유하며 중국의 문물제도를 목격하고 견문한 내용을 날짜에 따라 기록한 연행일기燕行日記이다.

조선 사절단은 1780년 음력 5월 말 한양을 출발해서 6월 24일 압록강을 건넌 뒤 요동, 성경, 산해관을 거쳐 8월 초 드디어 연경(북경)에 도착했다. 그런데 예기치 않았던 건륭제의 특명이 내려 만리장성 너머 열하까지 갔다가, 8월 20일 다시 연경에 돌아와 약 한 달 동안 머문 뒤 그해 10월 말에 귀국했다. 조선의 사신 일행이 열하까지 가게 된 이유는 연경에 도착해 보니 청나라 황제는 더위를 피해 그의 여름 별궁이 있는 열하에 가고 없었기 때문이다.
《열하일기》는 그 해 6월 24일부터 8월 20일까지의 기록으로, 처음부터 명확한 정본正本이나 판본版本도 없었고, 여러 전사본轉寫本이 유행되어 이본異本에 따라 그 편제가 일정치 않다. 여기에서는 이 내용이 너무 방대해서 다 싣지 못하고 압록강을 건너서 열하까지 갔다가 다시 연경으로 되돌아오는 부분만을 골라 실었다.
각 권의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압록강을 건너며 _ 도강록渡江錄
압록강을 건너서 요양에 이르기까지 15일 동안의 기록이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조선과 청나라의 국경 역할을 하는 압록강을 건너 청나라의 국경 도시인 요양에 이르는 동안 연암이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기록한 내용이다. 그는 책문 안에 들어서자마자 그들의 성제城制와 벽돌 사용, 성곽·건물·경목耕牧·도야陶冶 등의 이용후생적利用厚生的인 것들에 관해 관심을 갖고 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심양의 이모저모 _ 성경잡지盛京雜識
십리하에서 소흑산에 이르기까지 5일 동안의 일을 기록한 글이다. 《속재필담粟齋筆譚》, 《상루필담商樓筆譚》, 《고동록古董錄》 등이 가장 재미있는 대목이다.

산해관에서 북경까지의 이야기 _ 관내정사關內程史
산해관에서 연경에 이르기까지 11일 동안의 기록이다. 그중 백이·숙제에 얽힌 이야기를 비롯하여 우암의 영정에 절하던 이야기가 흥미롭다. 특히 연암의 대표적인 소설 《호질虎叱》이 수록되어 있다.

북경에서 북으로 열하를 향해 _ 막북행정록漠北行程錄
연경에서 열하에 이르기까지 5일 동안의 기록이다. 열하에 대하여 자세하게 기록한 것이 모두 당시 열하의 정세를 잘 관찰한 논평이었으며, 특히 열하로 떠날 때의 이별의 한을 서술하였다.

태학관에 머물며 _ 태학유관록太學留館錄
열하의 태학에서 머무른 6일 동안의 기록이다. 중국의 명망 있는 학자인 윤가전, 기풍액, 왕민호, 학성 등과 더불어 조선과 중국 두 나라의 문물제도에 관하여 논평을 교환하였으며 달나라, 지동설 등에 대해 토론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때 그는 지구 자전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된다.

북경으로 되돌아가는 이야기 _ 환연도중록還燕道中錄
열하에서 다시 연경으로 돌아오는 도중 6일 동안에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한 글이다. 주로 교량, 도로, 방호防湖, 방하防河, 탁타(낙타), 선제船制 등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연암이 남긴 《열하일기》는 당시 보수파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하였으나 중국의 역사, 지리, 풍속, 토목, 건축, 선박, 의학, 인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문학, 예술, 골동품, 지리, 천문, 병사 등을 망라하여 광범위하고 자세하게 서술하였고, 경치나 풍물 등을 단순히 묘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용후생적인 면을 강조하여 수많은 《연행록燕行錄》 중에서도 백미로 꼽힌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박지원(朴趾源 1737~1805)
조선 후기의 문신이며 실학자이자 대문장가이다. 1737년 한양 서쪽 반송방 야동, 노론 명문가 집안에서 태어났으며, 자는 중미仲美, 호는 연암燕巖이다.
그는 경학經學, 병학兵學, 농학農學 등 경세실용의 학문을 연구하다가 홍대용, 박제가, 유득공 등과 더불어 청나라의 발전된 문물을 받아들이고 배워서 낙후된 조선의 현실을 개혁할 것과, 상공업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중상주의를 주장하였다. 그의 이러한 주장은 청나라를 배격하는 풍조가 만연했던 당시 보수파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그는 이에 굴하지 않고 이용후생利用厚生의 실학을 강조하였다.
42세 때는 홍국영의 견제를 피해 연암골에 은둔하였고, 2년 후인 44세 때 삼종형 박명원의 자제군관 자격으로 청나라를 다녀와서 이때 보고 들은 것과 느낀 것들을 3년에 걸쳐 소상하게 기록했는데, 이게 바로 조선 최고의 여행기로 평가받는 《열하일기》이다. 그러나 이로 인해 문체반정의 중심에 서게 되었으며, 사대부들 사이에서 열렬한 호응과 격렬한 반발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박지원은 만년에 이르러 벼슬에 올라 몇몇 관직을 수행했으나 순조 즉위 후 병을 핑계로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났다.
1805년(순조 5년) 10월 20일에 ‘다만 깨끗하게 씻어 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69세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사후에 정경대부正卿大夫로 추증되었고 문도공文度公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문학 작품으로는 〈허생전〉, 〈양반전〉, 〈호질〉, 〈광문자전〉 등이 있다.

역자 - 박지훈

목차

압록강을 건너며 _ 도강록渡江錄
심양의 이모저모 _ 성경잡지盛京雜識
산해관에서 북경까지의 이야기 _ 관내정사關內程史
북경에서 북으로 열하를 향해 _ 막북행정록漠北行程錄
태학관에 머물며 _ 태학유관록太學留館錄
북경으로 되돌아가는 이야기 _ 환연도중록還燕道中錄

작품 해설
작가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